전체뉴스 81-90 / 33,4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美 자본이득세 인상, 꼭 주가에 악영향 미치지 않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른바 '부자 증세'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고 있다. 사회적 불평등·불공정을 줄인다는 차원에서 법인세율을 인상하겠다고 밝힌데 이어, 투자이익에 매기는 세금인 자본이득세도 2배나 올리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교육·아동 복지 등을 위한 1조 달러 규모의 '미국 가족 계획'을 실현하기 위한 재원 마련책이다. 이러한 증세 소식에 주식은 물론 비트코인시장까지 영향을 받았단 분석이 적지 ...

    조세일보 | 2021.04.27 14:41

  • thumbnail
    '2050탄소중립委' 내달 출범…문대통령 "선도형경제에 큰힘"(종합)

    ... 범부처 전략회의에서 "민관이 함께 참여하는 대통령 직속 2050 탄소중립위원회를 설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국무회의에서는 또 일용근로소득에 대한 지급명세서의 제출 기간을 단축하는 내용 등을 담은 소득세법 시행령 및 법인세법 시행령 개정안이 통과됐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국민들의 소득을 더 잘 파악하기 위한 것으로, 전 국민 고용보험을 위한 로드맵을 이행하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 국민의 소득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

    한국경제 | 2021.04.27 14:31 | YONHAP

  • thumbnail
    국세청, `편법·반칙` 불공정 탈세 혐의자 세무조사

    ... 2015년 대비 46.8% 증가했다. 조사 대상 사주의 1인당 급여는 근로자 평균급여(3천744만원)의 35배에 이르는 13억원 수준이다. 국세청 관계자는 "사주 일가에게 주는 과도한 퇴직금은 법인의 이익을 사주가 독식하는 것으로, 법인세 탈세에 해당한다는 것이 대법원 판례로 인정됐다"며 "미국에서는 최고경영자 등 특정 임원의 보수가 100만달러를 넘으면 회사 비용으로 처리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조현석기자 hscho@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

    한국경제TV | 2021.04.27 12:56

  • thumbnail
    탄탄한 1분기 실적, 주가상승 뒷받침할 것 [독점 UBS리포트]

    ... 호조보다 훨씬 높다. 탄탄한 숫자에 비해 잠잠한 주가 반응은 이미 어닝시즌에 대한 기대치가 반영된 탓이 크다. 어닝시즌 전날 미국 증시는 이미 전년대비 10% 상승한 상태였다. 게다가 지난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소득세, 법인세, 양도소득세 인상 등 세금 개혁 제안으로 인해 투자자들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러한 강력한 결과는 1분기 기업 이익이 30% 이상 증가할 것이라는 우리의 전망에 대한 더 큰 확신을 준다. 우리는 최종적인 1분기 수치가...

    한국경제 | 2021.04.27 12:08 | 김리안

  • thumbnail
    퇴직금 수백억 챙긴 창업주…강남땅 헐값증여한 사주

    ... 46.8%가 증가했다. 조사 대상 사주의 1인당 급여는 근로자 평균급여(3천744만원)의 35배에 이르는 13억원 수준이다. 국세청 관계자는 "사주 일가에게 주는 과도한 퇴직금은 법인의 이익을 사주가 독식하는 것으로, 법인세 탈세에 해당한다는 것이 대법원 판례로 인정됐다"며 "미국에서는 최고경영자 등 특정 임원의 보수가 100만달러를 넘으면 회사 비용으로 처리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조사 대상자의 자산을 부모와 자녀 세대로 ...

    한국경제 | 2021.04.27 12:00 | YONHAP

  • thumbnail
    중국, 반도체라 쓰고 '원자폭탄'이라고 읽는다 [Dr.J's China Insight]

    ... 당황하는 기색이 보입니다. 중국도 반도체 자급율을 높이기 위해 반도체 소재와 장비의 국산화에 투자를 늘리고 미국의 제재를 피할 고부가 신반도체 개발에 올인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28nm이하의 기술보유업체에 대해 10년간 25%의 법인세를 면제하는 파격적인 조치를 내놨습니다. 메모리와 파운드리업체의 장비수입에 대해 2030년까지 관세를 면제해 주는 정책도 동시에 실시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반도체산업에서 미국과 세제와 자금지원 경쟁을 벌이고 있지만 진짜 문제는 ...

    The pen | 2021.04.27 06:46 | 전병서

  • thumbnail
    美 공화당 "바이든의 인프라 투자, 9000억달러까진 찬성"

    ... '바이드노믹스'에 쓴소리를 서슴지 않아온 민주당 중도파 상원의원 조 맨친(사진)도 "지출 규모를 줄여라"고 제언했다. 블룸버그통신은 25일(현지시간) 그레이엄 의원이 폭스뉴스선데이에 출연해 "연방 법인세율을 28%로 올리는 대신 인프라 투자 규모를 줄이면 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2조3000억달러 규모의 첫번째 인프라 투자 계획인 '아메리칸잡스플랜'을 발표하며 재원 조달책으로 법인세 인상 등을 주장했다. ...

    한국경제 | 2021.04.26 15:36 | 김리안

  • thumbnail
    국가 학자금대출 상환의무 20만명에 통지…어려우면 유예 가능

    ... 미리 납부를 선택하지 않으면 매달 급여에서 연간 상환액의 12분의 1이 원천공제된다. 작년에 소득이 있어 의무상환 대상자가 됐으나 실직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다면 상환 유예를 신청할 수 있다. 상환 유예는 국세청 취업 후 학자금 상환 웹사이트(www.icl.go.kr)의 '민원안내'에서 신청할 수 있다. 모바일로도 신청이 가능하다. 의무상환에 관해 궁금한 사항은 전국 세무서 법인세과 또는 국세상담센터(☎ 126)로 문의하면 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6 12:00 | YONHAP

  • thumbnail
    JP모간 "뉴욕증시 강세장 위험" vs. 골드만 "자본이득세 낮아질 것"

    ... 유지되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증시에서 쉽게 이익을 얻는 건 이제 지나간 것 같다"면서 "우리의 증시 낙관론에 대한 확신은 이제 낮아졌다"고 덧붙였다. JP모간에 따르면 조 바이든 행정부가 제안한 법인세율 28%는 S&P 500 기업의 주당순이익(EPS)을 8~9달러 갉아먹을 수 있다. 여기에 자본이득세 인상은 일부 부자들로 하여금 새로운 세율이 시행되기 전에 보유 지분을 매각하도록 만들 수 있다. JP모간은 "만약 ...

    한국경제 | 2021.04.26 10:49 | 김현석

  • thumbnail
    글로벌 패권 전쟁, 이번 싸움터는 법인세

    미국이 최근 ‘글로벌 법인세(global corporate tax)’ 도입과 함께 기업이 매출이 발생하는 나라에 법인세를 내도록 하자고 제안하면서 전 세계가 시끌벅적합니다. ‘법인세 전쟁’이 새로운 국면에 들어선 것이죠. 법인세는 법인(法人)인 기업에 매기는 세금으로 개별 사람의 재산이나 소득에 대해 과세하는 것처럼 기업의 소득에 대해서도 세금을 징수하기 위해 만든 제도입니다. 우리나라에서 법인세가 전체 ...

    한국경제 | 2021.04.26 09:02 | 정태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