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9,5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인이 양모 못지않게…" '잔인한 방관' 일삼은 양부 행각

    ... 모(38)씨 또한 재판부의 질타를 받았다. 재판부는 안 씨에 대한 공소사실도 모두 유죄로 인정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의 양부로서 아내의 양육 태도와 피해자의 상태를 누구보다 알기 쉬운 지위에 있었음에도 수사기관에서부터 법정에 이르기까지 학대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고 납득할 수 없는 변명만을 하고 있다"면서 "아내에 대한 아동학대 신고가 3회나 이뤄졌음에도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한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채 아내의 기분만을 살피면서 ...

    한국경제 | 2021.05.15 19:04 | 이미나

  • thumbnail
    법정 서는 중앙지검장, 檢 '조직 안정'은 어디로? [남정민 기자의 서초동 일지]

    ... 명예회복이 반드시 이루어지도록 하겠습니다. 지난 12일 재판에 넘겨진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입장 전문입니다. 전(前) 지검장 아니고 현(現) 지검장입니다. 전국 최대 규모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의 수장이 피고인 신분으로 법정에 서는 것은 헌정 사상 처음 있는 일입니다.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는 지난 4일 총장 후보자로서 최우선의 과제로 '조직 안정'을 꼽았습니다. '조직 안정'에는 많은 뜻이 있겠지만 적어도 일선 검사들은 ...

    한국경제 | 2021.05.15 17:12 | 남정민

  • thumbnail
    '文 가족 명예훼손' 곽상도 피고발사건, 공수처→檢 이첩

    공수처법상 공수처 수사 범위에 명예훼손 혐의는 포함 안돼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을 상대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장이 접수된 명예훼손 사건이 3개월만에 검찰로 이첩됐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는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이 명예훼손 혐의로 지난 2월 곽 의원을 고발한 사건을 대검찰청으로 단순이첩하기로 지난 10일 결정했다. 공수처법상 명예훼손 혐의는 공수처가 수사할 수 있는 고위공직자 범죄가 아니다. 이에 따라 공수처는 ...

    한국경제 | 2021.05.15 15:29 | YONHAP

  • thumbnail
    남의 집 침입 술·라면 '꿀꺽'…"벌금좀, 입원좀" 철면피 절도범

    법원 "피해 크지 않지만 누범 기간 범행" 징역 2년 '법정구속' 남의 집에 몰래 들어가 불을 내 집 일부를 태우고, 그 안에서 술과 라면 등을 먹은 5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첫 공판에서 "벌금형을 내려달라"던 피고인은 선고 공판에는 환자복을 입고 출석해 "병원에 입원하면 안 됩니까"라며 법정구속을 모면하려 했으나 결국 법정에서 구속됐다. 춘천지법 형사2부(진원두 부장판사)는 현주건조물방화와 야간주거침입절도 등 혐의로 기소된 A(53)씨에게 ...

    한국경제 | 2021.05.15 12:03 | YONHAP

  • thumbnail
    양모 장씨 오열에…"정인이 아파도 눈물조차 못 흘렸는데"

    "양모는 울기라도 하죠. 정인이는 장이 끊어지는 고통 속에서 눈물조차 흘리지 못했는데." 정인이 양모 장 모 씨가 무기징역 선고를 받고 법정에서 오열했다는 보도에 터진 국민들의 반응이다. 사망 전날 어린이집 등교 당시 CCTV에 찍힌 정인이의 모습은 고통으로 인해 밥도 먹지 못하고 종일 우두커니 앉아만 있는 모습이었다. 재판부가 "피해자가 입양된 후 피고인의 냉대와 무관심 속에서 가늠할 수 없는 극심한 고통을 겪었음을 ...

    한국경제 | 2021.05.15 11:05 | 이미나

  • thumbnail
    무면허 운전하다 천변 추락…잠적 중에 경찰 추격받자 또 운전

    도로교통법 위반 선고 때 법정 불출석…결국 징역 1년 실형 무면허 운전을 하다 천변에 차량을 빠트린 30대 남성이 잠적 중 경찰 추격을 피해 또다시 면허 없이 운전대를 잡았다가 결국 실형을 살게 됐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A(32)씨는 지난해 9월 12일 새벽 다른 사람의 BMW 승용차를 몰고 가다 방향 전환 미숙으로 대전 갑천도시고속도로 인근 천변에 차량을 추락시켰다. 당시 자동차 운전면허가 없던 A씨는 도로교통법 위반(무면허 운전) 혐의로 ...

    한국경제 | 2021.05.15 08:02 | YONHAP

  • thumbnail
    공휴일, 날짜 대신 월요일로…한국보다 곱절은 더 쉬는 일본 [정영효의 인사이드 재팬]

    ... 많다. 2위인 이탈리아는 12일, G7 가운데 가장 공휴일이 적은 영국은 8일로 일본의 절반이다. '일본인은 일벌레'라는 통념을 무색하게 하는 통계다. 우리나라도 공휴일 수만큼은 일본에 뒤지지 않는다. 일요일과 선거일을 제외한 법정 공휴일은 15일로 일본과 하루 차이다. 하지만 '유효 휴일수'는 상당한 차이가 있다. 우리나라의 국경일은 날짜가 정해져 있기 때문에 토요일이나 일요일에 걸리는 해는 휴일이 감소한다. 대표적인 '저주받은 해'인 ...

    한국경제 | 2021.05.15 06:58 | 정영효

  • thumbnail
    [사진 톡톡] "선생님, 고맙습니다"

    ... '스승의 날'은 세종대왕 탄생일인 5월 15일로 다시 한번 변경되어 전국 청소년 적십자 단원들이 기념식으로 이어졌지만, 1973년 예산 절감과 공무원의 부조리 개혁하자는 정부의 서정쇄신운동 명분으로 폐지되었다. 이후 1982년 다시 법정기념일로 제정되어 오늘날의 '스승의 날' 이어지게 되었습니다. 스승의 날 하면 많은 분이 카네이션을 떠올릴 겁니다. 하지만 김영란법 시행 후로는 이 카네이션으로 고마움을 표현하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학생 대표가 다른 학생들이 ...

    한국경제 | 2021.05.15 06:30 | YONHAP

  • thumbnail
    "무기징역" 듣자 정인이 양모 오열…양부 "딸 생각 좀" 읍소

    ... 결과가 나왔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이상주 부장판사)는 14일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장 씨에게 무기징역을, 아동복지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안 씨에게 징역 5년을 각각 선고했다.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아온 안 씨는 이날 법정구속됐다. 안 씨는 울먹이는 목소리로 "혼자 남을 딸(정인양 언니)을 생각해 2심까지는 불구속 재판을 받게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현장에서 재판을 지켜보던 방청객 중 일부는 이 같은 안 씨의 요청에 ...

    한국경제 | 2021.05.15 05:13 | 김명일

  • thumbnail
    정인이 양모 구치소 목격자 "곧 나갈 거라 생각하는 듯 했다"

    ... 털어놓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14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재판장 이상주)는 정인이를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장 씨에게는 무기징역을, 안 씨에게는 징역 5년을 선고했다. 불구속 상태였던 안 씨는 이날 법정구속됐다. 또한 두 사람에 대해 아동학대 치유 프로그램 200시간 이수, 아동관련 기관에 대한 10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장기가 파열되지 않고 췌장만 손상된 것으로 보면 피해자 복부를 발로 밟은 것으로 보는 ...

    한국경제 | 2021.05.15 00:52 | 이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