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1-180 / 3,7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최재형, 文 정권 직격…"제왕적으로 대통령제 운영"

    최근 국민의힘에 입당해 본격 정치 행보를 시작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 사진 )이 제헌절을 하루 앞둔 16일 "헌법 정신을 다시 회복하고, 법치주의를 제대로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서면 메시지를 통해 "이 나라의 정치가 과연 헌법정신을 그대로 실천해왔는지 많은 의문이 드는 것이 솔직한 심정"이라면서 문재인 정부를 겨냥했다. 그는 "대통령도 헌법 아래, 헌법에 충성하고, 국민을 ...

    한국경제 | 2021.07.16 19:32 | 이보배

  • thumbnail
    尹·崔, 헌법정신 한목소리…'대선무대 직행' 당위성 강조

    尹 "헌법이 무너지니 법치 세우라는 게 국민 기대" 崔 "통치자 의중에 적법 절차 안 지켜져…법치주의 세워야" 야권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6일 '헌법정신'을 한목소리로 강조했다. 제헌절(7월 17일)을 앞둔 원칙적인 메시지이기는 하지만, 사정기관장에서 대권주자로 직행한 당위성을 부각하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문재인 정부가 헌법적 가치를 훼손했기에, 헌법가치를 바로세우기 위해 정치참여가 불가피했다는 논리다. ...

    한국경제 | 2021.07.16 18:02 | YONHAP

  • [사설] 73주년 제헌절, 무너져가는 헌법정신을 생각한다

    ... 흘렀다. 9차례 개헌 등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식민지배와 6·25 전쟁의 폐허를 딛고 선진 대한민국을 일궈낸 기초가 된 것이 바로 헌법이다. 그런 헌법이 심각한 위기다. 헌법은 물론 헌법이 토대로 하는 근본 가치인 법치주의를 부정하려는 시도가 국가 전 영역에서 자행되고 있는 게 작금의 현실이다. 집권세력이 장악한 정부와 국회는 말할 것도 없고, 법의 최종 수호자인 사법부조차 ‘정권 눈치보기·편가르기’ 판결로 헌법정신을 ...

    한국경제 | 2021.07.16 17:48

  • thumbnail
    최재형 "대통령도 헌법 아래…권한 밖 통치행위 많아"

    ... 검찰총장을 청와대가 지난 2019년 감사원 감사위원으로 추천해 당시 최 원장과 갈등을 빚은 바 있다. 최 전 원장은 "그 결과 공직자들이 국민보다는 정권의 눈치를 보는 경우가 비일비재했다"며 "헌법정신을 다시 회복해야 한다. 법치주의를 제대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행 헌법대로 국정을 운영해보지도 못한 상황에서 개헌을 통한 권력구조 변화를 논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개헌론에 반대 입장을 보였다. 최 전 원장이 '제헌절 메시지'를 통해 헌법정신을 ...

    한국경제 | 2021.07.16 15:26 | YONHAP

  • thumbnail
    황철규 국제검사협회장, 유럽 검찰총장 회의 참석

    황철규 국제검사협회(IAP) 회장은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유럽 검찰총장 회의에 참석했다고 15일 밝혔다. 황 회장은 개막식 기조연설에서 "법치주의 실현과 인권 보호가 검사 본연의 임무"라며 "유럽 검찰 내 논의성과가 IAP를 통해 전 세계 모든 검사에게 전파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공정하고 투명한 재판 확보, 법률구조 확대, 검사교육 강화, 검사윤리 정립, 기후변화 및 환경 범죄 대응, 인권 ...

    한국경제 | 2021.07.15 09:28 | YONHAP

  • thumbnail
    아리랑TV, 국제방송 발전방안 마련을 위한 기획포럼 개최

    ... 결론적으로 독일과 프랑스에서 실시하는 미디어분야 국제협력사업의 공통적인 목적은 국제사회에서의 호감, 신뢰도, 국익 그리고 국제사회에 영향력을 키워나가는 차원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날 토론은 한국의 국제방송에서도 자국의 법치주의나 민주주의, 방송기술, 경제적 우위성을 알리기 위한 목적으로 이와 같은 사례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 독일과 프랑스에서 추진했던 것과 유사하면서도 차별화된 도입이 필요하며 근본적으로는 국제방송법이 제정되어 기관의 위상이 ...

    한국경제 | 2021.07.14 17:53 | 이미나

  • thumbnail
    김기현, '조국 엄호' 이철희에 "국민 역린 건드렸다…궤변"

    ... 노릇"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수석의 발언은 대통령이 여전히 조 전 장관에 대해 애틋함을 갖고 있다는 방증"이라며 "문 대통령의 '마음의 소리'"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자기 편에 대한 대통령의 광기 어린 집착이자 면죄부를 주기 위한 청와대의 여론 떠보기"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국민은 이 나라가 과연 법치주의 국가인지 '문치주의' 왕조 시대인지 가늠하는 시험대로 조 전 장관 재판을 지켜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14 14:19 | YONHAP

  • thumbnail
    檢 "불공정의 시간" vs 정경심 "사악한 범죄로 매도"(종합2보)

    ... 수사가 개시됐다는 점에서 이번 사건과 유사한 것으로 국정농단 사건이 있다"며 "수사가 즉시 개시되지 않았다면 권력 눈치보기 등 비판이 심각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파적 입장에서 '내 편이면 법을 어겨도 괜찮다'는 것은 법치주의와 상극"이라며 "그런 주장을 용인하면 법치주의의 붕괴를 용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사건은 우리 사회의 공정과 신뢰, 법치주의의 가치를 훼손했다"며 "거짓의 시간, 불공정의 시간을 보내고 진실의 시간, 공정의 시간을 ...

    한국경제 | 2021.07.12 20:54 | YONHAP

  • thumbnail
    檢, 정경심에 7년 구형…이제 '진실과 공정의 시간' 회복할 때

    ... 선고하고, 1억6천여만원의 추징 명령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1심에서도 정 교수에게 같은 형량을 구형한 바 있다. 검찰은 "정파적 입장에서 '내 편이면 법을 어겨도 괜찮다'는 것은 법치주의와 상극"이라며 "이 사건은 우리 사회의 공정과 신뢰, 법치주의의 가치를 훼손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거짓의 시간, 불공정의 시간을 보내고 진실의 시간, 공정의 시간을 회복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7.12 18:42 | 이미나

  • thumbnail
    檢 정경심 2심도 징역 7년 구형…"불공정의 시간"(종합)

    ... 국정농단을 정의로운 수사였다고 평가한 사람이 사법적 근거를 도외시한 채 이 사건을 수사한 검찰에 비난을 쏟아냈다"며 "물론 그 반대 경우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파적 입장에서 '내 편이면 법을 어겨도 괜찮다'는 것은 법치주의와 상극"이라며 "그런 주장을 용인하면 법치주의의 붕괴를 용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사건은 우리 사회의 공정과 신뢰, 법치주의의 가치를 훼손했다"며 "거짓의 시간, 불공정의 시간을 보내고 진실의 시간, 공정의 시간을 회복해야 ...

    한국경제 | 2021.07.12 18:2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