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4,0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尹당선인 친서 백악관 전달…전략자산 전개·조기 정상회담 협의

    ...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는 것이고, 한국의 역할이 상당히 중요하다는 내용이 있었다"고 말했다. 미국의 대중국 전략에서 한국의 역할에 대해선 "한미는 공통 가치에 기반을 둔 동맹이기 때문에 민주주의, 시장 경제, 법치주의, 인권, 국제 규범에 기초한 질서를 만들어 가는 것이 중요하다. 중국도 이를 이해하고 같이 수용할 수 있는 행동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또 한미일 협력과 관련해 "한미일 협력이 대단히 ...

    한국경제 | 2022.04.06 03:37 | YONHAP

  • thumbnail
    조응천, 김건희 '주가조작 의혹'에 "미국서 인정됐다면 종신형"

    ... 상임고문의 부인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의혹에 대한 강제수사 착수에 관해 지적하며 "왜 검찰, 경찰이 선거에서 진 쪽만 전광석화처럼 (수사)하나"라며 "선거에서 이긴 쪽은 면죄부가 주어지는 것이냐. 그게 법치주의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범죄 자체만 보면 법인카드는 우리의 감정선을 건드리는 일"이라며 "주가 조작 같은 것은 자본시장의 근간을 흔드는, 만약 인정된다면 대단히 큰 범죄"라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 2022.04.05 16:13 | 김대영

  • thumbnail
    EU, '극우 재집권' 헝가리에 예산삭감 카드 '만지작'

    ... 동유럽 헝가리에서 극우 정권이 재집권하면서 유럽연합(EU)이 예산지원 축소를 검토할 수도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4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EU 집행위원회(EC) 관계자 2명은 EC가 헝가리를 상대로 이른바 '법치주의 조건부 규정'을 적용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 규정은 법치주의 원칙을 조건으로 이를 위반한 회원국에 예산 지원을 제한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결과에 따라 헝가리에 지원되는 EU 예산 상당액이 차단될 수도 있다는 뜻이다. ...

    한국경제 | 2022.04.05 10:37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침공] 변곡점 맞은 유럽 정치 지형…대외정책·선거 큰 영향

    ... 현상 유지를 위해 나토 가입 문제에 대해 선을 그어왔지만 이제 이들 국가는 공식적으로 나토 가입을 검토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유럽에서 폴란드의 위상 변화는 극적이다. 폴란드는 사법부 독립을 침해하고 언론을 탄압하는 등 '법치주의 파괴' 논란으로 EU와 갈등을 빚어왔다. 폴란드는 2004년 EU에 가입하면서 EU 조약을 지키겠다고 서약하고 EU의 경제·정치적 통합을 지지한다고 약속했지만 극우 정당이 집권하면서 EU와 대립각을 세웠다. 극우 성향의 '법과 ...

    한국경제 | 2022.04.04 15:16 | YONHAP

  • thumbnail
    [고침] 정치(경찰, '사전투표 관리부실' 노정희 선관위원…)

    ... 논란 등으로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당한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장 등 관련 사건에 대해 경찰이 4일 수사에 착수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이날 오전 오상종 자유대한호국단 대표 등을 불러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앞서 자유대한호국단과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 등 시민단체는 코로나19 확진·격리자 사전투표 과정에서 선관위의 부실한 운영 탓에 혼란이 빚어졌다며 노 위원장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사건은 서울경찰청으로 이송됐다가 중앙선관위 소재지인 과천 관할청인 경기남부청에 ...

    한국경제 | 2022.04.04 11:38 | YONHAP

  • thumbnail
    경찰, '사전투표 관리부실' 노정희 선관위원장 고발건 수사 착수

    ... 논란 등으로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당한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장 등 관련 사건에 대해 경찰이 4일 수사에 착수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이날 오전 오상종 자유대한호국단 대표 등을 불러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앞서 자유대한호국단과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 등 시민단체는 코로나19 확진·격리자 사전투표 과정에서 선관위의 부실한 운영 탓에 혼란이 빚어졌다며 노 위원장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사건은 서울경찰청으로 이송됐다가 중앙선관위 소재지인 과천 관할청인 경기남부청에 ...

    한국경제 | 2022.04.04 11:14 | YONHAP

  • thumbnail
    '한동훈 채널A 사건' 이번주 수사상황 보고…이정수의 선택은

    ... 지휘권을 배제시켰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박범계 장관은 지난달 31일 한 검사장 사건 등에 대한 검찰총장의 지휘권 복원을 검토하기도 했다. 그러나 총장 지휘권을 복원한 뒤 한 검사장 사건 처리를 막기 위해 추가 수사지휘권을 발동하려는 것 아니냐는 보도가 나오자 오해의 우려가 있다며 논의를 중단했다.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이 같은 보도를 근거로 박 장관과 이 검사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4.03 12:43 | YONHAP

  • thumbnail
    [이슈 프리즘] 기업 압박하는 시대는 끝났다

    ... 끝난 뒤 기업을 ‘전리품’으로 내세워 투자와 고용을 압박하는 구태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권력은 시장에 있다”고 너스레를 떨지만 이를 곧이곧대로 받아들이는 기업인은 많지 않다. 법치주의의 잣대도 모호하다. 새 정부 출범을 앞두고 당장 검찰 조직 확대와 함께 수사권 강화가 기정사실로 되고 있다. ‘털어서 먼지 안 나는 사람 없다’는 식의 전방위 사정(司正) 분위기 조성에 기업이 ‘희생타’가 ...

    한국경제 | 2022.03.31 17:41 | 이심기

  • [사설] 규제혁파·구조개혁 이끌 사람이 첫 총리 적임자

    ... 하는 ‘국민연금 재정추계와 개혁’의 직무를 유기한 문재인 정부의 포퓰리즘을 되풀이하지 않는 게 중요하다. 노동개혁만 해도 예사 각오가 아니면 성과를 내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철옹성의 양대 노총과 담판 짓고, 법치주의를 세우는 데 총리가 앞장서야 한다. 노조로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을 고용·노동시장의 정상화는 그만큼 어렵다. 셋째, 국제적 감각·안목도 중요하다. 한·미동맹 강화, 대중 외교 균형 회복, ...

    한국경제 | 2022.03.30 17:26

  • thumbnail
    한상대 전 검찰총장 "공수처 설치로 검찰권 두 조각"

    ... 말했다. 이어서 “공안은 무너지고 편협한 인사로 검찰 내부는 갈등과 분열의 골이 깊이 패었다”며 “검찰은 이제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공정과 상식이 지배하는 법치주의의 완성을 위해 모든 노력을 경주하는 것만이 우리의 살 길”이라며 “온갖 고초를 견디며 정의를 향해 한 걸음 한 걸음 전진하는 것 외에 다른 방도는 없다”고도 했다. 김진성 기자 jskim102...

    한국경제 | 2022.03.30 17:15 | 김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