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301-3310 / 3,6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변협.민변, `탄핵의결' 국회 맹비난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박재승)는 대통령 탄핵의결과 관련, 12일 성명을 내고 "입법부가 탄핵사유 없는 탄핵소추를 가결해 헌법과법률을 유린한 것이야 말로 법치주의의 종언"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변협은 성명서에서 "중앙선관위는 노 대통령에 대해 선거법 위반 결정을 내린바 없고 대통령도 선거법을 위반하지 않겠다고 밝혔으며 이른바 `측근비리'는 현재수사중이거나 재판중인 상태로 대통령 직무와의 연관성이 밝혀진 것이 없다"고 주장했다. 변협 박재승 회장은 ...

    연합뉴스 | 2004.03.12 00:00

  • [盧대통령 탄핵가결] "분열된 국론 추스려야"

    ... 듣고 이 나라 정치가 한심하다고 생각했다"며 "헌법재판소에서 올바른 결정을 내려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희대 권영준 교수는 "대통령의 전날 기자회견이 사태를 악화시켜 최악의 상황을 이끌어낸 것 같다"며 "이제는 국민들이 법치주의 원칙 하에 탄핵 찬반으로 분열되지 말고 냉정하게 헌법재판소의 신속한 결정을 기다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법조계도 참담함과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국정공백의 최소화를 위해 헌법재판소가 조속한 시일 내에 결정을 내려줄 것을 당부했다. ...

    한국경제 | 2004.03.12 00:00

  • 민주 착잡함속 "국정안정 최선"

    ... 치의 차질도 없이 국정을 수행할 수 있도록 의회가 적극 협조하고 그렇게 되도록 민주당이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천(朴相千) 전 대표는 "법치국가의 기본이 부정되고 있는 사태에서 국회의원의 의무는 민주헌정을 지키는 것이므로 법치주의 재건을 위해 탄핵을 결의했다"면서 "우리는 노 대통령이 저지른 법 위반 자체보다는 앞으로 계속 법치주의를 부정하려는 것이 더 큰 문제였음을 국민에게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탄핵심판이 선거전에 끝나지 않을 것 같은데 ...

    연합뉴스 | 2004.03.12 00:00

  • 2野, 盧대통령 탄핵안 발의

    ... 수호해야 할 국가원수로서의 본분을 망각하고 특정정당을 위한 불법선거운동을 계속해 왔다"며 "이로 인해중앙선관위로부터 헌정사상 처음으로 현직대통령이 선거법 위반 판정과 경고조치를 받았음에도 앞으로도 특정정당을 공개지원하겠다고 해 법치주의를 정면으로 부정하 는 초헌법적이고 초법적인 독재자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사유를 밝혔다. 또 "법치주의 부정사태와 권력형부정부패로 인해 국정을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없는 국가적 위기상황을 초래해 국민을 극도로 불행에 빠뜨린 노 대통령은 ...

    연합뉴스 | 2004.03.09 00:00

  • 여야 `탄핵 정국' 대치 고조

    ... 대통령의 `재발방지 약속'을 요구하고 나섰고, 청와대와 열린우리당 등 여권은 "거야(巨野)의 횡포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강경대응 입장을 분명히 했다. 조순형(趙舜衡) 민주당 대표는 7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노 대통령이 법치주의를 거부하고 점차 독재의 길로 가고 있다"며 "민주당 소속 의원 50여명이 탄핵안 발의 서명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이날 당 상임중앙위원회에서도 노 대통령의 사과 시한인 7일을 넘길 경우 8일탄핵을 발의할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

    연합뉴스 | 2004.03.07 00:00

  • 조순형 "초헌법 자세 바로잡아야"

    민주당 조순형(趙舜衡) 대표는 7일 "대통령이 법을 정면으로 어기고 선관위가 이를 경고하자 법을 바꿔야 한다고 말하는 초헌법적이고 법치주의를 부인하는 자세를 바로 잡기 위해서라도 탄핵은 반드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역풍이 두려워 해야 할 일을 안해서는 안된다"며 "법치주의를 부인하는 것은 독재로 가려는 것이기 때문에 노 대통령이 탄핵돼야 한다는 생각은 확고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표는 특히 "노 대통령은 ...

    연합뉴스 | 2004.03.07 00:00

  • [여야 '탄핵정국' 칼끝대치] 野, 탄핵 세몰이 나섰다

    ... 국정수행을 위한 도덕적 기반을 상실했으며 △총선올인으로 국민경제를 파탄시켰다는 3가지 사유를 제시했다. 조순형 대표는 이날 상임중앙위에서 "대통령이 법을 정면으로 어기고 선관위가 이를 경고하자 법을 바꿔야 한다고 말하는 초헌법적이고 법치주의를 부인하는 자세를 바로 잡기 위해 탄핵은 반드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용태 원내대표는 "다른 야당과의 공조도 모색 중"이라고 전했으며 김영환 대변인은 "타당과의 협조 등에 따라 발의시기가 조정될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

    한국경제 | 2004.03.07 00:00

  • 민주 선대위 출범 연기

    ... 상황이 심각하고, 엄중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며 "선대위 출범을 일주일에서 열흘 정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이날 상임중앙위원회에서 "대통령은 행정부의 수반으로 국법 집행의책임자인데 스스로 법을 위반, 법치주의의 근본적 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주장하며이같이 말했다. 당 지도부가 당내 갈등을 봉합하기 위해 조순형-추미애(秋美愛) `투톱체제'에외부인사 한명을 포함시켜 조기 출범키로 합의한 선대위 체제로의 전환을 연기하기로 한 것에 대해 당 관계자는 ...

    연합뉴스 | 2004.03.02 00:00

  • "기업인 처벌 得보다 失이 많다" ‥ 뿌리 깊은 병폐 '정치자금'

    ... "기업인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말을 내놓은 것도 기업인 처벌을 둘러싸고 우리 사회 전반에 적지 않은 견해차가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잘못한 것이 있어 법에 의해 처벌받는 것은 너무도 당연하다. 움직일 수 없는 법치주의 원칙이다. 그러나 뒤집어 생각해보면 정치자금에 관한 한 기업인들을 피해자로 볼 수도 있다. 노무현 대통령조차 스스로 '피고석에 있다'는 표현을 사용할 정도로 어느 누구도 불법 정치자금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상황이라고 본다면 ...

    한국경제 | 2004.02.16 00:00

  • thumbnail
    "기업인 처벌 得보다 失이 많다".. 뿌리 깊은 병폐 '정치자금'

    ... 원하지 않는다"는 말을 내놓은 것도 기업인 처벌을 둘러싸고 우리사회 전체가 적지 않은 견해 차가 있다는 것을 잘 보여주고 있다. 잘못한 것이 있어 법에 의해 처벌받는 것은 물론 너무도 당연하다. 또 그것은 움직일 수 없는 법치주의 원칙이다. 그러나 따지고 보면 기업인들은 범법자라기보다는 피해자로서의 측면이 크고 기업인을 처벌할 경우 나타날 수 있는 국제 위상 추락 등 후유증도 결코 작지 않을 것이라는 점에서 기업인 처벌은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

    한국경제 | 2004.02.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