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351-3360 / 3,7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삐걱대는 '경제자유구역'] (전문가 제언) 기존제도 벽 못허물면 공염불

    ... 문제가 많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관련 정부 부처가 적극적으로 나서 제도 개선과 개정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사회를 맡은 사공일 세계경제연구원 이사장 역시 "외국기업 유치를 위해서는 노사문제 해결 등에서의 법치주의 원칙 등이 보장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최우석 삼성경제연구소 부회장은 "경제자유구역이 일반의 인식과 공감대 부족으로 수도권 집중 억제나 국내 기업 차별, 행정ㆍ노동ㆍ교육 규제 등 기존의 틀을 깨뜨리지 못한 채 ...

    한국경제 | 2003.10.30 00:00

  • NSC "파병규모 백지상태 재검토"

    ... 지시가 있어 이를 검토하고 있다"고밝혔다. 강금실(康錦實) 법무장관은 `안대희 중수부장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사시동기생인 만큼 최도술 수뢰의혹 등 수사에 영향을 주는 것 아니냐'는 한나라당 이성헌(李性憲) 의원의 질의에 "법치주의는 신뢰를 바탕으로 하는 만큼 인적 관계와 연관시켜서는 안된다"며 "대통령과 관련된 사건이라도 검찰은 수사하고 (대통령에게)보고해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노성대(盧成大) 방송위원회 위원장은 `KBS 예산안은 국회의 승인을 ...

    연합뉴스 | 2003.10.30 00:00

  • '경제자유구역 관건은 노사문제 해결' .. KIEP세미나

    ... 있다"면서 "고용, 세제 등에서의 외국인 우대와 내국인 역차별 논란이 예상되지만 당분간 불가피한 것으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토론의 사회를 맡은 사공일 세계경제연구원 이사장 역시 "외국기업 유치를위해서는 노사문제 해결 등에서의 법치주의 원칙 등이 보장돼야 할 것"이라면서 "경제자유구역 사업을 추진하는 인천시측이 정부쪽에 이에 대한 대책을 강하게 요구할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신호경기자 shk999@yna.co.kr

    연합뉴스 | 2003.10.30 00:00

  • NSC "파병규모 백지상태 재검토"

    ... 참고자료로서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강금실(康錦實) 법무장관은 `안대희 중수부장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사시동기생인 만큼 최도술 수뢰의혹 등 수사에 영향을 주는 것 아니냐'는 한나라당 이성헌(李性憲) 의원의 질의에 "법치주의는 신뢰를 바탕으로 하는 만큼 인적 관계와 연관시켜서는 안된다"며 "대통령과 관련된 사건이라도 검찰은 수사하고 (대통령에게)보고해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노성대(盧成大) 방송위원회 위원장은 `KBS 예산안은 국회의 승인을 ...

    연합뉴스 | 2003.10.29 00:00

  • "특검, 검찰수사 약화시키려는 정략" .. 법조계

    ... 진행중인 상황에서 특검 도입을 주장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법조계는 검찰이 SK 비자금 수사의 고삐를 죄고 있는 상황에서 한나라당이 특검카드를 꺼내든 것은 검찰 수사를 약화시키기 위한 정략이라고 지적했고, 검찰도 `법치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정치적 편의주의'라는 불만을 터뜨렸다. 김선수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사무총장은 "현 상황에서 특검 주장은 검찰 수사를 무력화시키기 위한 의도가 엿보인다"며 "검찰이 나름대로 수사를 잘 하고있는 만큼 일단 검찰 ...

    연합뉴스 | 2003.10.27 00:00

  • 참여정부 法절차 어겼다 ‥ 이석연씨 개혁정책 비판

    참여정부의 개혁정책이 법치주의의 핵심인 절차적 정당성을 상실하고 있으며 개혁 만능주의와 도덕적 우월감으로 적법절차를 뛰어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경실련 전 사무총장인 이석연 변호사(사진)는 한국공법학회가 헌법재판소에서 지난 25일 가진 국제학술발표회에서 배포한 '참여정부의 법치주의에 대한 현실 인식과 문제점'이란 자료를 통해 "공권력의 핵심주체들에게 국정운영의 적법성 여부를 점검하고 잘못을 반성하려는 자세가 요구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

    한국경제 | 2003.10.26 00:00

  • "참여정부 개혁정책 적법절차 어겨"

    참여정부의 개혁정책이 법치주의의 핵심인 절차적 정당성을 잃고 있으며 이른바 개혁만능주의와 도덕적 우월감에 사로잡혀 적법절차를 뛰어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경실련 전 사무총장인 이석연 변호사는 25일 오후 한국공법학회가 헌법재판소에서 주최하는 국제학술발표회에 앞서 배포한 `참여정부의 법치주의에 대한 현실인식과 문제점'이라는 토론문에서 "공권력의 핵심주체들에게 국정운영의 적법성 여부를점검하고 잘못을 반성하려는 진지한 자세가 요구된다"며 이 같이 ...

    연합뉴스 | 2003.10.25 00:00

  • 국무회의 '공정위 계좌추적권 3년 연장' 등 의결

    ... 2004년 2월로 다가오자 전국경제인연합회 등 경제5단체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다시금 3년간 제도 연장을 추진하고 있다. 전경련 등 경제5단체는 "계좌추적권은 당초 시한을 정해 도입된 '일몰(日沒) 조항'인 만큼 또다시 연장하는 것은 법치주의 원칙에 배치될 뿐 아니라 금융실명제에도 어긋난다"며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현재 국회 분위기도 경제계 주장에 좀더 귀를 기울이는 쪽으로 흐르고 있다. 우선 국회 의석 과반수가 넘는 한나라당이 공식 당론은 아니지만 계좌추적권 연장에 ...

    한국경제 | 2003.10.22 00:00

  • 정치권 '송두율 논란' 재연

    ... 화해, 포용의 정신을 보여줘여 한다"면서 "대통령이 타당한 역사인식을 갖고 있다"고 공감했다. 한편 자민련 김학원(金學元) 총무는 "대통령이 검찰수사가 진행중인 사건에 대해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포용론을 편 것은 부적절한 뿐만아니라 법치주의의 골간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한나라당과 민주당 입장에 동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승현 민영규 고일환 기자 shchon@yna.co.kr youngkyu@yna.co.kr koman@yna.co.kr

    연합뉴스 | 2003.10.13 00:00

  • 국감 내일 종료..송두율.추가파병 논란

    ... 최병국(崔炳國) 의원은 "지난 3일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생각했던 것보다 불리한 사실이 많이 나오는 것 같아 의외라는 생각이 든다'고 발언했다"며 "대통령이 거물간첩 수사에 외압으로 작용할 수있는 발언을 한 것은 반체제적 행위이자 법치주의 파괴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통합신당 천정배(千正培) 의원은 "송 교수의 실정법 저촉 여부와 처리방침은 준사법기관인 검찰이 누구의 간섭이나 영향을 받지 않고 독자적으로 결정한다"고 반박했다. 문화관광부와 국정홍보처 확인감사에서 한나라당 ...

    연합뉴스 | 2003.10.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