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421-3430 / 4,0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리포트]김승연 회장 징역 1년 6개월

    ... 국내기업 총수가 폭행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CG-재판부 판결) 재판부는 김 회장이 대기업 총수의 지위를 이용해 조직적으로 사적인 폭행을 가했고, 흉기사용 여부 등에 대한 일관성 없는 진술 등은 법치주의와 상식을 무시한 처사라고 밝혔습니다. (S-청계산 공사장 폭행 사실 인정) 특히 김 회장이 청계산 공사장에서 쇠 파이프를 사용해 피해자 조모씨를 직접 때리고 전기충격기로 피해자를 위협한 점도 사실로 받아들여졌습니다. 또 김 ...

    한국경제TV | 2007.07.02 00:00

  • `보복폭행' 김승연 회장 징역 1년6월

    ... 공소사실을 일부 인정한 뒤 법정에 이르기까지 흉기 사용 여부 등에 대해 부인하는 등 일관되지 못한 진술을 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통상 폭행을 당했으면 가해자를 찾아가 훈계나 피해변상 요구 형사고소 등 상식과 법치주의를 따라야 하나 피고인은 그렇지 않았다는 점에서 사안이 가볍지 않다"면서 "피해자가 거짓말을 했기 때문에 폭행이 유발됐다는 주장도 피고인측 주장도 그대로 믿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피고인 등은 야간에 인적 드문 공사장에서 무방비 ...

    연합뉴스 | 2007.07.02 00:00

  • 김종석 원장 "국가지배구조가 경제 재도약 관건"

    ... 조찬포럼에서 '한국경제의 현황과 과제'라는 주제로 한 강연에서 "한국 경제의 증상도, 병명도 알고 처방도 있지만 어려운 결정을 스스로 내릴 수 있는 성숙한 국가의사 결정 구조를 가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해 "법치주의를 확립하고, 정직과 성실이 보상 받는 사회풍토를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장은 올해 우리 경제는 1.4분기를 저점으로 회복세를 보이겠으나 중국과 미국 경제의 둔화, 원화가치의 고평가 지속, 세금과 가계부채 부담 등으로 그 속도는 ...

    연합뉴스 | 2007.06.29 00:00

  • [현대차 정비본부노조 등 反파업 확산] "협력업체 100만 직원들 생계 불안"

    ... 파업방침 철회라는 우리의 입장표명에도 불구하고 노조가 파업을 강행한다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법적 대응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정부에 대해 '불법파업 엄정대처' 방침을 구호가 아닌 단호한 실천의지로 시행함으로써 산업평화를 위한 법치주의를 확립하라고 이들은 촉구했다. 자동차공업협동조합은 이와 함께 지난해 완성차업체의 파업으로 협력부품업체의 피해액이 1조5200억원에 달했다고 말했다. 이상은 기자 selee@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6.22 00:00 | 이상은

  • 김승연 회장 징역2년 구형

    ... 2년형이 구형됐다. 한화그룹 경호과장 진모씨와 조직폭력배를 동원한 혐의를 받고 있는 한화그룹 협력업체 김모 사장,권투선수 출신 장모씨와 윤모씨 등 나머지 피고인에게는 징역 1년형이 각각 구형됐다. 이들에 대한 선고공판은 7월2일 열린다. 검찰은 2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 김철환 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이 사건은 대기업 회장의 지위와 재력을 바탕으로 사적인 보복을 가해 법치주의를 무시한 중대사건"이라며 김 회장에게 2년형을 구형했다.

    한국경제 | 2007.06.22 00:00 | 정태웅

  • `보복폭행' 김승연 회장 징역 2년 구형

    "사적 보복가해 법치주의 근본 흔든 사안"…내달 2일 선고 `보복폭행'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에게 징역 2년이 구형됐다. 검찰은 2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 김철환 판사 심리로 진행된 김 회장 등의 결심 공판에서 "피고인은 우발적으로 폭행했다고 주장하지만 이 사건은 대기업 회장의 지위를 바탕으로 사적인 보복을 가해 법치주의의 근본을 흔든 사안"이라며 이같이 구형했다. 검찰은 "피해자들이 아무런 도움을 받지 못한 채 끌려다니며 ...

    연합뉴스 | 2007.06.22 00:00

  • [리포트]재계, 파업철회 강력 촉구

    ... FTA체결로 자동차 산업의 일자리가 줄어들면 결국 노동자들이 피해를 입게 된다고 주장합니다. 전경련과 무역협회, 대한상의는 불법정치파업 근절을 위해 정부의 엄정 대처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불법필벌의 방침을 집행함으로써 산업현장에 법치주의를 확립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WOW-TV NEWS 유미혜입니다. a href=http://www.wowtv.co.kr/data/tvtrading.asp?bcode=T06030000 target=_balck> ...

    한국경제TV | 2007.06.20 00:00

  • 재계 "금속노조 '불법 정치파업' 즉각 철회해야"

    ... 봐야 할 것"이라며 '냉랭한' 여론 흐름을 상기시킨 뒤 "국내 최대 산별노조(금속노조)의 '용기있는 결단'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전경련은 특히 "정부는 이번에야말로 '불법파업 엄정대처' 방침을 적극 실천해 산업현장에 법치주의를 확립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무역협회 유창무 상근부회장은 "한미 FTA는 많은 논란 속에서도 힘들게 타결됐고 국민 대부분이 잘 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면서 "특히 금속노조에 속해있는 자동차 부문이 한미 FTA의 ...

    연합뉴스 | 2007.06.20 00:00

  • [리포트]전경련, 파업철회 강력 촉구

    ... 입게된다는 설명입니다. 전경련은 금속노조의 파업이 이미 불법파업으로 규정된 만큼 무관용의 원칙으로 엄정 대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불법필벌 방침을 아무리 강조하더라도 집행되지 않으면 효과없는 엄포에 그칠 뿐이라며 산업현장에 법치주의를 확립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WOW-TV NEWS 유미혜입니다. a href=http://www.wowtv.co.kr/data/tvtrading.asp?bcode=T06030000 target=_balck> ...

    한국경제TV | 2007.06.20 00:00

  • 청와대 "발언전 선관위에 일일이 물어보겠다"

    ... 질의하고 답변을 받아서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선관위가 답변을 회피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며 "이번에 결정했던 것처럼 답변을 하는 것이 공정한 처리일 것"이라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한국의 민주주의, 법치주의가 갈 길은 아직 멀다는 것을 느낀다"며 "법도 법이지만 운용도 답답하고, 아직 후진정치를 넘어서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노 대통령은 이전이나 지금이나 대통령의 권력이나 직위를 이용하여 선거에 개입한 일이 없고, ...

    연합뉴스 | 2007.06.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