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441-3450 / 3,6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의협 9일부터 집단휴가..참여율 높지 않을듯

    ... 시.도의사회를 통해 참여율을 파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의협 비대위는 지난 4일 회의를 갖고 ▲9-12일 개원의 집단 휴가 ▲셋째주 주5일 진료 ▲넷째주 주4일 진료 등 8월 중 집단행동 계획을 의결, 6일 상임이사회 추인을 받았다. 한편 의민추(의협민주화추진운동본부)는 7일 정부의 개정 상대가치점수 수가체계가 법치주의에 위배된다고 판단해 헌법소원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한기천기자 cheon@yonhapnews.co.kr

    연합뉴스 | 2001.08.08 10:27

  • 정보통신정책硏 "디지털미디어기본법 제정 시급"

    ... 지난 6월까지 모두 1백40여개의 법령을 제.개정했다"면서 "그동안의 법령정비는 정보화사업 추진의 근거를 마련하는 수준으로 우리 실정에 맞는 법이론과 규정을 개발하기보다는 구미의 선진법령을 따라잡는데 치우쳤다"고 지적했다. 그는 "법치주의 원칙에 따라 지식정보경제를 진흥시키기 위해서는 정보기술(IT)이 경제의 투명성을 향상시켜 정의경제구현의 수단으로 이용될 수 있는 제도적 매카니즘을 구현해야 한다"면서 "이미 정비된 법제도를 지속적으로 보완하고 새로 대두되는 문제에 ...

    한국경제 | 2001.08.06 16:04

  • "정보화사회 대비 법규정비 시급"

    ... 후반부터 지난 6월까지 모두 140여개의 법령을 제.개정했다"면서 "그동안의 법령정비는 정보화사업추진의 근거를 마련하는 수준으로 우리실정에 맞는 법이론과 규정을 개발하기보다는 구미의 선진법령을 따라잡는데 치우쳤다"고 지적했다. 그는 "법치주의 원칙에 따라 지식정보경제를 진흥시키기 위해서는 정보기술(IT)이 경제의 투명성을 향상시켜 정의경제구현의 수단으로 이용될 수 있는 제도적 매카니즘을 구현해야 한다"면서 "이미 정비된 법제도를 지속적으로 보완하고 새로 대두되는 문제에 ...

    연합뉴스 | 2001.08.06 12:12

  • 탁신총리 무죄판결, 태국 민주화도정 후퇴시켜

    태국 헌법재판소의 탁신 치나왓 총리에 대한 공직자 재산신고 누락건 무죄판결은 엄격한 법치주의를 이룩하기 위한 태국의 도정을 크게 후퇴시킨 사건으로 지적되고 있다. 태국 헌법재판소는 3일 지난 4월초부터 시작된 탁신총리에 대한 공직자 재산신고 누락사건 재판에서 신고누락은 실수에 의한 것이라는 탁신 총리의 주장을 수용, 무죄판정을 내림으로써 막강한 권력에 맞서 불편부당하게 법을 적용하기를 바라는 기대를 무산시켰다. 탁신 총리에 대한 판결은 태국사회에 ...

    연합뉴스 | 2001.08.03 20:11

  • 변협인권위 "결의문 근거 밝혀라"

    ... 결의문 파문과 관련, 변협 집행부에 대해 결의문 내용의 구체적 근거 등을 밝힐 것을 촉구키로 결의한 것으로 1일 알려졌다. 박연철 변협 인권위원장은 이날 "현 사태의 신속한 수습을 위해 지난달 31일 열린 인권위 정례회의에서 '법치주의 후퇴'의 구체적 의미와 사례 지적, 인권법과 언론개혁 등 사회현안에 대한 입장 표명, 결의문의 구체적 실천방안 제시 등을 집행부에 요구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인권위는 변협 집행부의 답변을 들은 뒤 오는 28일 열리는 다음 인권위 ...

    연합뉴스 | 2001.08.01 10:42

  • 여, "변협결의문 고언으로 받아들인다"

    민주당 전용학 대변인은 27일 사회적 논란이 된 대한변협의 결의문에 대한 변협측의 공식설명과 관련,논평을 내고 "(개혁에 반대하는 게 아니라) 더욱 더 법치주의 원칙에 입각해 개혁을 추진하라는 게 진정한 뜻이었다는 변협의 입장을 고언으로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다만 변협 역시 회원들의 총의수렴 과정에서 절차적 정당성을 확보해 민주주의 원칙에 충실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하고 "야당은 변협의 결의문을 왜곡해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태도를 버리라"고 ...

    한국경제 | 2001.07.27 09:51

  • 여, 변협 결의문 설명 논평

    민주당 전용학(田溶鶴) 대변인은 27일 사회적 논란이 된 대한변협의 결의문에 대한 변협측의 공식설명과 관련, 논평을 내고 "(개혁에 반대하는 게 아니라) 더욱 더 법치주의 원칙에 입각해 개혁을 추진하라는 게 진정한 뜻이었다는 변협의 입장을 고언으로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다만 변협 역시 회원들의 총의수렴 과정에서 절차적 정당성을 확보해 민주주의 원칙에 충실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하고 "야당은 변협의 결의문을 왜곡해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

    연합뉴스 | 2001.07.27 09:10

  • 민변, 내일 임시총회

    ... 권고 여부를 표결에 부치기로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민변회원들의 변협 철수가 변협 탈퇴를 의미하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그는 이어 "변협이 오늘 기자회견에서 '결의문 채택은 개혁이 법치주의와 조화를 이루면서 지속되길 바란다는 순수한 취지였다'고 해명한 것에 대해서도 회원들간에 의견이 서로 달라 임시총회에서 최근 일련의 사태에 대한 변협의 태도에 대해 논의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변협은 이에 앞서 이날 오전 성명을 ...

    연합뉴스 | 2001.07.26 21:05

  • 대구변호사회, "결의문 정도.원칙 벗어나지 않아"

    ... 전국변호사대회의 대한변협결의문 논란과 관련해 이같이 입장을 정리하고 앞으로 별다른 입장 표명이나 조치를취하지 않기로 했다. 대구변호사회는 "대한변협 결의문은 공정한 절차를 통해 회원들의 의견을 수렴한 것이며, 정치권이 변호사들의 법치주의 수호를 위한 순수한 의견 표명을 정쟁의수단으로 이용하고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대구변호사회 관계자는 "대한변협 결의문에 대해 지역변호사 개개인의 의견이있을 수 있지만 대구변호사회 차원의 이견은 전혀 없는 상태"라면서 "상임이사회 ...

    연합뉴스 | 2001.07.26 16:20

  • 변협 "개혁과 법치 조화요망 취지"

    대한변호사협회는 변호사대회에서 정부의개혁을 비판하는 내용의 결의문을 채택한 것과 관련, "개혁이 법치주의와 조화를 이루면서 지속되기를 바라는 순수한 뜻과 취지를 담고 있다"는 공식입장을 26일 밝혔다. 대한변협 하창우 공보이사는 이날 서초동 변호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 결의문은 전국의 모든 지방변호사회 회장들의 충분한 토의와 참석 회원들의 의견 수렴절차를 거친 것으로 법치주의내 개혁을 바라는 뜻을 담았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변협의 이런 ...

    연합뉴스 | 2001.07.26 14: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