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451-3460 / 3,6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법무부.민변, '변협 결의문' 반박

    ... 추진의노력과 성과를 폄하하는 내용의 결의문을 낸 것은 적절치 않으며 정부의 개혁을 무조건 비판하기에 앞서 건설적 대안을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법무부는 "변화와 개혁은 누구도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과제이며 진정한 법치주의의 실현을 위해서도 반드시 거쳐야 할 과정"이라며 "어떠한 개혁의 추진도 법과원칙에 입각해 법질서 테두리 내에서 이뤄지고 있다"고 반박했다. 민변도 이날 성명을 통해 "변협 결의문의 전체적 방향과 내용에 많은 문제가 있으며 특히 결의문 ...

    연합뉴스 | 2001.07.24 17:45

  • `변협 결의문' 법조계에 파장

    ... 변호사가 얼마나 될 지 모르겠다"며 "마치 전체 변호사의 의견을 취합한 것처럼 한 것은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법무부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는 법 질서의 테두리 안에서 모든 개혁을 추진해왔는데도 변협이 명확한 근거 없이 `법치주의가 후퇴했다'고 폄하한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박했다. 법무부는 "정부는 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병행 발전이라는 목표로 개혁을 추진하면서 무엇보다 목적의 정당성과 절차의 합법성을 중시해왔다"며 "정부의 개혁을 무조건 비판하기 전에 ...

    연합뉴스 | 2001.07.24 17:04

  • 여의원 `변협결의문' 비판

    ... 이름으로 결의문을 발표하기 위해 변협대회를 정치적으로 이용한 것은 심히 유감"이라며 "변협 지도부는 결의문이 나오게 된 경위를 밝히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변협이 인권법 처리를 지연시키고 국가보안법 개정은 손도 못대게 하는 등 인권신장을 향한 변호사들의 의지를 가로막아온 한나라당의 태도를 지적하지 않고 법치주의의 훼손을 걱정하는 결의문을 낸 것은 진실을 외면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이강원기자 gija007@yna.co.kr

    연합뉴스 | 2001.07.24 17:03

  • 법무부.민변, '변협 결의문' 반박

    ... 추진의노력과 성과를 폄하하는 내용의 결의문을 낸 것은 적절치 않으며 정부의 개혁을 무조건 비판하기에 앞서 건설적 대안을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법무부는 "변화와 개혁은 누구도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과제이며 진정한 법치주의의 실현을 위해서도 반드시 거쳐야 할 과정"이라며 "어떠한 개혁의 추진도 법과원칙에 입각해 법질서 테두리 내에서 이뤄지고 있다"고 반박했다. 또 민변은 이날 "변협 결의문이 회원들의 의견수렴을 충분히 거치지 않고 채택돼 절차적 민주성을 ...

    연합뉴스 | 2001.07.24 17:01

  • 야 "법치후퇴 각성" 공세

    한나라당은 24일 '법치주의 후퇴' 등을 강도높게 비판한 변협 결의문과 관련, 언론사 세무조사 과정 등의 부당성을 거듭 지적하며 대대적인 공세에 나섰다. 변협 결의문이 사회 저변에 깔려있는 현정권의 국정운영 방식에 대한 반감이 가감없이 표출된 것으로 간주, 정국 분위기 반전까지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재오(李在五) 총무는 당3역회의에서 '대통령 탄핵소추안 제출'까지 거론했으나, 권철현(權哲賢) 대변인은 뒤늦게 "당론이 아니며 개인 차원의 의견"이라며"무게를 ...

    연합뉴스 | 2001.07.24 10:38

  • 여 "기득권세력 저항" 성토

    민주당은 24일 '정부의 개혁이 법치주의에서 후퇴하고 있다'는 대한변협 결의문이 "구체성없이 국민을 호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민주당은 변협의 결의문이 일부 보수.기득권층 변호사들의 입장을 변호사 전체의 이름을 빌어 합리화한 것으로 "보수적 변호사들의 조직적 저항"이라는 의구심을 감추지 않았다. 법조계 출신인 김중권(金重權) 대표는 이날 당사에서 열린 4역회의에서 "개혁추진의 법적 절차에서 무엇이 문제가 됐는지 구체적인 사례를 적시해야 ...

    연합뉴스 | 2001.07.24 10:24

  • 야, 인천서 시국강연회

    ... 의정부에 이어 24일 인천에서 시국강연회를 열고 언론세무조사 등 정부정책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한나라당은 오는 27일 광주광역시에 이어 내달에는 대전광역시와 청주 등 강연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키로 했다. 이회창(李會昌) 총재는 인사말에서 "법치주의와 조세정의라는 간판을 걸어놓고 속에서는 정권연장이라는 계략을 추진하고 있는 것이 세무사찰의 실체"라며 "언론탄압은 정권이 지금까지 해온 일 가운데 가장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특정 언론사와 그 가족, 친지에 대한 ...

    연합뉴스 | 2001.07.24 10:12

  • 변협, '법치주의와 개혁' 연수회

    ... 정재헌)는 23일 오전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최종영 대법원장, 윤영철 헌법재판소장, 최경원 법무장관과 변협 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12회 법의 지배를 위한 변호사대회 및 제47회 변호사연수회'를 가졌다. '법치주의와 개혁'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서 정 회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개혁은 법치주의의 틀 안에서 이뤄져야 하며 보수.기득권세력까지 납득시켜 끌어 안고 가야 한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또 "규제개혁.의료개혁.언론개혁.정치개혁 ...

    연합뉴스 | 2001.07.23 09:51

  • 변호사대회 내일 개최

    ... 법무장관과 변협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이번 행사는 개회식과 정 회장의 기조연설, 심포지엄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심포지엄에는 민주당 천정배 의원, 한나라당 이주영 의원, 고려대 김선택교수 등이 패널로 참석해 '법치주의와 개혁'이라는 주제로 토론을 벌인다. 또 오후에 열리는 연수회에서는 참석한 변호사들을 대상으로 지적재산권 분쟁처리, 변호사의 세무문제 등에 대한 강좌가 열린다.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jhpark@yna.co.kr

    연합뉴스 | 2001.07.22 10:27

  • [사설] (20일자) 설비투자 급랭의 심각성

    ... 기업들은 하반기 시설투자 활성화의 최우선과제로 세제지원 강화와 투자재원조달 원활화를 들었고,그 다음으로 정부규제 완화와 저금리 유지 등을 건의했다. 정책당국이 특히 유념해야 할 과제들이다. 그러나 정책대안을 강구하기에 앞서 모든 경제주체들이 염두에 두어야 할 점은 기업의욕을 북돋워줘야 한다는 것이다. 기업의 기를 꺾어놓고 경제회생을 기대할수는 없는 일이다. 이구동성으로 건의한 산업현장의 법치주의 확립은 무엇보다 먼저 해결돼야 할 과제다.

    한국경제 | 2001.07.19 1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