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471-3480 / 4,0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나라당 "선택적 과거사 정리 안된다"

    ... 뒤집는 등 바로 이것이 조기 레임덕에 빠진 자화상이 아닌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법무장관을 지낸 김기춘(金淇春) 여의도연구소장은 "대통령은 왕조시대 제왕이 아니다"면서 "구체적 사건에 대해 수사방향을 공개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헌법과 법치주의에 반하는 월권적 행위다. 마땅히 비난받고 자제돼야 한다"고 거듭 지적했다. 한나라당은 이와 함께 노 대통령이 갑자기 이같은 발언을 한 배경에도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김영선(金映宣) 최고위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이 입원했다 ...

    연합뉴스 | 2005.08.25 00:00

  • 박대표 "법치주의 훼손 안된다"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는 17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밝힌 공소시효 배제를 통한 과거사 청산선언과 관련, "자유민주주의와 법치주의 정신을 훼손해서는 안된다"며 반대 입장을 명백히밝혔다. 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서 "최근 들어 대통령이 헌법을 무시하는 위헌 발언을 지속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기반이 흔들리는 큰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전여옥(田麗玉) 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표는 "대통령이 ...

    연합뉴스 | 2005.08.17 00:00

  • 친일파 이재극 후손 또 `땅찾기' 소송

    ... 구하는 것은 정의에 어긋난다"며 소송을 각하했다. 반면 항소심 재판부는 2003년 "국가가 친일파 후손의 재산권 보호를 거부하기 위해서는 헌법과 법률에 의한 제도적 뒷받침이 있어야 하고 국민감정만 내세워 재판을 거부하는 것은 법치주의를 저버리는 것"이라며 사건을 파기환송했다. 이 사건은 파기환송심 재판부가 1952년 농지개혁 문서 등을 분석한 결과 이재극이 땅을 타인에게 처분한 것으로 판단, 김씨의 소유권을 인정치 않고 소송을 기각하면서 마무리됐다. 그러나 ...

    연합뉴스 | 2005.08.14 00:00

  • [시론] 검찰은 포퓰리즘의 노예인가

    ... 이상 관계없는 사안이라고 할 수 있다. 이제는 불법도청 내용보다는 국가기관의 불법도청 실태에 대한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더 이상 국가기관에 의한 사생활 침해가 자행되지 않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할 시점이다. 초법적 수단을 동원해서라도 테이프 내용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시민단체들은 나무만 보고 숲은 보지 못하는 오류에서 벗어나야 한다. 자칫하면 포퓰리즘의 늪으로 법치주의를 밀어넣는 우를 범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경제 | 2005.08.09 00:00 | 우종근

  • 靑 "테이프공개 특별법 제정 바람직"

    ... 부대변인은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국민적 여론이 높고, 이런 여론은 역사적 진실과 구조적 비리를 밝혀야 한다는 시대적 요구라는 점에서 일리가 있다"면서 "그러나 모든 과정은 법적 절차와 근거에 따라 이뤄져야 하며, 테이프 내용공개가 법치주의 원칙에 어긋나지 않도록 정치권이 별도의 법을 제정해 처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특검 도입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현재 검찰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특검을 거론하는 ...

    연합뉴스 | 2005.08.03 00:00

  • 與 한총련.금융계 인사 사면 건의

    ... 분명히 하고 있어 여권이 이를 추진할 경우, 상당한 논란이 예상된다. 이정현(李貞鉉) 부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사면에 대한 권한이 전혀 없는 여당이 사면 대상자를 임의로 선정해 발표하는 것은 사면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으로 법치주의의 붕괴를 가져올 수 있다"고 비판했다. 당 법률지원단장인 장윤석(張倫碩) 의원은 특히 한총련 구속.수배자에 대한 사면 방침과 관련, "개별 사안별로 판단하지 않고 국보법 위반자라고 해서 일괄해서 사면한다면 이는 사면권의 남용이며 ...

    연합뉴스 | 2005.08.02 00:00

  • 도청테이프 `공개-비공개' 법학자 의견 `팽팽'

    ... 하고 위법하게 수집된 증거의 증거능력은 부정 된다는 게 명문적인 규정이며 상식적인 이야기"라며 공개를 반대했다. 최 교수는 "현실적으로 테이프의 내용이 더 중요하지 않으냐는 국민의 감정이 있는 것은 사실이나 사회가 합리적이고 법치주의에 따라 운영되려면 적정절차의 원리는 핵심적인 요소"라고 지적했다. 서울대 법대 정인섭 교수는 "일부 공개된 도청내용(삼성-중앙일보)에 분개하는 것은 이해하지만 도청테이프를 공개해 해당자를 처벌한다면 앞으로 누구나 도청을 해도 ...

    연합뉴스 | 2005.07.30 00:00

  • [다산칼럼] 선글라스들의 반란

    ... 만들고 있는 것은 미분화 사회,후진적 사회의 새로운 증거일 뿐이다. 보호할 가치가 없는 음험한 밀실의 대화들이 너무도 많았던 탓일까. 아마도 그럴 것이다. 그러나 불법 증거를 유죄의 증거로 할 수 없는 형사 소송법의 냉정한 법치주의를 이해하지 못하는 사회는 결코 근대 사회일 수 없다. 테이프 사건에 뛰어든 모 언론사의 한 기자는 "(이번 보도로) 자본의 심장에 비수를 꽂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참 장한 일이다. 그러나 그 비수는 음지의 선그라스들이 분노에 ...

    한국경제 | 2005.07.25 00:00 | 정규재

  • 국회서 '삼성 헌소' 찬반 대결

    ... 금융지배 폐해가 심화된다고 하는데 이는 경제헌법이 표방하는 시장경제질서에 원칙에 위배된다"고 강조했다. 강 교수는 또 "법리적 논쟁 외에 삼성의 헌소에 대해 삼성의 오만과 공권력에 대한 도전 등으로 비판하는 것은 자유민주주의와 법치주의에 반하는 반헌법적 사고"라며 "법인의 헌법소원 제기는 국민의 기본권 행사"라고 강조했다. 반면 김상조 참여연대 경제개혁센터 소장은 "삼성전자의 수익력과 삼성생명의 자금력은 놀랍지만 문제는 두 거대기업이 한 가문의 지배권 하에 ...

    연합뉴스 | 2005.07.22 00:00

  • [인터넷 주홍글씨] 넘쳐나는 악플, 비판의식인가‥ 마녀사냥인가‥

    ... 인격을 제한하거나 침해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또 그것을 우리는 개인주의에 입각한 근대성이라고 부르는 것이다. 비록 살인범이라 하더라도 법에 의해 유죄가 확정되기 전까지는 무죄로 추정하고,그를 익명 상태로 보호하는 것이 근대 법치주의의 기본 정신이다. 그녀가 죄(잘못)를 지었으니 우리는 징벌한다는 식의 대중 재판적 상황이 인터넷의 익명성을 이용해 만연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봐야 할 것이다. 더구나 사적 징벌은 당연 금지다. 미국의 한 대학교수는 ...

    한국경제 | 2005.07.18 11:27 | 차기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