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광주 미디어아트 페스티벌…문대통령 아들 준용씨 출품

    ... 주제와 연관된 미디어 퍼포먼스로 구성됐다. 미디어아트 작가들이 펼치는 퍼포먼스는 현재 진행 중인 알고리즘 사회의 연속성을 재미있고 친근하게 펼쳐낸다. 눈여겨볼 만한 작품으로는 현대사회의 감시 시스템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모리스 베나윤의 'Watch Out', 공공의 전기 시스템에 기생해 살아가는 로봇 생명체를 제작한 질베르토 에스파자의 'Parasitos_Urbanos', 전일빌딩을 주제로 한 정정주의 '응시의 도시_전일빌딩' ...

    한국경제 | 2018.11.26 15:02 | YONHAP

  • thumbnail
    VR-AR의 미래는?…'넥스트 콘텐츠 콘퍼런스' 개최

    ... 현장에서 얻은 통찰력을 전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영화 '어벤저스'의 시각효과 연출을 맡은 이승훈 수석감독, 구글 프로듀서 켄릭 맥도웰, 감정 관련 단어 빅데이터를 활용한 작품 '이모션 윈즈'를 선보인 프랑스 출신 아티스트 모리스 베나윤 등 다양한 연사의 강연이 마련돼 있다. 더불어 '글로벌 한류 K콘텐츠의 세계 속 영역확장'에 대한 강연과 토론도 함께 진행된다. '2016 넥스트 콘텐츠 콘퍼런스'는 오는 13일 오후 6시까지 행사 홈페이지에서 사전등록하면 누구나 ...

    게임톡 | 2016.11.07 23:26

  • 베니테스 "토레스의 공백은 리버풀에게 큰 타격"

    ... 시즌부터 부상으로 계속해서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고 이번 시즌에는 프리미어리그 26경기 중 15경기에만 뛰는 등 활발한 플레이를 보이지 못했다. 베니테스 감독은 한 기자회견에서 "이번 시즌에서 리버풀은 토레스, 스티븐 제라드, 요시 베나윤, 글렌 존슨을 동시에 잃었다. 특히 주전 공격수는 경기의 승패를 가르는 중요한 존재다. 그렇기에 그의 공백은 매우 크다"고 말하며 토레스의 빈 자리에 아쉬움을 표했다. 그러나 그는 "리버풀은 잠시 침체를 보였으나 여전히 성공을 ...

    bntnews | 2014.07.10 06:26

  • 리버풀, FA컵 32강 진출에도 실패!

    ... 가졌다. 그러나 후반 45분과 연장전 전반에서 각각 길피 시구르드손과 쉐인 롱에게 연속골을 내주면서 1-2로 패했다. 이날 경기에서 리버풀은 반드시 4라운드에 나가겠다는 다짐과 함께 페르난도 토레스의 원톱아래 스티븐 제라드와 요시 베나윤, 디르크 카위트를 공격형 미드필드로 내세웠다. 그러나 경기는 리버풀의 생각대로 수월하게 진행되지 못했다. 특히 제라드가 전반전에 활발한 모습을 보이며 골의 기회를 노렸지만 결정적인 득점은 얻지 못했고 전반29분 토레스가 갑자기 ...

    bntnews | 2014.07.03 10:07

  • 리버풀, 계속해서 하락세 보이나?

    ... 44분, 마스체라노가 상대 미드필더 하산 예브다에게 거친 태클로 퇴장당하며 10명의 선수들로 후반전을 치르게 돼 추격의 실마리를 풀어내지 못했다. 리버풀은 한명의 선수가 빠진 후반전을 맞아 공격에 많은 비중을 두었다. 후반 7분에 베나윤을 투입하면서 동점골에 대한 기대를 보였지만 수적 열세를 극복하지 못했다. 후반 32분, 토레스가 개인기를 발휘하며 시도한 슈팅은 베고비치의 선방에 걸리는 등 골운 마저 따라주지 않았다. 결국 후반 37분, 종료 10분을 채 남기지 ...

    bntnews | 2014.06.26 05:18

  • 피오렌티나, 홈팀 리버풀 꺾고 16강 진출 확정

    ...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피오렌티나는 5승 1패 승점 15점을 확보하며 E조 1위로 챔피언스리그 16강행 티켓을 확보했다. 선득점은 리버풀이었다. 전반 43분 프리킥 찬스에서 제라드가 페널티박스 중앙 쪽으로 크로스를 전개했고 이를 베나윤이 헤딩슛으로 연결하며 선제골을 넣었다. 그러나 페널티박스에서 질라르디노의 패스를 이어받은 요르겐센이 왼발 슈팅으로 리버풀의 골대를 열고 동점이 됐다. 결국 최후의 승자는 피오렌티나였다. 경기 종료 직전 질라르디노가 왼쪽 측면에서 ...

    bntnews | 2014.06.24 21:39

  • 박주영 2군 경기서 결승골 작렬…'1골 1도움'

    ... 결승골을 터트렸다. 풀타임을 뛴 박주영은 자신의 결승골로 1-0으로 앞서던 후반 13분 베닉 아포베의 추가골에 도움을 주면서 1골 1도움의 특급 활약을 펼쳤다. 아스널은 박주영의 결승골에 이어 아르샤빈이 2골을 넣고 아포베와 요시 베나윤이 1골씩 추가해 5-0으로 완승했다. 박주영과 함께 선발 공격진으로 나선 '포지션 경쟁자' 마루앙 샤막은 전반 29분 만에 상대의 강한 태클에 오른쪽 다리를 다쳐 교체됐다. 오는 26일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전에 대비해 박주영과 ...

    연합뉴스 | 2012.02.22 00:00

  • thumbnail
    박주영, 리저브 경기 노리치 시티전 선제골 폭발… 팀은 5-0 승

    ... 승리로 이끌었다. 2월22일(한국시간) 박주영은 런던 콜니 경기장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리저브 경기에 출전했다. 이날 박주영은 마루앙 샤막과 함께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박주영의 기록은 1골 1도움. 전반 6분 요시 베나윤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왔고 박주영이 침착하게 노리치 시티의 골망 안으로 차 넣으며 선제골을 만들어 냈다. 이후 아스널은 4골을 몰아 넣으며 승리를 위한 골 잔치가 시작됐고 결국 5-0 대승리를 이끌어냈다. 특히 박주영은 베니크아포베의 ...

    한국경제 | 2012.02.22 00:00

  • thumbnail
    '박주영 결장' 아스널, 울버햄튼과 1-1 무승부

    ... 스타디움에서는 '2011-12 잉글리스 프리미어리그' 18라운드 아스널과 울버햄튼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아스널은 울버햄튼을 꺾고 4위로 도약을 노렸다. 전반 7분 제르비뉴가 선제골을 만들어내며 한층 가까워 졌다. 제르비뉴는 베나윤의 패스를 이어 받아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이 만들어졌고, 골키퍼까지 재치는 절묘한 개인기를 뽐내며 울버햄튼의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전반 37분 울버햄튼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울버햄튼은 코너킥 상황에서 아스널 수비수가 헤딩으로 ...

    한국경제 | 2011.12.28 00:00

  • thumbnail
    '박주영 결장' 아스널, 아스톤 빌라 2-1로 격파… 판 페르시·베나윤

    ... 결장한 아스널이 아스톤빌라를 잡고 승점을 챙겼다. 12월22일(한국시간) 영국 버밍엄 빌라파트에서는 '2011-12 잉글리스 프리미어리그' 17라운드 아스널과 아스톤빌라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아스널은 로빈 판 페르시와 요시 베나윤이 각각 1골씩을 기록하며 알브링턴이 1골을 기록한 아스톤빌라를 2-1로 물리치고 승점 3점을 따냈다. 그러나 박주영은 교체 출전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한채 결장해 아쉬움을 남겼다. 경기 초반 아스널은 몇차례 실점 위기를 맞아 불안 ...

    한국경제 | 2011.12.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