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2,0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탈리아 베를루스코니 53살 연하 하원의원과 세번째 결혼"

    이탈리아 정계의 '추문제조기'로 불리는 실비오 베를루스코니(85) 전 총리가 32세 나이의 새 연인과 결혼할 예정이라고 일간 '리베로' 등 현지 언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베를루스코니는 자신이 설립한 중도우파 정당 전진이탈리아(FI) 소속 마르타 파시나 하원의원과 2020년께부터 연인 관계를 유지해왔다. 기자 출신인 이 여성은 베를루스코니가 소유한 프로축구 세리에A 명문 클럽 AC밀란의 언론담당으로 활동하다 2018년 총선에서 하원의원에 ...

    한국경제 | 2022.02.23 04:26 | YONHAP

  • thumbnail
    베를루스코니 정계서 내쫓은 이탈리아 반부패법 운명 국민투표에

    ... 세베리노 법은 마피아·테러·부패 등의 중범죄로 유죄 판결을 받으면 의정활동을 금지하고 향후 6년간 각종 공직선거의 피선거권을 박탈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당시 법안을 발의한 파올라 세베리노 법무장관의 이름을 따 명명됐다.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가 2013년 자신이 소유한 미디어그룹 '메디아세트' 관련 탈세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고서 이 법에 따라 상원의원직을 박탈당하고 한동안 공직에 발을 들이지 못했다. 세베리노 법 폐지를 위한 국민투표 청원은 마테오 살비니 상원의원이 ...

    한국경제 | 2022.02.18 23:41 | YONHAP

  • thumbnail
    돌파구 안보이는 이탈리아 대선…오늘부터 하루 2회 투표

    ... 동맹(Lega)·이탈리아형제들(FdI), 중도우파 전진이탈리아(FI) 등으로 구성된 우파연합은 이날 오전 수뇌회담을 한 뒤 엘리자베타 카셀라티 상원의장을 추천하기로 합의했다. 카셀라티 의장은 FI 소속으로 이 당을 만든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와도 매우 가까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중립적 인사를 요구한 좌파 정당 그룹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후보라고 거세게 반발했다. 레타 전 총리는 "우리가 그들을 신뢰한 게 옳았는지 진정 되묻고 싶다. 결국 지난 사흘간 우리가 ...

    한국경제 | 2022.01.28 20:04 | YONHAP

  • thumbnail
    이탈리아 대선 1차 투표서 무더기 백지 용지…선출 실패(종합)

    ... 39표를 받았고, 연임 포기 의사를 명확히 한 세르조 마타렐라 현 대통령이 16표로 그 뒤를 이었다. 또 헌정사상 첫 여성 대통령 후보 '1순위'로 이름이 오르내린 마르타 카르타비아 현 법무장관이 9표, 후보 사퇴를 선언한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가 7표를 각각 얻은 것으로 집계됐다. 가장 유력한 당선권 후보로 꼽힌 마리오 드라기 총리는 1표에 그쳤다. 1차 투표에서 대거 백지 용지가 나온 것은 주요 정당 간의 후보 천거 합의가 불발된 데 따른 것이다. 이번 대선은 ...

    한국경제 | 2022.01.25 07:25 | YONHAP

  • thumbnail
    이탈리아 대선 1차 투표 개시…당선자 나오기는 어려울듯

    ... 여전히 가장 유력한 대통령 후보라는 전망이 많다. 다만, 그가 총리직에서 물러날 경우 예상되는 정국 불안 등을 이유로 일부 주요 정당들이 후보 천거에 거부감을 느끼고 있어 여전히 그의 정치적 앞날은 불투명하다. 앞서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는 지난 22일 후보 사퇴를 선언하며 현재 진행 중인 경제·사회 구조 개혁을 위해 드라기 총리가 자리를 지켜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살비니 의원도 23일 취재진에 "지금과 같은 어려운 시기에 드라기 총리가 직을 내려놓는 ...

    한국경제 | 2022.01.24 19:20 | YONHAP

  • thumbnail
    7년 임기 이탈리아 대통령 선거 개막…드라기 총리 운명은

    ... 창립자인 안드레아 리카르디 전 국제협력·통합장관을 천거하기로 했다는 현지 언론보도가 나왔으나 당선 가능성은 미지수다. 동맹(Lega)·이탈리아형제들(FdI)·전진이탈리아(FI) 등 3당이 주도하는 우파 연합의 단일 후보로 나섰던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는 범좌파 진영의 지지를 얻는데 실패하면서 대선 레이스 포기를 선언한 상태다. 헌정사상 첫 여성 대통령 선출 여부도 주요 관전 포인트다. 현재 여성 후보로는 사상 첫 여성 헌법재판소장을 지낸 마르타 카르타비아 현 법무장관, ...

    한국경제 | 2022.01.24 06:00 | YONHAP

  • thumbnail
    대통령 꿈 접은 이탈리아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 "후보 사퇴"(종합)

    "다른 방식으로 국가에 봉사할 것"…드라기 총리 선출에 반대 표시 실비오 베를루스코니(85) 전 총리가 대통령 선거를 이틀 앞두고 출마 포기를 선언했다. 공영방송 라이(Rai) 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를루스코니는 22일(현지시간) 측근을 통해 성명을 내고 대통령 선거에 후보로 나서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베를루스코니는 "다른 방식으로 국가에 봉사하기로 결심했다"면서 "공화국 대통령 선거에서 내 이름을 내세우지 말아줄 것을 당부한다"고 ...

    한국경제 | 2022.01.23 22:53 | YONHAP

  • 24일부터 伊 대선…드라기 총리 자리 옮기나

    ... 당선됐다. 정가와 언론에서는 마리오 드라기 총리를 가장 유력한 당선 후보로 꼽는다. 드라기 총리 외에 하원 의장을 지낸 피에르 페르디난도 카시니 상원의원, 이탈리아 헌정사상 첫 여성 헌법재판소장을 지낸 마르타 카르타비아 법무장관 등도 주요 후보로 거론된다. 최근에는 마타렐라 대통령이 연임해야 한다는 목소리 또한 힘을 얻고 있다. 우파연합의 단일 후보로 지명됐던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는 좌파 정당 그룹의 반대에 부딪혀 출마를 포기했다. 안정락 기자

    한국경제 | 2022.01.23 18:06 | 안정락

  • thumbnail
    '콘클라베' 이탈리아 대선 24일 개막…정국 향배에 '촉각'

    ... 거론된다. 헌정사상처음으로 여성 대통령이 선출될지도 관전 포인트다. 최근에는 정국 안정을 바라는 의원들을 중심으로 마타렐라 대통령이 연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힘을 얻었다. 최소한 현 의회 임기가 만료되는 내년 3월까지는 직무를 계속 수행해야 한다는 의견인데 마타렐라 대통령의 퇴임 의지가 강해 성사 여부는 미지수다. 우파연합의 단일 후보로 지명됐던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는 좌파 정당 그룹의 반대에 부딪혀 출마를 포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1.23 09:00 | YONHAP

  • thumbnail
    이탈리아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 대통령 후보 전격 사퇴

    "국가에 봉사할 다른 길 찾을 것"…드라기 총리직 유지 의견도 밝혀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가 대통령 선거 출마를 포기했다. 공영방송 라이(Rai) 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를루스코니는 22일(현지시간) 측근을 통해 성명을 내고 오는 24일 개시될 대통령 선거에 후보로 나서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중도 우파 정당 전진이탈리아(FI) 창당인이자 실질적 당수인 베를루스코니는 작년 말 일찌감치 대통령직 도전 의지를 굳히고 비공식 선거운동에 ...

    한국경제 | 2022.01.23 05: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