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9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伊 나폴리 유력 정치인 장례식서 파시스트식 경례 등장

    ... 18일(현지시간) 관련 영상과 함께 보도했다. 이는 전날 나폴리의 한 성당에서 열린 안토니오 라스트렐리의 장례식에서 일어난 일이다. 지난 15일 91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라스트렐리는 나폴리가 속한 캄파니아주 주 정부 수반과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총리 첫 내각(1994∼1995)의 재무부 차관을 지낸 인물이다. 당시 성당 앞에는 라스트렐리의 마지막 가는 길을 지켜보고자 많은 조문객이 대기하고 있었다. 대부분 고령이지만 젊은 사람들도 일부 눈에 띄었다. 라스트렐리의 관이 ...

    한국경제 | 2019.08.18 17:26 | YONHAP

  • thumbnail
    伊연정위기 틈타 부활노리나…극우정당과 밀착하는 베를루스코니

    ... 찰떡 공조…정권 재창출·내각 참여 노림수 관측 '노회한 정치인의 과욕인가, 우국충정의 발로인가' 최근 이탈리아 연립정부 위기 국면에서 유난히 눈에 띄는 인물이 있다. 82세의 나이에 이제 한물간 게 아니냐는 평가를 받는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다. 1990∼2000년대 총리를 세 번이나 지내며 이탈리아 정계의 한 시대를 풍미한 그는 연정 위기를 틈타 또다시 존재감을 과시하려는 꿈을 꾸는 듯 하다. 그가 이끄는 중도 우파 '전진 이탈리아'(FI)는 극우정당 ...

    한국경제 | 2019.08.15 18:36 | YONHAP

  • thumbnail
    '총선 가늠자' 伊 연정 불신임안 의회 표결 일정 13일 결정

    ... 이런 가운데 살비니 부총리가 차기 총선에 대비한 '우파 연합'의 일원으로 거론되는 또 다른 극우 정당 '이탈리아 형제들'(FdI) 및 중도 우파인 '전진 이탈리아'(FI) 측과 이날 회동해 그 배경이 주목받고 있다. FI는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가 만든 정당이다. 현지에선 살비니 부총리가 조속한 총선 개최에 대한 이들의 지지를 끌어내고 총선 전의 선거 연대 또는 총선 후 연정 구성 등을 개괄적으로 논의했을 가능성도 거론된다. 앞서 살비니 부총리는 지난 주 오성운동이 ...

    한국경제 | 2019.08.13 02:36 | YONHAP

  • thumbnail
    伊 '극우 연정' 성사되나…극우 정당들, 총선 연대 모색

    ... 다른 권력 싸움에 휘말리는 것도 옳지 않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는 사실상 FdI가 선거 연대를 통해 총선에서 승리한 뒤 공동 정부를 꾸리자고 동맹에 공식 제안한 것이라고 현지 언론은 해석했다. 멜로니 대표는 다만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가 이끄는 전통적인 우파 동맹 가운데 하나인 '전진 이탈리아'(FI)를 연대에 끌어들일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최근 여론조사를 보면 동맹이 36%의 지지율로 1위를 달리는 가운데 FdI와 FI가 각각 7.5%, 7.1%를 ...

    한국경제 | 2019.08.10 18:55 | YONHAP

  • thumbnail
    伊 극우-반체제 정당의 '어색한 동거' 끝내 파국의 벼랑 끝으로

    ... 31일자 여론조사를 보면 동맹이 36%의 지지율로 여전히 선두를 달리는 가운데 민주당이 20.5%로 2위, 오성운동이 17.8%로 3위를 각각 지키고 있다. 이어 동맹과 비슷한 극우 성향의 '이탈리아의 형제들'(FdI)과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가 이끄는 중도 우파의 '전진 이탈리아'(FI)가 각각 7.5%, 7.1%로 뒤를 따른다. 지금 이러한 구도가 지속한다면 또다시 연정 협상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가장 가능성이 높은 시나리오는 동맹을 중심으로 FdI와 ...

    한국경제 | 2019.08.09 18:01 | YONHAP

  • thumbnail
    정치서 손못떼는 伊 베를루스코니, 새 중도우파 조직 결성

    "정치·경제 쇠퇴 막겠다" 포부…빈약한 인기에 성공할지는 미지수 올해로 82세인 실비아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가 새로운 중도우파 정치 조직을 결성하고 재기를 모색한다. 1일(현지시간) ANSA·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베를루스코니는 최근 '다른 이탈리아'(L'Altra Italia)라는 중도우파 성향의 정치 조직을 출범시켰다. 베를루스코니는 ANSA통신에 "새로운 당을 설립하는 게 아니라 혁신적인 중도, 좌파의 대안이 되는 중도를 생각하는 사람들의 ...

    한국경제 | 2019.08.02 00:32 | YONHAP

  • thumbnail
    푸틴, 이탈리아 국빈 방문…교황 예방 1시간 지각(종합)

    ...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와 함께 이탈리아 포퓰리즘 정부의 두 실세인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 겸 내무장관, 루이지 디 마이오 부총리 겸 노동산업부 장관과의 만찬을 위해 이탈리아 상원으로 이동했다. 그는 이후 오랜 친구인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와 해후한 뒤 러시아로 복귀한다. 이탈리아는 EU 주요국 가운데 유일하게 EU의 대(對)러시아 제재의 재검토를 요구하는 등 작년 6월 포퓰리즘 정부 출범 후 노골적으로 친러 성향을 보이고 있어, 이날 푸틴과 이탈리아 정부 주요 ...

    한국경제 | 2019.07.05 02:16 | YONHAP

  • thumbnail
    푸틴 "러시아, 타국 내정에 관여한 적도, 그럴 의도도 없어"

    ... 현안을 논의했다. 이와 함께 이탈리아 포퓰리즘 정부의 두 실세인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 겸 내무장관, 루이지 디 마이오 부총리 겸 노동산업부 장관과의 만찬을 위해 이탈리아 상원으로 이동했다. 그는 이후 오랜 친구인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와 해후한 뒤 러시아로 복귀한다. 이탈리아는 EU 주요국 가운데 유일하게 EU의 대(對)러시아 제재의 재검토를 요구하는 등 작년 6월 포퓰리즘 정부 출범 후 노골적으로 친러 성향을 보이고 있어, 이날 푸틴과 이탈리아 정부 주요 ...

    한국경제 | 2019.07.05 00:13 | YONHAP

  • thumbnail
    9대 유럽의회 출범…의원 10명 중 4명은 여성, 초선이 58%

    ... 녹색당 그룹과 리뉴 유럽 그룹의 여성의원 비율이 각각 53%, 47%로 높았다. 전체 유럽의회 의원의 평균 연령은 50대로 이전 유럽의회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리투아니아의 평균 연령이 60세로 가장 높았고, 몰타가 44세로 가장 낮았다. 또 덴마크 녹색당의 키라 마리 피터-한센 의원이 21세 4개월 9일로 역대 유럽의회 역사상 최연소 의원으로 기록됐다. 이탈리아 총리를 지낸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의원은 82세로 가장 나이가 많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7.03 18:04 | YONHAP

  • thumbnail
    伊 유럽의회 선거서 극우당 동맹 1위 예상…중도좌파 민주당 2위

    ... 민주당(PD)으로 21∼25%의 표를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 3월 총선에서 최다 득표를 했던 반체제 성향의 집권당 '오성운동'은 18.5∼22.5%를 득표해 3위로 내려앉을 것으로 전망된다. 정계 복귀를 노리는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가 이끄는 중도우파 정당 '전진이탈리아'(FI)는 8∼12%, 극우 성향의 이탈리아형제들(FdI)은 5∼7%의 표를 각각 얻는 것으로 조사됐다. 출구조사 결과가 들어맞는다면 동맹은 이탈리아 선거에서 처음으로 ...

    한국경제 | 2019.05.27 06: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