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0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베이비부머 富 물려받는 MZ세대…美 20년간 22조달러 상속

    ... ‘금융 권력’을 선점하기 위해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향후 이들 세대의 소득과 소비력이 늘어나고 베이비붐 세대로부터의 상속까지 이뤄지고 나면 부(富)의 중심이 완전히 이동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지난해까지 MZ세대(15~40세)는 ... 수가 많은 세대로 등극한다고 분석했다. 대출, 소비 등 금융업 전반에서 막대한 비중을 차지할 것이라는 예측이다. 베이비부머로부터 부의 이전이 시작되는 것도 MZ세대에 금융사들이 주목할 수밖에 없는 이유 중 하나다. 전후에 태어난 베이비붐 ...

    한국경제 | 2021.07.19 17:19 | 정소람

  • thumbnail
    이사 오면 3500만원 줍니다…인구감소 伊 마을 이색 마케팅

    ... 매달 800∼1천유로(약 105∼135만원)를 2∼3년간 지급하는 내용이 핵심이다. 하지만 전입자라고 무조건 다 돈을 지급하는 것은 아니다. 일정 자격 요건을 갖춰야 한다. 우선 40세 미만이어야 한다. 베이비 세대인 60세 이상의 전입은 원치 않는다. 전입자는 인구 2천명 이상의 이탈리아 다른 도시나 외국에서 오는 사람이어야 한다. 또 전입 결정 후 90일 안에 거주지를 칼라브리아주 내 인구 2천명 미만의 9개 도시 중 한 곳으로 ...

    한국경제 | 2021.07.19 12:08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위험 감수 서비스에도…미국서 팁 인색해졌다"

    ...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번 조사에서 음식점에서는 평균적으로 음식값의 20%를, 음식배달은 17%를 팁으로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대별로 보면 밀레니얼세대와 Z세대가 노년 세대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팁을 주는 이들의 비율이 낮았다. 예컨대 베이비붐 세대의 88%는 음식점에서 항상 팁을 줬지만 밀레니얼세대는 그 비율이 58%에 그쳤다. 음식 배달 기사에 항상 팁을 준다는 응답률도 베이비붐 세대가 75%로 밀레니얼세대의 44%보다 높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13 15:45 | YONHAP

  • thumbnail
    "이게 다 코로나 덕분"…美 한 병원서 4일간 107명 탄생

    미국 텍사스주 한 병원에서 91시간 동안 107명의 아이가 태어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난 것이 '베이비붐'에 영향을 줬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10일(현지시간) 미국 abc뉴스에 따르면 텍사스주 베일러 스콧 앤 화이트 올 세인츠 의료원 산하 앤드루스 여성 병원에서 지난달 24일부터 47시간 동안 52명이, 28일부터 44시간 동안 55명이 태어났다. 앤드루스 여성 병원에서는 ...

    한국경제 | 2021.07.10 19:22 | 이송렬

  • thumbnail
    팬데믹에 '베이비붐'…미 병원서 91시간 동안 107명 출생

    ... 한다"면서도 "그럼에도 이렇게 출생이 밀려드는 사태는 아주 예외적"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앤드루스 병원에서는 100쌍의 쌍둥이와 2쌍의 세쌍둥이를 포함해 하루 평균 16명의 아이가 태어났다. 병원 직원들은 코로나19 팬데믹이 이 같은 '베이비붐'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간호사인 미셸 스템리는 "겨울 동안 우리 병원에서 태어나는 아이들의 수가 점점 늘더니 지금 폭발하고 있다"며 "격리가 '뉴노멀'이 되기 시작하자 사람들이 아이를 갖는 데 부담을 덜 느끼게 ...

    한국경제 | 2021.07.10 19:04 | YONHAP

  • thumbnail
    [천자 칼럼] 5060 '인구 파워'

    ... 명에 이른다. 60대도 700만 명을 처음으로 넘어서며 20대(674만여 명)와 30대(677만여 명)를 추월했다. 숫자로만 봐도 5060이 최대 ‘인구 파워’를 형성하고 있다. 6·25 이후의 베이비 세대인 이들은 정치·사회적 영향력까지 크다. 이들은 경제적 궁핍과 정치적 불안 속에서 자라 개인보다 집단을 중시하는 성향을 지녔다. 농경사회에서 산업사회를 거쳐 정보화 사회로 바뀌는 과정도 함께 겪었다. 그런 만큼 ...

    한국경제 | 2021.07.07 17:32 | 고두현

  • thumbnail
    '2025년엔 초고령사회'…고령층 재택의료센터·비대면진료 추진

    ... 도입하고 비대면 진료 발전방안 검토 정부는 7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정부 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인구구조 변화 영향과 대응방향' 안건을 논의했다. 한국은 1955∼1963년에 태어난 베이비붐 세대 710만명의 은퇴가 시작되며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다. 노년부양비 부담도 급격히 늘어 2067년에는 노년부양비 세계 1위 국가가 될 전망이다. 정부는 고령층 증가로 요양·돌봄·건강관리 분야의 수요가 ...

    한국경제 | 2021.07.07 13:30 | YONHAP

  • [사설] 상속·증여 비과세 늘리니 창업·소비 급증하는 미국

    미국에서 상속·증여세 면제한도 확대로 ‘부(富)의 이전’이 가속화해 창업·소비가 늘고 있다는 보도는 급속히 고령화하는 한국사회에 큰 시사점을 던져준다. 베이비붐 세대 등 미국의 70세 이상 고령층은 총 35조달러(약 4경원)의 순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이들이 상속·증여를 본격화하면서 자녀세대에서 주택구입과 창업, 소비, 자선단체 지원 등이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은퇴 세대의 돈이 경제활동이 ...

    한국경제 | 2021.07.05 17:22

  • 한국은 증여세 비과세 7년째 5000만원

    국내 노인 세대의 자산이 꾸준한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 8년간 노인 세대의 자산 증가 속도는 30대보다도 빨랐다. 한국의 고도 성장기를 이끈 베이비붐 세대가 만 65세 이상 노인 인구에 속속 유입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4일 통계청에 따르면 가구주가 만 65세 이상인 국내 가구의 평균 순자산은 2012년 2억4550만원에서 지난해 3억4954만원으로 8년간 42.4% 증가했다. 같은 기간 가구주가 30대인 가구의 평균 순자산은 1억8342만원에서 ...

    한국경제 | 2021.07.04 17:38 | 정의진

  • thumbnail
    베이비붐 세대 움직인다…미 사상 최대 `富의 이전` 시작

    미국에서 베이비부머 세대와 70세 이상의 고령층들이 자녀 등에게 재산 상속 및 증여하는 사상 최대의 `부의 이전`이 시작됐다. 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데이터에 따르면 미국 70세 이상 연령층의 순자산은 지난 1분기 말 기준 35조 달러(약 3경9천760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미국 전체 부의 27%에 해당하는 것으로 30년 전에는 20%이던 것이 이같이 높게 치솟았다....

    한국경제TV | 2021.07.03 18: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