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3481-183490 / 185,3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클로즈업] 김자옥 .. '공주병' 신드롬 주역

    ... 5시55분)에서는 MC로 나와 젊은이들과 어울린다. MBCTV의 일일시트콤 "남자셋 여자셋" (오후 7시5분)에서도 대학교수로 출연, 건강한 웃음을 보여주고 있다. "공주는 외로워"를 타이틀곡으로 한 앨범을 발표하고, 인기가수 성진우와 조혜련 서춘화 김성은 김효진 등과 신나게 부른 캐롤음반 "너의 얘기를"도 냈다. 멜로드라마의 여왕을 지낸 김자옥의 변신은 연기자의 참모습이 어떤 것인지를 보여주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2월 5일자).

    한국경제 | 1996.12.04 00:00

  • "금융산업을 국가전략사업으로" .. 재계, 정부에 건의키로

    ... 전문인력 양성을 확충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씨티은행의 경우 순이익의 절반을 해외에서 올리고 있다고 소개하고 한국도 금융을 경제성장을 위한 지원기관이 아니라 국가전략 산업으로 육성하려는 인식의 전환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증권부문에서는 최경국대신증권사장이 증권사의 업무범위를 과감히 확장하는 한편 대기업그룹에 대해 금융전업 그룹으로 변신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2월 5일자).

    한국경제 | 1996.12.04 00:00

  • [한경초대석] 박정옥 <에스원 대표> .. 차량출동시스템 도입

    ... 서비스 회사"라고 말한다. 그래서 에스원이 지향하는 21세기 비전 역시 "쾌적한 생활을 창조하는 종합서비스 회사"다. 일반소비자를 대상으로 가정용 방범시스템을 시판하고 천안지역에 안전전문 연수원을 기공한 것도 이같은 이미지 변신을 위한 작업이다. 경비용역업체의 때를 벗고 소비자에게 보다 가깝게 다가가기 위한 움직임인 셈이다. "내년 4월엔 무선송신기를 이용한 도난차량회수시스템을 선보이게 됩니다. 그렇게 되면 연간 6만건 이상 발생하는 도난 차량건수는 ...

    한국경제 | 1996.12.03 00:00

  • [이렇게 성공했다] '우신전자' .. 끊임없는 기술개발 노력

    ... 가정용품개발로 새로운 시장창출과 함께 세계최고의 석유난로 메이커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강조한다. 우진전자의 앞날은 점차 밝아지고있다. 지난94년 개발한 "눈높이 살균식기건조기"가 꾸준히 히트치고있고 아르헨티나 브라질등 남미와 유럽지역등 석유난로를 수출할 지역이 계속 생겨나고있기 때문이다. 유사장은 "소비자의 니즈를 감안한 신제품을 계속 선보이는등 가정용품 종합메이커로 변신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한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2월 4일자).

    한국경제 | 1996.12.03 00:00

  • [신산업발전 민관협력회의] (23) '철강' .. 토론 내용

    ... 나간다는게 우리 회사의 목표입니다. 이런 노력들을 뒷받침해 줄 수 있는 정부의 각종 지원을 기대합니다. 김종진 포철사장 =철강산업은 그동안 국가의 기간소재 산업이란 이미지를 갖고 있었지만 앞으로는 환경친화적인 생활소재 산업으로 변신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포철은 21세기에도 현재의 경쟁력을 어떻게 유지하고 확충시켜 나갈 것인가에 대한 만반의 준비를 해나가고 있습니다. 21세기 발전목표는 분명합니다. 혁신철강기술을 선점해 질적 성장체제로 전환함으로써 초일류 ...

    한국경제 | 1996.12.02 00:00

  • [경영 신조류] "일본 PC업체 '경영방식 변한다'"

    일본 PC제조업체들의 경영이 "종합상사" 방식으로 변하고 있다. 세계 각지를 뒤지고 다니며 값싼 부품을 수입하고 이를위해 인력도 재배치 한다. 물류와 재고관리도 종합상사 뺨친다. 변신의 이유는 간단하다. 치열한 가격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다. PC의 라이프사이클은 통상 4개월. 신기종이 4개월단위로 쏟아져 나오니 한달만 지나도 이미 중고품이 된다. 이런 "단기전"에선 값싼 부품을 제때 조달하는게 승부를 판가름짓는 관건이다. 그래서 ...

    한국경제 | 1996.12.02 00:00

  • [증시격언] 시세의 강약보다 운용방법을 배워라

    ... 투자는 틀림없이 성공할 것이다. 그러나 주식투자를 조금이라도 해본 사람이라면 주가예측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잘 안다. 날고 긴다는 전문가들의 주가예측도 틀릴 때가 많다. 따라서 시세예측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운용방법의 터득이다. 주가예측이 맞았을 때 이익을 극대화시키고 틀렸을 때는 재빨리 변신할수 있어야 한다. 특히 약세장에서 손실을 최소화시키는 운용방법을 배운다면 이미 절반은 성공한 셈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2월 3일자).

    한국경제 | 1996.12.02 00:00

  • [무역의 날] 7대상사 전략 : (주)쌍용 .. 성장전략 추구

    허찬 올해 (주)쌍용은 어려운 환경하에서도 정면돌파식의 공격적인 수출전략을 전개하여 당초 설정한 목표 44억달러를 훨씬 상회하는 48억달러의 수출실적 달성이 기대된다. 또한 지난 11월초 "파워네트워커"로의 변신을 주요 골자로 하는 "(주)쌍용 2006비전 전략"을 수립, 발표한 바 있으며, 이에 따른 중장기 수출전략 방향도 한국경제의 선진화와 산업구조의 고도화에 걸맞게 질적인 구조혁신과 함께 과감한 성장전략을 동시에 추구해 나가는 것으로 ...

    한국경제 | 1996.11.30 00:00

  • [무역의 날] 7대상사 전략 : 중견상사 .. 물량경쟁 한계

    ... 대기업그룹을 끼고 있어 수출에 있어서 기본물량이 확보되지만 중견상사들은 그렇지 못하다. 중견상사들의 그룹물량 비중은 10~40%로 종합상사의 60~80%에 비해 훨씬 낮다. 중견상사들은 따라서 수출보다는 종합유통회사로의 변신에 더 비중을 두는 모습이다. 무역은 물량따기 경쟁이 치열할 뿐만 아니라 채산성도 떨어져 여기에만 매달릴수 없다는 것. 두산상사의 경우 외식업과 의류부문을 강화해 현재 70%수준인 무역부문의 비중을 2000년엔 50%선으로 낮추기로 ...

    한국경제 | 1996.11.30 00:00

  • [클로즈업] 엄정화 .. '1961년생' 앵커우먼역

    스물다섯의 엄정화. 쉽게 속을 드러낼 것 같지 않은, 그래서 새침데기처럼 보이기도 하는 그가 요즘 이미지 변신에 한창이다. SBSTV 코미디프로 "아이 러브 코미디"에서 푼수 아낙네역을 맡아 열연중인가 하면 12월6일 방송될 MBC 창사 특집드라마 "1961년생"에서는 하고 싶은 일은 뭐든지 이뤄내는 TV앵커우먼으로 바뀐다. 바보스럽지만 진실한 김국진과 함께 60년대이후 한국 현대사에 직.간접적으로 휘말리며 성장하는 과정을 코믹하게 그려낼 ...

    한국경제 | 1996.11.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