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3581-183590 / 190,4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닷컴업계 또 감원 '회오리'..KTH등 조직슬림화 잇따라.핵심임원 물갈이

    ... 있는 닷컴업계에 또 다시 감원태풍이 거세게 몰아치고 있다. 비용 절감을 위한 슬림화는 물론 최고경영자(CEO)를 포함한 핵심 경영진까지 갈아치워 가며 생존을 위해 몸부림치고 있다. PC통신 업체에서 종합인터넷 서비스업체로 변신을 꾀하고 있는 KTH(옛 하이텔)는 8월 초 대대적인 조직 개편을 단행한다. 현재 27개 팀으로 구성돼 있는 사업부서를 12개로 통·폐합키로 했다. 이에 앞서 이 회사는 최근 6개월치 위로금을 지급하는 조건으로 희망퇴직을 받아 50명의 ...

    한국경제 | 2002.07.31 00:00

  • 민주 한화갑 대표 "신당창당 후보 재선출"

    ... 있으며 반(反) 이회창 연대가 형성되면 되는 것 아니냐"며 역시 검토가능 의견을 내비쳤다. 한편 박근혜 의원은 기자간담회에서 "정책과 이념에 따라 뜻을 같이하는 사람이모여야 한다"며 "신당 창당은 경쟁력 확보를 위한 것이며 획기적인 변신을 하지 않으면 안될 것"이라고 말해 `포괄적인 신당창당론'을 내놓았다. 반면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대통령 후보의 한 측근은 "한 대표의 발언은 정계개편 차원의 헤쳐모여식 신당 창당을 염두에 두고 있음을 분명히 한 것"이라며 "현재의 ...

    연합뉴스 | 2002.07.30 00:00

  • `신당론' 제3세력 반응

    ... 기자간담회에서 "이쪽이 싫으면 저쪽을 선택해야 하는 정치구도는 정리될 필요가 있다"며서 "정책과 이념에 따라 뜻을같이하는 사람이 모여야 한다"고 적극 옹호했다. 박 대표는 나아가 "신당 창당은 경쟁력 확보를 위한 것"이라며 "획기적인 변신을 하지않으면 안될 것"이라고 지적한 뒤 "정치 대개편의 흐름속에서 선택의 폭은넓을 것이고, 당을 떠나 새로운 정치를 하려는 신당이 만들어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포괄적인 신당 창당론'을 내놨다. 박 대표는 최근 민주당 인사들과 ...

    연합뉴스 | 2002.07.30 00:00

  • [긴급점검 '업종 대표주' (2)] 금융株 주도 '가을 큰場' 온다

    ... 금융업종 가운데 최고의 수익성(30%대의 ROE)을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산은캐피탈 KTB네트워크 등 여신전문 금융회사의 변화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산은캐피탈은 KTB에 이어 벤처캐피털 업계 2위 자리를 확고히 구축한데 이어 카드사업에 신규 진출, 변신을 모색하고 있다. 전문가들의 예상대로 하반기 IT(정보기술) 경기가 회복세로 돌아설 경우 KTB네트워크는 최대 수혜주로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7.30 00:00

  • [긴급점검 '업종 대표주' (1)] KT .. 수급부담 단기악재 그칠듯

    ... 양호하다"고 설명했다. 지난 2년간(2000년~2001년) KT의 연평균 매출액 증가율은 9.6%였다. 연평균 영업이익 및 순이익 증가율은 각각 43.1%,68.4%에 달한다. 또 KT는 전화회사가 아닌 인터넷회사로 성공적으로 변신하고 있다. 특히 막강한 네트워크를 갖춰 수익모델이 빼어나다. LG투자증권에 따르면 KT는 인터넷부문의 고성장에 힘입어 향후 5년간 연평균 매출액이 8~9%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또 같은 기간 KT의 연평균 영업이익 증가율은 ...

    한국경제 | 2002.07.29 00:00

  • [직장인 필독서] 좋은 기업을 넘어 위대한 기업으로

    좋은 기업을 넘어 위대한 기업으로=단순히 "좋은 기업"에서 벗어나 경영성과를 지속적으로 달성하는 "위대한 기업"으로 변신하기 위한 조건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포천이 선정하는 5백대 기업중 과거 15년 동안 주가가 시장평균 보다 3배 이상 오른 기업 11개를 "위대한 기업"으로 선정,이들의 특징을 뽑아낸다. 이들 기업은 단 한차례의 결정적인 전략이나 혁신보다는 일관된 전략을 꾸준히 추진,한계를 돌파했다. 또 유명한 최고경영자는 없지만 겸손하지만 ...

    한국경제 | 2002.07.28 17:29

  • 전문직 '부동산 디벨로퍼' 변신 잇따라

    의사 변호사 회계사 등 전문직 종사자들의 '부동산 디벨로퍼(개발사업자)' 변신 사례가 늘고 있다. 전문 지식과 경험을 활용한 부동산 개발기법이 빛을 보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가장 큰 전업 동기는 부동산 개발사업이 아이디어와 기획력만 있으면 '무(無)에서 유(有)를 창조'할 수 있는 매력을 지니고 있는 데다 잘만 하면 한건에 수십억원에서 수백억원에 이르는 '대박'을 터뜨릴 수 있다는데 있다. 병.의원 전문개발업체인 헬스케어커뮤니케이션의 신우섭 ...

    한국경제 | 2002.07.28 00:00

  • 포스코, 인사평가 결과 공개

    포스코가 부서별 자율 인력관리 시스템도입과 더불어 피평가자에게 인사평가 결과를 공개하는 등 노무관리에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 포스코는 업무혁신(PI)과 전사적자원관리(ERP)의 본격 시행으로 회사내 정보의 투명한 공유를 위한 장치가 구축됐다고 판단, 하급자에 대한 상급자의 인사평가 결과를 피평가자에게 전면 공개키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특히 연봉제 등 직무능력에 따라 보상이 이뤄지는 인력관리 시스템의 정착을 위해서는 투명한 인사평가가 필수적이라는 ...

    연합뉴스 | 2002.07.28 00:00

  • [프로야구] 타자 전향 이대진 '짜릿한 손맛'

    부상 후유증을 이기지 못하고 투수에서 타자로 전향했던 이대진(28.기아)이 드디어 짜릿한 손맛을 봤다. 지난 5월 16일 타자 변신을 선언한 지 두달 보름여만에 그렇게도 갈망하던 첫 안타를 뽑아내며 타자로서의 성공시대를 예고한 것. 지난 27일 LG와의 경기가 열렸던 잠실구장. 김성한 감독은 팀이 4-5로 뒤진 7회초 1사 만루에서 승부수를 띄웠다. 타자 전향 후 9타석에서 5차례나 삼진으로 물러나며 단 1개의 안타도 기록하지 못했던 이대진을 ...

    연합뉴스 | 2002.07.28 00:00

  • 세계 IT업계, '삼성 돌풍'

    ... 경기침체로 인해 실적악화를 겪고있는데 따른 `반사효과'라는 시각도 있지만 미국이 삼성전자 수출의 40%를 차지하는 최대시장이라는 점에서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80년대 전자왕국의 신화를 일궜던 마쓰시타와 소니는 뚜렷한 변신을 보이지 못한 채 저조한 실적을 내고 있고 미국의 일부 전자기업들 역시 자체 경쟁력 약화로 연속 적자행진을 기록하고 있다. 삼성전자의 두각은 세계 1위제품 보유측면에서 가장 앞서고 있는데서 잘 드러나고 있다는 분석. 세계 최고의 ...

    연합뉴스 | 2002.07.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