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4011-184020 / 189,5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경선정 '가치주 60'] (9) 제일모직..패션.화학등 수익기반다변화

    제일모직(자본금 2천5백억원)은 패션·직물 분야에서 국내 부동의 1위 업체다. 최근 합성수지 및 정보통신 소재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대,종합화학 업체로 변신했다. 지난 96∼98년 3년간 경상이익 적자를 기록했으나 99년 흑자로 전환,이후 흑자폭을 늘려가고 있다. 지난 99년 4백85억원이던 경상이익이 지난해 7백87억원으로 늘어났으며 올해는 1천1백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올해 매출은 지난해보다 9.1% 증가한 1조8천1백12억원으로 예상되고 ...

    한국경제 | 2001.06.25 17:33

  • [나의 터닝포인트] 최병인 <효성데이타시스템 대표>

    최병인(40) 효성데이타시스템 대표이사는 공학도에서 경영컨설턴트로, 다시 기업의 경영자로 변신한 특이하고 화려한 이력의 소유자다. 그는 8년이라는 길지 않은 기간에 두 번의 터닝 포인트를 성공적으로 장식했다. 최 대표는 서울대 공대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 석사를 거쳐 지난 92년 미국에서 공학(MIT 기계공학) 박사학위를 마칠 때까지 인생목표를 진리탐구와 신기술 발명에 두고 대학교수나 연구소 연구원이 되려고 했었다. 비즈니스에 대한 이해라야 ...

    한국경제 | 2001.06.25 17:29

  • [한경 소비자 大賞] 제2부 : 의류.잡화 .. '에스콰이아'

    "젊어진" 에스콰이아가 주목받고 있다. 지난 40년동안 국내 제화업계의 큰 산맥을 군림했지만 지난해 과감하게 변신을 선언했던 에스콰이아는 최근 "재탄생에 성공했다"는 업계의 평가를 받고 있다. 새로운 CI 확립으로 20~30대 대상의 브랜드로 모습을 바꾼 이 회사는 올해 퓨전이라는 패러다임을 제품디자인에 도입해 시장을 확대해가고 있다. 또 지금까지 전체 매출의 4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40대 이상 중장년층 대상의 제품을 20~30대초반을 ...

    한국경제 | 2001.06.25 16:43

  • 하나은행, '초우량 금융정보네트워크로 변신중'

    하나은행은 25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창립 30주년 기념식을 갖고 '초우량 종합금융정보 서비스 네트워크'라는 장기전략을발표했다. 하나은행은 이 장기전략에서 은행의 핵심업무를 포함해 증권, 보험, 자산운용,투자은행, 카드, IT(정보기술) 등 종합금융그룹은 물론 금융 이외의 다른 사업영역과도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하나은행은 부문별로 해외 선진기관들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지식.정보서비스 네트워크를 구축, 부...

    연합뉴스 | 2001.06.25 11:30

  • [한경 소비자 大賞] 제1부 : 인터넷..하나로통신 IDC '엔진'

    ... 고객들이 이용이 용이하다는 장점도 갖고 있다. 이밖에 쾌적한 회의공간을 비롯,전 회의실 및 접견실에 화상회의가 가능하도록 첨단시설을 완비했다. 하나로통신은 특히 "엔진"을 주축으로 기업고객 확보에 주력,e비즈니스 전문기업으로 변신을 준비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엔진"이 중심이 된 하나로통신의 "원스톱 비지니스센터"사업이 그것. 커뮤니케이션 원스톱 플랫폼,멀티미디어 원스톱 플랫폼,응용서비스 원스톱 플랫폼 등 크게 3개 사업부문으로 나눠 추진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01.06.25 09:34

  • 한국단자공업 통신부품社로 .. 첨단제품 잇단 개발

    한국단자공업(대표 이창원)이 자동차 부품에서 정보통신 부품 전문업체로 변신한다. 이 회사는 매출액 5%의 연구비 투입과 중앙 연구소 설립 등 최근 7년간 연구개발에 치중해온 결과 통신 부품 개발에 잇달아 성공해 이 분야에서만 올해 1백50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24일 밝혔다. 또 오는 2003년에는 매출(2천2백억원 예상)의 30%를 정보통신부품 분야에서 일궈낼 계획이다. 이 회사는 지난 95년 점프코드 양산을 시작으로 감쇄...

    한국경제 | 2001.06.24 18:24

  • [증시산책] 오체불만족

    팔다리가 없는 신체장애인으로 태어난 일본인 오토다케 히로타다(26).그가 역경을 딛고 어엿한 축구기자로 변신한 휴먼스토리가 장안의 화제다. ''오체불만족(五體不滿足)''은 그의 장애극복사를 담은 역저.한 증권가 고수가 한국경제의 오체불만족론을 들고 나와 눈길을 끈다. 그는 "한국경제는 △정치 리더십 부재 △관치금융 △선단식 경영 △수출 위주 산업구조 등의 태생적 장애를 안고 있다"고 꼬집는다. 그는 그러나 "기업 풍토와 국가위험도 등은 상당 ...

    한국경제 | 2001.06.24 18:08

  • 전위예술 거장 3인을 만난다 .. '백남준,보이스 그리고 케이지'展

    ... 보이스와 백남준은 1960년대와 70년대 구미를 풍미했던 ''플럭서스운동''의 멤버로 활동했다. 플럭서스운동은 기존 예술을 거부하는 극단적인 반예술 전위운동.미국의 음악가 존 케이지는 당초 음악가였던 백씨가 비디오아트의 선구자로 변신하는데 가장 많은 영향을 끼쳤던 인물이다. 백씨는 이번 전시에 ''하나로봇'' ''이코노믹 수퍼 하이웨이'' 등 올해 제작한 신작 2점을 선보였는데 그가 기업이미지를 작품에 도입한 것은 전례가 없는 경우다. ''이코노믹…''은 ...

    한국경제 | 2001.06.24 18:00

  • [공모기업 가이드] '액티패스' .. 위성통신 장비개발...시장 선점

    ... 주력제품으로는 전력증폭기 중계기등 액티브컴포넌트(능동부품)분야. 지난해 매출 40억원을 달성, 시장점유율이 5.38%로 늘어났다. 현재 해외의존도가 높은 고부가가치제품인 위성통신 지구국용 안테나피드시스템을 개발, 토털 솔루션 제공업체로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위성통신부문 핵심부품개발을 이미 완료했으며 위성통신용 트랜시버모듈을 추가로 개발, 위성통신시장에서 확보한 위치를 선점할 계획이다. 주요주주는 박헌중 대표 외 4명이 지분 55.5%를 보유하고 있으며 ...

    한국경제 | 2001.06.24 17:22

  • 한국단자, 정보통신 부품전문사 변신

    한국단자공업(대표 이창원)이 자동차 부품에서 정보통신 부품 전문업체로 변신한다. 이 회사는 매출액 5%의 연구비 투입과 중앙 연구소 설립 등 최근 7년간 연구개발에 치중해온 결과 통신 부품 개발에 잇달아 성공해 이 분야에서만 올해 1백50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24일 밝혔다. 또 오는 2003년에는 매출(2천2백억원 예상)의 30%를 정보통신부품 분야에서 일궈낼 계획이다. 이 회사는 지난 95년 점프코드 양산을 시작으로 감쇄...

    한국경제 | 2001.06.24 14: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