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4061-184070 / 186,6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앨빈 토플러 특별기고] 동남아 회교국부흥 세계경제 활력소

    ... 부총리가 이끄는 말레이시아는 회교도들을 과거보다 미래에 주목하도록 해왔다. 말레이시아는 "제3의 물결"이라 할수 있는 "기술정책"을 추구한지 10년도 안돼 고무 목재 주석 등 원자재를 수출하는 나라에서 반도체칩 수출국으로 변신했다. 아시아가 위기에 휩싸이기 전, 말레이시아는 세계 최고의 멀티미디어 환경을 제공하는 "멀티미디어 최강국 창조"를 목표로 내걸었다. 물론 금융위기로 그 속도는 느려지겠지만 말레이시아는 이 프로젝트를 통해 정부조직의 전산화, 첨단통신매체를 ...

    한국경제 | 1998.06.10 00:00

  • [IMF 6개월] 제6부.끝 소비문화 : 유통업체 .. '백화점'

    ... 상품으로 매장을 재단장하고 있다. 연중무휴 영업, 연속 세일, 영업시간 연장, 요일별 시간대별 차별마케팅, 미끼상품 전진배치 등 다양한 판촉기법을 동원하고 있다. 또 아울렛매장 확대, 식품매장의 할인점화 등 일부매장의 변신까지 과감하게 수용했다. 여기에 외국 유통업체및 국내 제조업체와의 전략적 제휴, 일부 점포의 할인점화를 통한 할인점업 병행 등 경영전략에도 일대 수정을 가했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3월 본점 9층을 아울렛매장으로 전환한데 이어 ...

    한국경제 | 1998.06.10 00:00

  • [한국속 외국기업] '한국후지쯔' .. 타사제품도 공급

    ... 설립했다. 후지쯔 컴퓨터를 판매하기 위해서였다. 본사 명성에 힘입어 백화점, 은행의 고객계, 손해보험, 철강업체등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굳혀왔다. 2년전에는 고객이 원하는 시스템을 종합적으로 제공하는 시스템통합(SI) 업체로 변신했다. 90년대 초반부터는 SW를 개발, 수출하는데 나섰다. 지난해 이 회사가 개발해 일본본사로 수출한 SW는 26억원어치. 올 목표 44억원도 무난히 달성할 전망이다. 특히 본사의 SW개발에도 직접 참여, 일본과의 기술격차를 ...

    한국경제 | 1998.06.09 00:00

  • 종합금융그룹 발돋움 '박차' .. 대한생명, 외자유치

    ... 포석임을 분명히 했다. 대한은 이를 의식, 지분 50%의 양도를 "합작생보사"로의 전환이 아니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대한은 이번 메트로폴리탄과의 관계구축을 통해 신동아화재 대생상호신용금고 등을 묶어 금융전업그룹으로 변신해 나갈 계획이다. 대한은 그동안 증권사 설립에도 적극적인 의사를 밝혀왔다는 점에서도 이같은 의지를 잘 읽을 수 있다. 미국 메트로폴리탄생명도 자금지원과는 별도로 기술 지원과 경영자문도 제공할 방침이라고 밝혀 대한생명의 이같은 ...

    한국경제 | 1998.06.09 00:00

  • [인터뷰] 정종환 <철도청장> .. 취임 석달...고객중심 경영

    철도청이 대대적인 변신을 꾀하고 있다. 견인차는 정종환(50) 청장. 그는 지난 3월 부임하자마자 "고객중심경영" 깃발을 내걸고 혁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 청장은 "철도청을 민간기업 체질로 바꾸는게 목표"라며 자신은 사장이 되고 3만5천여 직원은 사원이 되는 철도주식회사로 변모시키겠다고 밝혔다. 고객에게 감동을 주는 민간기업경영으로 가야 21세기에 살아남을수 있다는 얘기다. 철도청은 이달중 열차가 제시간에 도착하지 않으면 요금의 ...

    한국경제 | 1998.06.09 00:00

  • [인터넷 혁명] 서비스업계 생존전략 : '합종연횡 잇달아'

    "변신하지 않고서는 살아남지 못한다" 인터넷서비스 제공업체(ISP)들이 국제통화기금(IMF)한파에 맞서 대대적인 변신에 나서고 있다. 개인 가입자를 늘리기 위해 경쟁업체및 PC통신업체들과 전략적인 제휴도 마다하지 않는다. 기업대상의 전용선서비스 확대를 꾀하는 한편 가상사설망(VPN)구축, 인터넷전화 및 인터넷팩스, 인터넷쇼핑몰등 부가서비스로 활로를 모색하고 있다. PC통신의 장점인 커뮤니티(가상공동체)와 컨텐트를 강화하는 움직임도 ...

    한국경제 | 1998.06.09 00:00

  • [IMF 6개월] 제5부 공기업 : '토지공사' .. 원점서 재검토

    한국토지공사가 변신하고 있다. 단순히 택지를 조성해 판매하는 안일한 이미지에서 탈피, 효율적이고 경쟁력있는 공기업으로 다시 태어나려 하고 있다. 지난해 8월부터 발전정비기획단을 운영하면서 조직 인력 자금 사업운영등 경영전반을 원점에서 검토해 경영혁신 프로그램을 확정한 것이 대표적 사례다. 이 프로그램의 핵심은 양적 경영에서 질적 경영으로 전환, 토지개발 분야에서 최고 경쟁력을 키우자는 것. 토지공사만이 가진 차별화된 경쟁전략으로 토지개발공급업과 ...

    한국경제 | 1998.06.08 00:00

  • [IMF 6개월] 제5부 공기업 : '산업은행'..적자생존경쟁 치열

    ... 도입을 선언, 그동안 안정적이고 연공서열에 의해 승진이 이뤄지던 공공분야의 오랜 관행을 파괴한 것이었다. 이와함께 산업은행은 부실채권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정리를 위해 부실기업 구조조정특별기획단을 설치하는 등 더욱 우량한 은행으로 변신하기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 6월말까지 화의나 법정관리 인가업체에 대한 채권의 매각방안, 정상화 가능기업 지원방안 등 다각적인 부실채권 정리방안을 수립해 시행할 방침이다. 이와함께 산은은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 비율을 ...

    한국경제 | 1998.06.08 00:00

  • [IMF 6개월] 제5부 공기업 : '가스공사'..공채사장 개혁시동

    한국가스공사는 변신이 빨랐다. 1백m달리기에 비유하면 10m쯤 앞에서 출발했다. 새정부 출범전에 이미 사장을 공모로 뽑았다. 임명직이었던 한갑수 사장은 공모에 응해 공채사장 1호가 됐다. 이사회는 공모사장으로부터 경영계약서를 받아뒀다. 임기(3년)에 관계없이 매년 경영실적을 평가해 부실하면 내쫓겠다는 문서다. 따라서 공모사장 취임(지난해 12월)이후 강력한 개혁드라이브가 걸린 것이다. 이에따라 가스공사는 구조조정 착수시기도 일렀다. ...

    한국경제 | 1998.06.08 00:00

  • [IMF 6개월] 제5부 공기업 : 국영기업 "경영혁신 '비상'"

    ... 공기업들이 자회사 처리 방안을 연구중이다. 6월말까지는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하지만 원칙은 이미 수립돼 있는 듯하다. 업무영역이 겹치는 자회사들은 조직감축및 편입을 통해 정리한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물론 공기업들의 대변신에는 전제조건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부작용을 만들어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공기업은 태생적으로 공익과 이윤을 동시에 추구해야 한다. 따라서 자칫 한쪽에 치우치면 문제가 생겨난다. 공기업들이 취급하는 재화는 공공재 성격이 강하다. ...

    한국경제 | 1998.06.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