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4291-184300 / 186,7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데스크칼럼] 허니문 기간 .. 김형수 <정치부장>

    ... 부딪쳐 표류하고 있다. 회기는 이틀밖에 남지 않았는데 말이다. 물론 회기야 늘릴 수 있다. 그러나 늘려본들 무엇하겠는가. 거대야당이 입장을 바꾸지 않는한 국회공전은 불을 보듯 뻔하다. 50년만의 정권교체로 집권여당에서 야당으로 변신한 한나라당이 추경예산안 심의를 늦추고 인사청문회를 첫내각부터 적용하자고 주장하는 것이 물론 억지는 아니다. 오히려 수긍할 만한 점이 있다. 어차피 2주일정도후면 새로운 정부가 출범할 것이니 추경예산안 심의는 새내각을 상대로 ...

    한국경제 | 1998.02.12 00:00

  • [시론] 대기업 정책의 올바른 방향 .. 김한응 <금융연수원>

    ... 갖고 있을수 없다. 노동시장의 유연성을 높이는 일은 이것으로 대량실업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국민감정과 깊은 관련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이에 대응하여 노조를 납득시키기 위해서 재벌들을 포함한 기업가들에게 변신할수 있는 운신의 폭에 제약을 가하려는 것은 잘못된 것이다. 전자는 국민의 "납득"이 필요할수 있지만 후자는 냉정한 시장원리의 지배를 받는 것이므로 양자를 연관시켜서는 좋은 결과를 얻기 어렵다. 시장이 선호하는 상품, 시장이 선호하는 ...

    한국경제 | 1998.02.12 00:00

  • '숙명의 라이벌 관계'..프랑스 조스팽총리-셀리에 경협회장

    ... 행정학교(ENA) 동급생 출신이다. 그때부터 줄곧 수석을 다투던 둘은 65년 졸업후 우연히도 외무성 경제국에 같이 입사, 경쟁관계를 이어갔다. 둘은 정치입문 시기도 비슷했다. 물론 노선은 달랐다. 조스팽이 대학교수에서 사회당 제1서기로 변신, 진보 입장을 취한 반면 셀리에는 중도보수당을 택했다. 그러나 이때만해도 두사람은 필요할 때 서로 만나 의견을 나누곤 하던 사이였다. 그러다 둘 사이가 완전히 틀어진 것은 74년 셀리에가 정치에 염증을 느껴 기업인으로 변신하면서부터. ...

    한국경제 | 1998.02.12 00:00

  • [청와대 수석비서진 발표] (프로필) 임동원 <외교안보>

    ... 통일.외교.안보관을 실행에 옮길 적임자로 평가받아 왔다. 통일원차관 시절이던 90년 9월 1차 남북고위급회담때부터 대표로 참가, 남북기본합의서와 비핵화공동선언 채택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던 온건중도파. 5공 출범과 함께 외교관으로 변신, 당시 군출신 대사로는 성공적인 활동을 펼쳤다. 군인체취를 거의 풍기지 않고 부드럽고 포용력이 있다. 부인 양창균(59)씨와 3남. 평북 위원(64) 육사 13기 서울대 철학과 육사교수 합참.육본전략기획처장 나이지리아 ...

    한국경제 | 1998.02.10 00:00

  • [Company radar] 일본, '변신지원산업' 각광

    기업 구조조정과 금융빅뱅으로 실업자가 늘고 있는 일본에서 새로운 산업이 싹트고 있다. 직장인이나 실업자를 대상으로 전문지식이나 자격, 기능교육 등을 실시함으로써 변신을 돕는 이른바 "변신지원 산업"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특히 최근 밀려오고 있는 외국기업들로 직장을 옮기려는 사람들이 크게 늘어나면서 전신지원산업 규모는 1백억엔(약 1천2백억원)이상으로 확대되고 있다. 구조조정을 꾀하려는 회사중 아예 재취업지원회사에 재훈련이나 재취업을 ...

    한국경제 | 1998.02.09 00:00

  • [청와대수석 지상청문] (사회복지) 개혁-지역안배 '저울질'

    ... 대구.경북(TK)인사가 2명이 된다는게 다소 부담이다. 특히 전국지역의보노조가 지난 7일 반대성명을 발표한 것도 최종 낙점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근식 내무부차관은 경남 고성 출신으로 경제기획원에서 10년간 일한뒤 내무관료로 변신했다. 국무총리실과 청와대 공직기강 비서관을 거친 전형적인 부산.경남(PK) 인맥으로 분류된다. 내무부에서 군수 시장을 지내고 총리실 청와대를 두루 거쳐 시야가 넓다는게 강점으로 꼽힌다. "일벌레"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이차관은 ...

    한국경제 | 1998.02.09 00:00

  • [인터뷰] 김미숙 <탤런트> .. MBC 드라마 '사랑' 주역 맡아

    ... 늙는 길을 택했죠. 기회가 닿으면 "회춘"하자는 생각으로요" 79년 KBS연속극 "동심초"로 데뷔한 그는 올해로 연기생활 19년째. "은빛여울" "뜨거운 강" "억새바람" 등을 기억에 남는 작품으로 꼽는다. "시류에 맞춘 연기변신보다 지금까지 쌓아온 캐릭터를 보다 농도짙게 완성해나갈 생각이에요" 현재 SBS FM "아름다운 이 아침 김미숙입니다"를 진행하는 그는 라디오 DJ경력도 10년이 넘는다. 음악은 "소음"수준이 아니면 장르 구별없이 좋아한다고. "시청자들의 ...

    한국경제 | 1998.02.09 00:00

  • [인터뷰] 김승훈 <동방페레그린증권 부사장>

    ... 보다 강화시킬 계획입니다" 국내외 대주주들의 경영권분쟁이 말끔히 가신 동방페레그린증권의 대표이사 부사장으로 지난 1월말 취임한 김승훈 부사장은 M&A 업무를 전문으로 하는 증권사로 발돋움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획기적인 변신이라고 할만한데요. "M&A에 대한 경험이 있는데다 이젠 M&A 관련 제도도 상당부분 합법화 됐습니다. M&A의 순기능을 적극 살린다는 점에서 이 부문을 키운다면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고 봅니다" -M&A 업무 전문화를 위해 ...

    한국경제 | 1998.02.05 00:00

  • [영화주평] '원 나잇 스탠드'..퇴폐적 영상...공허한 메아리

    ... 듯 독특한 도시정서를 그렸다는 점에서 "라스베가스..."에 닿아 있다. "라스베가스..."가 니콜라스 케이지를 키웠듯(96년 아카데미남우주연상) "원 나잇 스탠드"는 근육질 액션배우로만 알려졌던 웨슬리 스나입스를 멜러 주인공으로 변신시켰다. 주인공은 나스타샤 킨스키, 웨슬리 스나입스, 카일 맥라클란(킨스키의 남편), 그리고 중국계 여배우 밍나 웬(스나입스의 아내). 유능한 CF감독 웨슬리 스나입스(맥스)는 뉴욕 출장길에 우연히 만난 나스타샤 킨스키(카렌)와 ...

    한국경제 | 1998.02.05 00:00

  • [사고] '중소기업 경영전략' 세미나 개최 .. 5일

    중소기업청 주최, 중소기업진흥공단이 주관하는 "중소기업 경영전략세미나" 가 한국경제신문사 후원으로 개최됩니다. 전국을 순회하며 실시되는 이번 세미나는 IMF시대에 대응하는 기업변신의 방법론과 21세기 성공전략을 제시할 것입니다. 관계자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일시및 장소 부산=2월5일(목) 부산상공회의소 2층 상의홀 창원 울산=2월6일(금) 창원대 산업협력관 국제회의실 광주 전남=2월10일(화) 광주무역회관 5층 세미나실 ...

    한국경제 | 1998.02.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