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9,8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여자 후배 텀블러에 자신의 체액 몰래 넣은 40대 공무원

    ... 책상 위에 있던 텀블러를 화장실로 가져가 그 안에 체액을 남긴 혐의를 받는다. 이같은 행동을 6차례 반복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박 씨의 행위가 텀블러의 효용을 해쳤다고 판단해 재물손괴 혐의를 인정했다. 이에 대해 장윤미 여성변호사회 공보이사는 "텀블러의 재산적 가치를 고려했을 때 재물손괴 혐의로 300만원을 선고한 것은 높은 형량에 속하는 편"이라며 "현행 법률에서 형사처벌이 가능한 성범죄는 성추행과 강간에 한정한다"고 ...

    한국경제 | 2021.05.06 00:02 | 김정호

  • thumbnail
    한강 인근서 다른 아이폰 발견…민간수색팀 "고인 父에 전달 예정"

    ... 자신의 부모와 통화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는데, 이후 고인의 휴대전화를 들고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실종 현장에서 A 씨 휴대전화를 찾는데 주력했지만 아직까지 발견하지 못한 상태다. A 씨 측은 당시 신었던 신발도 버렸다고 주장해 의혹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또 지난달 29일 경찰이 A 씨를 상대로 최면 수사를 진행할 당시 A 씨 측은 변호사와 함께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5.05 22:16 | 김정호

  • thumbnail
    다빈치 작품부터 중앙아메리카 섬까지…게이츠 부부 재산 분할 '촉각'

    ... 게이츠 부부의 재산에서 차지하는 비중(22.4%)이 가장 크다. 블룸버그통신은 게이츠의 주식이 이번에 급격하게 이전됐다면서 이는 두 부부의 재산 분할이 이미 시작됐음을 뜻하는 신호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 이혼소송 전문 변호사는 "모든 작업이 거의 다 마무리됐다고 볼 수도 있다"면서 "게이츠 부부는 발표 시점에 이혼 절차의 90∼95%를 이미 다 해뒀을 것"이라고 말했다. 게이츠 부부가 보유한 MS 지분은 ...

    한국경제 | 2021.05.05 20:29 | 박상용

  • thumbnail
    `이혼` 빌 게이츠·멀린다, 163조원 재산분할 본격화

    ... 33조6천700억원) 보유하고 있다. 이번 이전에 따라 캐스케이드는 8천730만 달러(약 983억원)어치 주식을 보유하게 됐다. 이런 흐름은 두 부부의 재산 분할이 이미 시작됐음을 뜻하는 신호일 수 있다고 통신은 분석했다. 한 이혼 전문 변호사는 게이츠 부부가 발표 시점에 이혼 절차의 90∼95%를 이미 다 해뒀을 것이라는 예상도 내놨다. 게이츠 부부가 가진 MS 지분은 약 260억달러(약 29조2천760억원)이다. 주식 외에도 워싱턴주, 캘리포니아, 몬태나, 플로리다 ...

    한국경제TV | 2021.05.05 19:45

  • thumbnail
    한강 사망 대학생 父 "이건 절대 혼자 할 수 있는 게 아냐"

    ... 씨 휴대전화를 찾는데 주력했지만 아직까지 발견하지 못한 상태다. A 씨 측은 당시 신었던 신발도 버렸다고 주장해 의혹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또 지난달 29일 경찰이 A 씨를 상대로 최면 수사를 진행할 당시 A 씨 측은 변호사와 함께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손 씨는 "결백하면 변호사 선임 없이 사과했을 텐데, 아이를 보호해야 할 이유가 있거나 뭔가 실수나 문제가 있으니 이러는 것 아니겠나"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손 씨는 ...

    한국경제 | 2021.05.05 19:24 | 김정호

  • thumbnail
    '세기의 이혼' 빌게이츠·멀린다 163조원 재산분할 돌입

    ... 캐스케이드는 8천730만 달러(약 983억원)어치 주식을 보유하게 됐다. 통신은 게이츠의 주식이 이번에 급격하게 이전됐다면서 이는 두 부부의 재산 분할이 이미 시작됐음을 뜻하는 신호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 이혼소송 전문 변호사는 "모든 작업이 거의 다 마무리됐다고 볼 수도 있다"면서 "게이츠 부부는 발표 시점에 이혼 절차의 90∼95%를 이미 다 해뒀을 것"이라고 말했다. ◇ 금싸라기 땅·건물·외국섬·미술품·도 분할되나 게이츠 부부는 빌의 MS 지분을 ...

    한국경제 | 2021.05.05 19:21 | YONHAP

  • thumbnail
    말단 사원서 CEO 된 A씨, 평생 버는 돈의 71% 세금으로 낸다

    ... 2019년 소득 상위 5%에 해당하는 120만7474명이 43조538억원의 세금을 냈다. 일반 직장인이 내는 근로소득세와 자영업자 등이 부담하는 종합소득세를 집계해 비중을 산출한 것이다. 상위 5%의 소득 하한은 1억원 안팎이다. 변호사 의사 등 전문직뿐 아니라 대기업 부장 등 중간간부 정도만 돼도 이 같은 세금 집중을 피해가지 못한다는 의미다. 연봉 1억8000만원 이상인 상위 1%는 41.3%의 세금을 부담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0%는 77.4%, 상위 20%는 ...

    한국경제 | 2021.05.05 17:36 | 강진규/노경목

  • 소득 상위 5%가 세금 65% 내는 나라

    ... 2019년 소득 상위 5%에 해당하는 120만7474명이 43조538억원의 세금을 냈다. 일반 직장인이 내는 근로소득세와 자영업자 등이 부담하는 종합소득세를 집계해 비중을 산출한 것이다. 상위 5%의 소득 하한은 1억원 안팎이다. 변호사 의사 등 전문직뿐 아니라 대기업 부장 등 중간간부 정도만 돼도 이 같은 세금 집중을 피해가지 못한다는 의미다. 연봉 1억8000만원 이상인 상위 1%는 41.3%의 세금을 부담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0%는 77.4%, 상위 20%는 ...

    한국경제 | 2021.05.05 17:34 | 강진규/노경목

  • thumbnail
    [취재수첩] '한전 규제' 지적했다고 출당 압박받는 與 초선

    ... 폭등하면 책임질 거냐” 등 비난 일색이었다. 이 의원은 “한전을 민영화하자는 것이 결코 아니고 다만 이런 위험을 관리하는 게 필요하다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김앤장 법률사무소 출신 변호사로 환경소송 전문가로 꼽힌다. 지난해 민주당 ‘영입인재 8호’로 경기 의왕·과천 지역구 공천을 받아 국회에 처음 입성했다. 4·7 재·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이 대패한 직후인 ...

    한국경제 | 2021.05.05 17:29 | 오형주

  • 변협, '로톡' 등 변호사 홍보플랫폼 가입금지…일각에선 "시대역행"

    대한변호사협회가 변호사를 홍보·소개하는 플랫폼 서비스 가입을 금지하는 내부 규정을 마련했다. 온라인 플랫폼에서 벌어지는 수임료 인하 경쟁을 막겠다는 취지다. 하지만 온라인을 통한 법률서비스 제공을 막는 규정은 '시대 역행'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한변협은 지난 4일 오후 '변호사 업무 광고 규정' 개정안을 공표했다. 개정안에는 "변호사는 자신의 이름으로 광고를 해야 하며 ...

    한국경제 | 2021.05.05 15:57 | 남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