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2171-102180 / 104,0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지하토지소유권 40미터까지 인정...서울시

    앞으로 서울시내에서 최고 지하 40m까지 개인의 토지소유권이 인정돼 지하철건설등 각종 공공사업 시행때 보상을 받게 되지만 그 이상을 초과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보상비가 지급되지 않는다. 서울시는 14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지하부분 토지사용에 따른 보상기준에 대한 조례안''을 마련, 입법예고및 시의회 의결을 거쳐 빠르면 올 연말부터 시행키로 했다. 이번에 마련한 조례안은 현재 보상이 유보돼 있는 제2기 지하철 건설 구간중 개 ...

    한국경제 | 1991.10.14 00:00

  • 내년 공공사업 용지보상비 7천5백억원

    현재 시행중인 고속도로, 일반도로, 상수도, 다목적댐, 공단개발등 각종 건설부 관련 공공사업을 위해 내년에 투입되는 용지보상비가 7천 5백억원에 이를 것으로 집계됐다. 12일 건설부가 마련한 "내년도 사업별 용지보상계획"에 따르면 현재 시행중인 사업의 총 용지보상비는 6조1천1백65억9천1백만원으로 이중 2조2천6백92억5천8백만원을 금년말까지 보상하고 내년중 7천5백10억 5천6백만원을 보상할 계획이며 나머지 3조9백62억7천7백만원은 ...

    한국경제 | 1991.10.12 00:00

  • "토지수용 채권보상 위헌"...서울변호사회

    정부가 부재지주 및 비업무용땅의 수용때 일정액이상을 현금 대신 채권으로 보상키로 입법예고하자 법조계가 위헌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 정부 입법예고에 반대의견 *** 서울변호사회는 12일 건설부가 지난달 18일 입법예고하고 지난 11일 경제장관회의에서 결정한 토지수용법과 공공용지 취득손실보상 특례법 개정안에 대한 반대의견을 대한변협에 제출했다. 서울변호사회는 이 의견서에서 "공공사업을 위한 토지수용때 보상금을 채권으로 지급할 수 있도록 ...

    한국경제 | 1991.10.12 00:00

  • 미제치즈도 시장 판쳐...미군부대 통해 매월 80톤

    ... 부패방지를 위해 다량의 방부제 가 첨가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를 취급하는 상인들조차 이 제품이 불법으로 유통되고 있는 사실을 모르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소비자들은 미국산 치즈를 산 이후 제품에 하자가 있을 경우 피해보상을 받을 수 없어 소비자들의 피해마저 우려되고 있다. 이같은 미국산 치즈가 불법으로 대량 유통되고 있는데도 불구, 주무부처인 농수 산부는 관세청과 지난 89년 하반기에 이들 제품에 대해 집중 단속을 실시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이후 ...

    한국경제 | 1991.10.12 00:00

  • 이삿짐센터 집중단속키로...교통부

    ... 전국 시.도지사 에게 지시했다. 교통부의 이같은 지시는 최근 분당 신도시 입주등 이사철을 맞아 이사화물 운송과 관련한 운임 및 요금에 대한 시비, 작업원들의 수고비 요구, 약속시간 불이행, 이사화물의 분실 및 파손에 대한 보상시비 등으로 소비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는데 따라 이사화물 운송질서를 바로잡기 위해 취해진 것이다. 교통부는 이 지시에서 부당요금 징수 및 약속시간 위반, 별도수고비 요구등 고질적인 이사화물 운송질서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자동차운수사업법 ...

    한국경제 | 1991.10.12 00:00

  • 구리에 농수산물 도매시장 건립

    ... 시장을 건립한다. 사업비는 국비 4백46억원에 서울시가 2백5억1천6백만원,구리시가 89억2천만원을 각각 부담하며 나머지 1백51억6천4백만원은 지방채를 발행,충당한다. 도는 연내 40억원을 들여 시장부지 편입토지에 대한 보상을 실시하며 내년 4백64억4천만원을 투입,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해 94년 완공과 함께 문을 열 계획이다. 또 시장건립과 때맞춰 구리 인터체인지와 서울시계,도농 삼거리를 각각 잇는 연결도로와 진입로도 개설한다. 농수산물 도매시장은 ...

    한국경제 | 1991.10.12 00:00

  • 이대 무용과 최소한 4명이상 부정입학 의혹

    ... 학교측은 홍교수가 김양 사건이 직접적인 계기가 되어 사표를 내자 이같은 사실을 교육부나 재단에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 고 말했다. 한편 G양의 어머니 B씨는 고씨가 홍교수로 부터 부정입학을 조건으로 건네준 1 억1천만원과 보상금 7천만원등 1억8천만원을 반환 받는 등 소란을 피우자 자칫 자기 딸의 부정 입학사실이 탄로날 것을 우려, 고씨에게 함구 조건으로 5천만원을 주겠다 고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이어 " 김양과 G양 이외에도 올해 무용과 ...

    한국경제 | 1991.10.11 00:00

  • "북한 수년내 핵무기 보유"...정총리 국회본회의서 답변

    ...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는 궁극적으로 가입하는 것이 경제 발전에 필요하다고 생각하며 제반 여건이 성숙되는 것을 보아가며 가입여부를 결정 할 것이나 대충 90년대중반쯤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하고 "과거사에서 기인하 는 대일 보상문제는 이미 법적으로 일단락돼 외교적문제로 다시 제기하기 어려우나 다른 측면에서 검토해볼 계획"이라고 답변했다. 이종구국방장관은 "주한미군의 핵존재여부에 대한 미국의 NCND정책은 그 자체로 한국의 안보에 기여하고 있다"고 ...

    한국경제 | 1991.10.11 00:00

  • 페놀유출사고 피해보상 환경분쟁위원회에서 재정절차 밟아

    두산전자 구미공장의 낙동강 페놀오염사고로 인한 대구시민들의 정신적 피해보상문제가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의 재정절차를 밟게 됐다. 중앙조정위원회 조병환위원장은 10일 "대구위원회로 부터 두산전자와 정신적 피해보상을 요구하고 있는 대구시민들간의 합의가 불가능하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히고 "이에따라 법적 구속력을 갖는 중앙환경분쟁조정위의 재정절차를 밟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위원장은 또 "중앙조정위원회는 지난 70년대 두차례에 걸쳐 페놀오염사고를 ...

    한국경제 | 1991.10.10 00:00

  • 수도물 도용행위에 5배의 과태료 부과

    ... 건설부는 특히 수도요금을 도용한 기간이 확인되지 않을 경우 10년이내의 기간을 도용기간으로 정하도록 했다. 또 수도의 부정사용자를 적발하거나 정보를 제공한 사람에 대해서는 조례가 정하는 바에 따라 과태료의 일정 금액을 보상금으로 지급토록 했다. 정부의 이같은 지시에 따라 각 지방자치단체는 앞으로 조례 개정작업을 벌이게 된다. 수도물의 부정사용에 대한 이같은 제재조치는 상수도의 누수율이 높은데다 부정 사용자가 늘어 상수도재정수지의 악화요인으로 작용하고 ...

    한국경제 | 1991.10.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