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1-130 / 1,4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통합당 쇄신호 닻 올린 김종인, 인물·노선·정강·정책까지 다 바꾼다

    미래통합당 재건을 위해 닻을 올린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가 인물뿐 아니라 당의 노선·정강·정책까지 다 바꾸겠다는 고강도 쇄신을 예고하고 있다. 24일 통합당에 따르면 김종인 비대위 ... 있다. 김종인 비대위는 당의 이념, 노선, 정강, 정책까지 모두 바꾼다는 계획이다. 자유·시장경제 등 보수진영이 전통적으로 강조해온 가치 외에도 사회·경제적 불평등 해소 등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전망된다. 김 ...

    한국경제 | 2020.05.24 16:35 | 성상훈

  • thumbnail
    김종인 비대위 9인 체제로…3040 전문가 영입할듯

    내달 1일 공식 업무 개시…'청년·불평등' 잡고 재건의 닻 올린다 이준석·김재섭·김소연, 김웅·김병욱·정희용 등 '젊은 피' ...middot;국회의원 보좌진' 김병욱·정희용 당선인 등이 가능성이 있다. 재선 중에는 개혁보수 성향의 유승민 의원과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류성걸 당선인, 이미 선수별 그룹에서 대표성을 갖고 목소리를 내온 이양수 ...

    한국경제 | 2020.05.24 16:11 | YONHAP

  • thumbnail
    김종인 비대위 9인 체제로…3040 전문가 영입할듯

    '청년·불평등' 잡고 재건의 닻 올린다 우여곡절 끝에 내년 4월 재보선까지 미래통합당호(號)를 책임지게 될 김종인 비상대책위는 인물과 노선, 정강·정책을 총망라해 고강도 쇄신에 들어갈 전망이다. 쇄신의 신호탄이 될 비대위 인선의 ... 끝난 뒤 김 내정자 앞에 놓인 과제는 통합당의 이념과 정책 노선을 새로 세우는 일이다. 반공과 자유시장경제 등 보수진영이 매달려온 전통적인 노선에서 벗어나 진보·보수 이념을 초월해 사회·경제적 불평등을 해소하는 게 초점이 될 것으로 ...

    한국경제 | 2020.05.24 07:00 | YONHAP

  • thumbnail
    "당대표 비서실 전락"…여의도연구원 개혁론 비등

    ... 밀리는데도 "표본에 여권 지지자가 과다하게 들어간 탓"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황교안 전 대표는 물론이고 당 전체에 "보수의 분노한 숨은표가 20%는 된다"는 오판을 초래했다. 여연 원장을 지낸 김세연 의원은 24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 '여의도연구소' 시절에는 소장이 계속 바뀌어도, 이사장은 계속 남아 구심점과 안전판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여연의 재건 방안으로는 "별도 싱크탱크를 만들어 전직 의원이나 보좌진에게 정책 기능을 맡기자"(박성민 대표), "당대표와 이사장을 ...

    한국경제 | 2020.05.24 06:00 | YONHAP

  • thumbnail
    통합-한국 5월 합당…내년 재보선까지 김종인 비대위

    ... '8월 31일까지 전당대회를 연다'는 조항을 삭제할 것으로 보인다. 8월 말 전대는 올해 초 '보수통합'으로 출범한 통합당의 과도적 지도체제를 총선 직후 새 지도부로 교체하기 위한 장치였지만, 총선 참패로 ... 임기 연장을 위해 오는 26일 열려던 전대를 취소했다. 김 내정자는 취임 즉시 비대위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당 재건·쇄신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그는 비대위원 인선과 관련해 "두고 보면 알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0.05.22 18:16 | YONHAP

  • thumbnail
    비대위·합당 이중난제 푼 통합당…정상화 본궤도

    ... 비대위'로 지도체제 공백 해소…'조기 합당'도 돌파구 확보 내주 전국위 의결만 남아…총선 참패 후 당 수습·재건 난제 산적 미래한국당이 22일 파행과 답보를 오간 김종인 비대위 논의를 일단 종결했다. 미래한국당과 합당 논의도 ... 비대위 인선, 탈당파 4인방 복당 등이 첫 시험대가 될 전망이다. 총선의 주요 패인 중 하나로 꼽히는 '극우보수 세력'의 이미지를 불식하는 것 또한 과제다. 중도로의 외연 확장을 위한 새로운 가치와 노선 재정립이 시급하다. ...

    한국경제 | 2020.05.22 18:09 | YONHAP

  • thumbnail
    통합, 돌고돌아 김종인…한달만에 다시 구원등판

    ... 지지해달라고 요청한 것을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김 내정자가 다시 통합당 비대위원장을 맡는 것은 폐허나 다름없는 통합당의 사정 탓이다. 기근에 가까운 인물난으로 김 내정자 외 적임자가 없다는 '대안 부재론'에 보수 재건의 책임이 다시 그의 어깨에 지워졌다. 올해 80세인 그는 선거운동 과정에서 당명을 자주 헷갈리는 등 총기가 다소 흐려진 것 아니냐는 시선을 받았다. 통합당이 공들여야 할 20∼40대에 호소력을 가질 수 있을지, '여의도 ...

    한국경제 | 2020.05.22 17:01 | YONHAP

  • thumbnail
    '김종인 비대위' 띄운 주호영…첫 리더십 시험대 무사통과[이슈+]

    ... 부친상을 당했지만 상복을 벗자마자 당 수습을 위한 행보를 이어왔다. 아직까지 김 전 위원장의 최종 수락 여부와 임기 관련 당헌·당규 개정 문제가 남아있지만 김 전 위원장 체제로의 정비를 결론지은 주 원내대표는 향후 보수정당의 가치를 재정립하기 위한 행보에 돌입할 전망이다. 40주년 광주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도 참석하며 다시 한번 광주에 머리를 숙였던 주 원내대표는 23일 경북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한다. ...

    한국경제 | 2020.05.22 14:25 | 조준혁

  • thumbnail
    5·18 고비 넘긴 통합, '김종인 비대위' 결론낸다

    21~22일 당선인 연찬회…김종인 임기 두고 끝장토론 5·18 망언 사과로 쇄신의 첫걸음을 뗀 미래통합당이 보수 재건 노력을 본격화한다. 통합당은 21일부터 이틀간 국회에서 21대 국회의원 연찬회를 연다. 이번 연찬회는 과거와 달리 외부 강사 없이 진행된다. 오전 10시 시작해 84명의 당선인끼리 끝장토론으로 현안별 결론을 내도록 할 방침이다. 토론 주제는 4·15 총선 참패 진단과 김종인 비대위 수용 여부, 미래한국당과의 합당 등이다. ...

    한국경제 | 2020.05.19 11:34 | YONHAP

  • thumbnail
    이준석, 민경욱에 "광인 취급 안해…밝은 세상으로 오라"

    ... 판단을 하고 계시다' 정도의 입장만 이야기 해왔다"며 "앞으로도 어떤 판단을 하시더라도 보수정당이 탈바꿈 하는 과정에 같이할 동지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 최고위원은 "하고 ... 합당한 경로로 제시할 기회"라고 재차 방송 출연을 촉구했다. 그는 "우리는 유튜버가 아니라 당인이고 코인이 아니라 보수재건을 도모해야 한다"고 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18 17:56 | 임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