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4,0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제욱 한화생명 보험사기팀 과장 "보험경찰 10년…서류만 봐도 사기범 알죠"

    ... 40대 무속인이 생명보험을 들고 두 달 뒤 돌연 사망해 30억원이 넘는 보험금을 무속인의 가족이 청구했다. 서류상으론 이상이 없었지만 김 과장은 수상함을 직감적으로 느꼈다고 했다. “유명인도 아닌데 매달 100만원이 넘는 보험료를 내고 갑자기 사망하니 의심부터 들었죠. 저희가 모은 자료를 경찰에 넘기고, 본격적인 수사가 들어간 뒤 보니 그 무속인은 사실은 살아 있었고 가족이 모의해 타인의 시체를 가져와 장례까지 치른 거였어요. 상상도 못할 일이었죠.” ...

    한국경제 | 2021.05.17 18:50 | 배태웅

  • thumbnail
    대전시 올해 첫 추경 4천411억원 편성…코로나19 피해지원

    ... 올해 제1회 추가경정예산으로 4천411억원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 시는 추경 예산안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중소기업 고용안정 지원금 60억원,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40억원, 한시적 생계지원 83억원, 일반택시기사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29억원을 반영했다. 또, 코로나19 긴급지원 및 재난재해에 대비한 재난관리기금 300억원을 추가로 적립할 방침이다. 이밖에 일자리 확충과 소비 촉진을 통한 지역경제 ...

    한국경제 | 2021.05.17 18:22 | YONHAP

  • [사설] 결국 수술대 오른 실업급여…원칙없는 퍼주기 탓 아닌가

    ... 급여 등 모성보호 관련 예산(1조5000억원 규모)을 고용보험에서 끌어다 쓰는 식의 방만한 운영은 물론, 코로나 위기를 넘는다며 ‘단기 알바’ 위주 재정일자리를 크게 늘린 정책도 문제를 악화시켰다. 이를 고용보험료율 인상이란 대증요법으로 막으려 하니, 기업과 임금 근로자의 부담만 키운다는 비판이 나오는 것이다. 이미 ‘실업급여 중독자’가 나오듯, ‘영국병(病)’으로 불리는 복지병이 한국에서 만연할 가능성도 배제할 ...

    한국경제 | 2021.05.17 17:54

  • thumbnail
    [취재수첩]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 실업급여 대책

    ... 아니지만, 이른바 ‘메뚜기 실직’의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다. 게다가 정부 일자리는 실업급여를 받으러 가는 ‘쪽문’으로 활용되기도 했다. 현행 실업급여제도는 비자발 이직 요건을 두고 있지만 보험료 기여기간(180일) 중 마지막 실직만 비자발적이면 되는 맹점이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저연차 근로자의 휴식권을 보장하겠다며 ‘1년 계약직’ 근로자에게 총 26일의 연차휴가를 주도록 한 개정 근로기준법도 초단기 ...

    한국경제 | 2021.05.17 17:22 | 백승현

  • "실업급여 높아 중도 퇴사 급증"

    ...업의 이직률은 13.5%로 근로자의 잦은 이직이 가장 큰 경영 리스크가 됐다”며 “실업급여 제도가 오히려 조기 취업을 어렵게 하고 구인난을 심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업급여는 180일 이상 고용보험료를 내고 비자발적으로 실직했을 경우 보험료 납부 기간과 연령에 따라 4~9개월간 받을 수 있다. 올해 실업급여는 월 181만원으로 최저임금(182만원)과 비슷하다. 한 중소기업 사장은 “6개월만 일하다 그만두는 청년 구직자가 ...

    한국경제 | 2021.05.17 17:18 | 안대규

  • thumbnail
    그들만의 잔치…역대급 실적에도 보험료 또 올렸다 [이슈+]

    보험사들이 올해 1분기 역대급 실적을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병원·자동차 이용량이 줄어든 반면, 주식시장 활황에 투자 수익은 늘어나면서다. 실적 잔치 속에서도 보험료는 계속 오르는 모양새다. 이미 생명보험사들이 예정이율 인하로 인한 보험료 인상에 돌입했다. 손해보험사들도 올 연말 실손보험 보험료를 대폭 인상하겠다고 예고했다. 보험사 '역대급 실적' 기록에도…보험료 인상 계속 ...

    한국경제 | 2021.05.17 14:27 | 김수현

  • thumbnail
    아라뱃길 훼손 시신 수사 1년째 난항…보험사에도 'SOS'

    ... 문의 빗발 지난해 인천 경인아라뱃길 등지에서 잇따라 발견된 훼손 시신의 신원을 확인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찰이 보험사에도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17일 인천 계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최근 경찰은 국내 25개 보험사에 보험료를 내지 않아 보험 계약 효력이 정지된 30∼40대 여성 고객의 명단을 제출해달라고 요청했다. 경찰은 지난해 5월과 7월에 인천 경인아라뱃길 등지에서 잇따라 발견된 훼손 시신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전국의 실종자, 미귀가자, 데이트 ...

    한국경제 | 2021.05.17 09:53 | YONHAP

  • thumbnail
    [고침] 경제(보험사, 역대급 실적에도 실손보험료 '계속…)

    보험사, 역대급 실적에도 실손보험료 '계속 인상' 예고 주요 보험사 이익 수십∼수백% 증가…"실손보험 손해는 여전" "차보험료는 인상 시급하지 않아"…금리상승에 보험금 지급역량 대거 하락 보험업계가 1분기 '역대급' 이익을 거두며 올해 실적에 청신호가 켜졌지만, 올해 연말에도 실손의료보험(실손보험) 보험료 대폭 인상에 나서겠다고 일찌감치 예고했다. 16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주요 생명보험사와 손해보험사 대부분이 두 자릿수(%) 이상 ...

    한국경제 | 2021.05.17 09:33 | YONHAP

  • thumbnail
    롯데손보, 1분기 영업이익 275억→542억 정정 공시

    ... 영업외수익으로 분류했던 본사 사옥 매각이익의 일부를 영업이익으로 변경했다. 이에 따라 롯데손보의 1분기 영업이익은 기존 275억원에서 542억원으로 두배 가까이 늘었다. 롯데손보는 지난 11일 영업(잠정)실적 공시를 정정해 매출(원수보험료) 5701억원, 영업이익 542억원, 당기순이익 628억원을 달성했다고 17일 밝혔다. 정정공시에 따르면 매출과 당기순이익은 직전 공시와 차이가 없었으나 영업이익은 큰 폭으로 늘었다. 이는 남창동 본사 사옥 매각 차익(544억원)이 ...

    한국경제 | 2021.05.17 09:05 | 이호기

  • thumbnail
    [한경 CFO insight]KPMG - 개성공단 사례로 본 북한 진출 전략(1)

    ... 저렴하나 노동력은 저렴하지 않다 개성공단 전면중단 직전인 2016년 2월 기준 월 최저임금은 약 74달러였으며, 2015년 북한 근로자 1인당 월 평균 임금은 187.6 달러였다. 여기엔 우리의 4대보험과 비슷한 북한의 사회보험료 등 제비용이 모두 포함돼 있기 때문에 임금수준이 상당히 낮은 편이다. 반면 노동력 수준은 높다. 북한 근로자들이 자본주의 생산현장에 적응하고 생산성이 향상되는데 걸린 시간은 예상보다 짧았다. 의류생산업체인 A사는 자사의 최고가 ...

    한국경제 | 2021.05.17 05:50 | 마켓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