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8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당대표 후보] ⑤ 권영세 "대선관리 능력이 기준…난 세번 치렀다"

    ... 문재인 대통령도 임기를 잘 마무리하려면 반대편 목소리를 듣고 현 정부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줄여야 한다. -- 당 대표 경선에서 국민 여론조사 비율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 있다. ▲ 국민 판단을 받을 공직 후보자를 뽑을 때는 민심을 더 반영할 수 있다. 당직은 당원들의 손에 맡겨야 한다. 현재 룰을 유지해야 하지 않겠나. -- 홍준표 의원의 복당에 대한 의견은. ▲ 당연히 받아들여야 한다. 화살통에는 화살이 많을수록 좋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4 06:10 | YONHAP

  • thumbnail
    박대출 "윤석열·안철수에 열린 문이 홍준표에게 왜 닫히나"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이 홍준표 무소속 의원에 대해 "내년 대선 승리를 위한 귀한 자산"이라며 복당에 찬성 의견을 피력했다. 박 의원은 13일 SNS에 "중도도 끌어않겠다면서 이 보수, 저 보수 가릴 때가 아니다"라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열린 문이 홍준표에 닫히는 것도 어색하다"고 글을 썼다. 박 의원은 홍 의원에 대해 "사적으로 악연도 있지만 지난 이야기고, ...

    한국경제 | 2021.05.13 17:59 | 이동훈

  • thumbnail
    주호영 "尹 국힘 합류 의사, 여러 채널로 확인"(종합)

    "퀵서비스, 최단 시간에 만나 尹 입당시킬 것…洪도 복당" "安과 작당 안했다…김종인에 출마 알리고 '잘하라'는 말 들어" 국민의힘 당권 도전을 선언한 주호영 의원은 13일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문제를 두고 "(우리 당과) 함께할 수 있다는 뜻을 몇 군데에서 확인했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이날 국민의힘 전·현직 의원 모임인 마포포럼 강연 후 기자들과 만나 "본인에게 직접 확인하지는 못했지만, (윤 전 총장의 의사를 ...

    한국경제 | 2021.05.13 17:29 | YONHAP

  • thumbnail
    '박근혜 키즈'에서 '30대 당대표' 노리는 이준석 "2030 잡으면 대선 승리"

    ... 단도직입적으로 당대표 출마 배경을 물었다. 이에 이 전 최고위원은 "김웅 의원이 생각보다 못하고 있어서 직접 나서게 됐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젊은 층을 대상으로한 이슈 메이킹이 잘 안된다는 것이다. 최근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복당과 관련해 설전에 대해서도 "불필요한 다툼"이라고 일축했다. 홍 의원의 복당과 관련해 "형평성의 문제"라며 "다른 의원들의 복당은 허용하고 홍 의원만 콕 집어 안된다고 할 수는 없다"고 ...

    한국경제 | 2021.05.13 17:17 | 이동훈

  • thumbnail
    주호영 "대표 되면 尹 최단시간 내 입당시킨다…洪도 복당"

    ... 데드라인을 물을 것도 없이 윤 전 총장이 빨리 들어올 것으로 본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주 의원은 "윤 전 총장과 제가 각각 대구지검에 세 차례 근무한 인연으로 자주 만났다"고 남다른 인연을 강조하기도 했다. 홍준표 의원의 복당 문제에 대해선 "홍 의원의 복당만 안 된다고 하면 또 다른 분란이 생길 수 있다. 당이 한두 사람을 녹여내고 관리하지 못한다면 집권 능력을 의심받을 것"이라며 "대화합을 위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당 대표가 되면 ...

    한국경제 | 2021.05.13 16:37 | YONHAP

  • thumbnail
    '홍준표 복당'에 입닫은 지도부…또 폭탄돌리기?

    복당신청 후 3일…비대위 열렸지만 언급無, 김기현도 침묵 당내 찬반양분 부담…6월 전당대회 이후로 논의 연기 관측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복당 추진에 국민의힘 지도부가 사실상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중앙당에 복당신청서가 접수된 지 3일이 지났지만, 당장 절차가 진행될 기미는 보이지 않고 있다. 홍 의원이 바라는 6월 전당대회 전 복당은 기대하기 어려운 분위기라고 13일 관계자들이 전했다. 원칙적으로 복당 심사는 탈당 당시 소속 시도당 ...

    한국경제 | 2021.05.13 13:06 | YONHAP

  • thumbnail
    정진석, 이준석·홍준표 설전에 "막말 프레임" 경계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은 13일 당 대표에 도전하는 이준석 전 최고위원, 복당을 요구하는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발언이 거칠다면서 "막말 정당 프레임을 다시 뒤집어 쓸 작정인가"라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이날 SNS에서 "당의 중진 의원을 아저씨로 불러선 안 된다. 우리 당의 많은 분이 영입하기를 원하는 사람을 육우, 수입산 소고기로 비유해선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전 최고위원은 "에베레스트니 뭐니 하는 말은 아저씨들이 하는 얘기"라며 ...

    한국경제 | 2021.05.13 11:40 | YONHAP

  • thumbnail
    배현진, 최고위원 출마…"육참골단 각오로 대선승리 견인"

    현역 중 첫 출사표…홍준표 복당에는 "한 가족" 찬성 국민의힘 배현진(38) 의원이 13일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했다. 배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을 열어 "육참골단(肉斬骨斷·자신의 살을 베어 내주고 상대의 뼈를 끊는다)이라는 필승의 각오"라며 "내년 대선 승리의 강력한 견인차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초선인 배 의원은 주호영 ...

    한국경제 | 2021.05.13 11:23 | YONHAP

  • thumbnail
    김웅 당대표 출마선언…"흘러간 물로는 물레방아 못 돌린다"

    ... 할당 ▲ 경영자 또는 공학자 출신 사무총장 임명 등 엔지니어링 정당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아울러 당 대표가 되면 다음 총선에서 험지에 출마하는 등 자기희생을 실천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의원은 최근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복당이나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문제 등이 논란이 됐던 당의 분위기를 두고 "당이 달라졌을 것으로 생각하다가 많은 우려가 나오는 것으로 안다"며 "그것이 출마를 결심한 이유"라고 밝혔다. 그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 전 대통령의 사면에 ...

    한국경제 | 2021.05.13 10:51 | YONHAP

  • thumbnail
    김웅 "당대표 되면 이스타항공 노조부터 찾을 것"

    ... 있는 대리기사들, 그들 옆으로 (국민의힘이) 가는 게 맞는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에베레스트를 올라갈 능력도 없고 그럴 의사도 없다"고 덧붙였다. 경쟁자인 주호영 의원이 "에베레스트를 원정하려면, 동네 뒷산만 다녀서는 안 된다"고 한 발언을 비꼰 것이다. 김 의원은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복당 허용을 촉구하는 것과 관련해 "본인이 예전에 소외된 계층에 대해 함부로 이야기한 부분에 대해 쿨하게 사과 한번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3 10:2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