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1-210 / 2,9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준석 "내년 대선은 세대구도…인지도 낮은 중진 반성해야"

    ... 대립각을 세우는 듯한 모습을 보인다면서 "당황해서 급하게 던지는 메시지들이 많은 것 같다. 중진 의원들께 드리고픈 말씀은, 이거 학습 안 된 상태에서 건드리면 벌집이다"라고 지적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복당 논란에 대해선 "내가 당대표가 됐는데 홍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입당에 장애 요소가 된다면 강력하게 제지하겠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의 향후 행보에 관해선 "당연히 저희 당에 들어와서 선거를 치를 것이라고 본다"며 "다만 그 ...

    한국경제 | 2021.05.19 12:16 | YONHAP

  • thumbnail
    野대권주자 동반입당론…국민의힘, 홍준표 딜레마 묘수?

    정진석·성일종 "6월 전대후 동시합류…논란 불식하자"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국민의힘 복당 논란과 관련, 야권의 다른 대선주자들과 함께 들어오는 방안이 거론돼 주목된다. 6·11 전당대회가 끝나는 대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롯한 야권 대선주자들을 한울타리로 아우르자는 논리다. 홍 의원 복당에 부정적인 여론을 고려한 나름의 절충안인 셈이다. 당내 최다선인 정진석 의원은 18일 오후 SNS에 '홍준표 전 대표 복당 논란 끝내자'는 제목의 글을 ...

    한국경제 | 2021.05.18 17:22 | YONHAP

  • thumbnail
    안철수 "청년·미래에 관심 두지 않으면 통합 의미 없다"(종합)

    ... 야권 통합 시기를 두고 "내년 3월 전이면 되는 것 아닌가"라고 언급,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야권 합류 등 각종 변수를 고려해 국민의힘과의 합당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라는 해석을 낳았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복당을 두고 국민의힘 내부에서 '과거로의 회귀'라는 주장과 함께 반대 목소리가 작지 않은 상황에서 안 대표의 이 같은 메시지가 합당 과정을 더 복잡하게 할 가능성도 있다. 안 대표는 간담회에서 "통합을 위한 통합이 아니라 우리나라를 ...

    한국경제 | 2021.05.18 16:14 | YONHAP

  • thumbnail
    성일종 "홍준표 복당, 전대 후 다른 대선주자들과 맞춰야"

    "김오수 청문회 협조해야"…당 연계전략과 다른 목소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인 성일종 의원은 18일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복당 여부와 관련해 "다른 (대선) 주자들이 당에 들어올 때 함께 들어오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성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전당대회 후에 들어오실 분들이 여럿 있기 때문에 그 정치 일정에 (복당 시기를) 맞춰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것이 의원 대다수의 의견"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충남 ...

    한국경제 | 2021.05.18 09:38 | YONHAP

  • thumbnail
    [당대표 후보] ⑩ 신상진 "反文 대선후보 원탁테이블 만들 것"

    ... 당을 혁신해서 국민의 지지를 받는 정당을 만들고 싶다는 의지는 한결같다. 4년 전과 달리 초선과 중진이 맞서는 구도 속에서 저는 중진의 경험과 초선의 참신함을 모두 갖췄다고 생각한다. -- 4년 전 경쟁자였던 홍준표 의원의 복당은 필요한가. ▲ 미꾸라지가 큰 강을 흙탕물로 만들 수는 없다. 미꾸라지 한 마리도 포용하지 못하는 태도는 당을 바꾸겠다는 의지와 배치된다. -- 출마선언에서 언급한 야권 대선후보군의 통합원탁테이블은 어떻게 마련하나. ▲ 5공 ...

    한국경제 | 2021.05.18 06:10 | YONHAP

  • thumbnail
    국힘 서울시당, 홍준표 복당 승인…지도부 결정만 남았다

    국민의힘 서울시당이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복당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중앙당에 송부했다. 시당은 지난 13일 당원자격심사위원회를 열어 홍 의원이 낸 재입당 신청을 심사해 이 같은 결과를 중앙당에 전달했다. 서울시당 위원장인 박성중 의원은 17일 통화에서 "당내에 찬반 의견이 상존하지만, 대선 후보와 당 대표를 지낸 홍 의원의 입당을 승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서울시당의 결정에 따라, 홍 의원의 복당은 첫 번째 문턱을 넘게 ...

    한국경제 | 2021.05.17 17:00 | YONHAP

  • thumbnail
    대구시의회 전 의장들 "홍준표 복당 반대는 야권분열 초래"

    국민의힘 소속 대구시의회 전임 의장들이 홍준표 의원의 복당을 허용해줄 것을 당에 요청했다. 김상연 시의회 초대 의장, 최백영 2대 의장, 이덕천 4대 의장은 17일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촉구했다. 이들은 "홍 의원 복당을 반대하는 행위는 우파 진영과 야권의 분열을 초래하고 (그렇게 되면) 또다시 국민들이 우리 당에 실망하고 외면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권 경선에) 홍 의원뿐 아니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한국경제 | 2021.05.17 13:57 | YONHAP

  • thumbnail
    주호영 "윤석열 측 입당의사 밝혀…대선 경선 전 결심해야"

    ... 매달려서는 안 된다는 것도 옳은 이야기"라며 "우리 당의 토대를 튼튼히 하는 일과 같이 해야 하는 것이지 어느 한쪽만 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홍준표 의원 복당 문제에 대해선 "오래 논란을 벌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우리 당의 대선 후보였고 당대표를 역임한 분이다. 또 같은 조건에서 공천을 받지 못했던 분들이 이미 복당을 한 마당에 이거를 두고 오래도록 ...

    한국경제 | 2021.05.17 13:13 | 김명일

  • thumbnail
    나경원 "전당대회냐 다른 역할이냐 마지막 고민 중"

    ... 자리"라고 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당권 주자들이) 개인적 인연을 많이 말한다"며 "저도 (인연에 대해) 언급할 수 있는 게 있지만, 당이 먼저 변화해 윤 전 총장이 찾을 수 있는 당으로 만드는 게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과의 통합 문제를 두고서는 "일단 통합해야 한다"며 "속도의 문제가 아니라 이기는 통합 과정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복당 문제는 "절차대로 진행하면 된다"고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7 10:55 | YONHAP

  • thumbnail
    김종인 "김동연, 대권 나올 수도…드라마틱한 스토리 있어"

    "대권, 양자 대결 가능성 가장 커…여권서는 이재명이 위협적" "野 전대 초선, 관심 끄는 데 성공…洪 복당, 컨센서스 기다려야"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주목해야 할 차기 대선 주자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지목했다. 김 전 위원장은 17일 보도된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김 전 부총리가 움직이는 것으로 아는데, 어떤 어젠다를 들고나오는지 두고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김 전 부총리 나름대로 ...

    한국경제 | 2021.05.17 08:3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