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651-2660 / 3,2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동영 "연내 매듭 희망"…복당 추진

    지난 4월 재보선 공천에서 배제,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했던 정동영 의원(전주 덕진)이 연내 복당을 추진 중인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이에 따라 당내 '숨은 뇌관'이었던 정 의원의 복당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오를 전망이며 계파간 갈등이 재연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 정 의원은 1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연내에 복당 문제의 매듭을 지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이제 내 입장을 정리할 때가 됐다고 본다"며 "구체적으로 어떻게 할지는 좀 ...

    연합뉴스 | 2009.12.10 00:00

  • 정동영 의원 "큰 틀에서 하나되는 게 좋다"

    민주당 지도부의 반대로 복당에 어려움을 겪는 무소속 정동영 국회의원(전주 덕진)은 9일 "과거를 뛰어넘어 큰 틀에서 하나가 되는 것이 좋다"며 복당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전주시내 한 음식점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과거에는 당내에서도 진보와 실용, 친노와 반노 등 다소 균열과 차이가 있었으나 이제는 이런 과거를 과감히 뛰어넘어서야 한다"며 "복당에 대한 견해를 밝혀야 할 때가 임박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 "복당하면 ...

    연합뉴스 | 2009.12.09 00:00

  • 정세균 "내년 단체장 후보 호남 먼저 결정"

    ... 그는 이어 "기초단체장 후보가 현직 위주로 이뤄지면 당과 정치 발전을 위해 전략공천도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신인 정치인들이 현직보다 불리하지 않도록 경선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관리하겠다"고 강조했다. 무소속 정동영. 신건 국회의원의 복당과 관련해서 그는 "일에는 순서와 절차가 있으며 그 일도 순리대로 하는 것이 좋다"며 "복당은 당사자에게 명예롭고, 당에도 시너지 효과가 있을 때가 가장 바람직하다"고 말해 연내 복당은 사실상 물 건너 간 것으로 보인다. 정 대표는 ...

    연합뉴스 | 2009.12.02 00:00

  • 정세균 "한, 언론악법 재개정 포용력보여야"

    ... 관해 "늦지않게 입장을 분명히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대통합'에 대해 "원내외 유력 정치인이 활동할 수 있는 그라운드를 만드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와 관련,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무소속 정동영 의원의 복당 문제에 대해 "멀리있는 것은 아니고 곧 해야할 일"이라면서도 "특별영입 케이스가 되면 논란만 되고 당외 인사들과 통합할 때 같이 하면 된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soleco@yna.co.kr

    연합뉴스 | 2009.11.01 00:00

  • 丁ㆍ孫 '전략적 협력관계' 지속되나

    ...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당의 체질개선을 명분으로 정계복귀가 빨라질 것이라는 전망도 적지 않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수도권을 중심으로 손 전 대표로의 `쏠림 현상'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이런 가운데 무소속 정동영 의원은 당분간 복당 문제에 대해 `로키' 행보를 이어갈 것으로 보이나 오히려 정 대표 체제 안정에 자신감을 얻은 지도부가 야권 통합을 기치로 포용적 태도를 보일 것이라는 해석에 무게가 실린다. 당 핵심인사는 29일 "더이상 복당 문제는 당내 갈등요인이 ...

    연합뉴스 | 2009.10.29 00:00

  • thumbnail
    [10ㆍ28 재보선] 丁, 수도권ㆍ충북 잡고 롱런 채비… 鄭, '재보선=與필패' 뚫고 선방

    ... 싹쓸이라는 결과를 일궈낸 정 대표를 공격할 명분을 찾기 어렵게 됐다. 위기 때마다 지역구 불출마,의원직 사퇴 등 배수의 진으로 헤쳐온 정 대표의 행보에도 보다 자신감이 붙게 됐다. 당장 세종시,4대강 등 현안에 대한 목소리 강도를 높이는 한편 당내에서도 '광폭'행보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자신감이 정동영 의원의 복당 등과 같은 현안을 푸는 데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김형호/이준혁 기자 chs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10.29 00:00 | 이준혁

  • [인터뷰] 주호영 특임장관 "세종시, 국민대표 뽑아 '끝장토론'으로 풀어야"

    ... 야당과의 관계 개선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했다. "야당 의원들에게 해외 특사를 적극 제안하고 대통령과의 만남도 자주 주선하겠다"며 "여야를 떠나 정치 지도자들이 자주 만나는 것을 꺼리지 않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친박연대의 한나라당 복당에 대해서는 "당 지도부의 생각이 중요하다"면서도 "친박연대는 원래 정치적 노선이 같았던 분들이기 때문에 언제가 될진 몰라도 같은 길을 갈 거라 본다"며 전향적인 입장을 보였다. 그는 세종시 문제 외에도 4대강 살리기와 지방행정구역 ...

    한국경제 | 2009.09.30 00:00 | 김유미

  • 박근혜, 10월 재선거 도울까

    ... 공천원칙을 지키지 않으면서 왜 강릉에서는 여론조사를 적용하는가. 당 공천이 고무줄인가"라며 "이렇게 되면 친박은 어떻게 공천을 받겠는가"라고 반발했다. 결국 박 전 대표는 선거전에 뛰어들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다만 복당 및 당협위원장 문제에 애쓴 양산의 박희태 후보에게는 일부 친박 의원들이 개인적인 '보은' 차원에서 힘을 보탤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경남 지역의 일부 친박 의원들은 오는 23일 박 후보의 선대위 발족식에 참석하고 선거운동이 시작되는대로 ...

    연합뉴스 | 2009.09.20 00:00

  • MB-박근혜, '국정동반자'관계 구축하나

    ... 이상 길어진 이날 회동에서 단독회동은 정해진 순서가 아니었다"며 "그러나 자연스럽게 독대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이 대통령도 준비를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해 5월 이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으로 가진 회동에서 `친박 복당' 문제를 놓고 신경전을 벌였던 두 사람은 이날 독대에서 국정 전반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나누며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단독회동에서) 남북문제, 4대강 살리기 사업, G-20 ...

    연합뉴스 | 2009.09.16 00:00

  • 민주, 거물들의 귀환 가시화

    ... 인사들이 하나둘씩 전면에 다시 나서고 있다. 재보선의 승부처인 수원 장안과 안산 상록을의 필승 카드로 손학규, 김근태 두 상임고문에 대한 차출론이 당내에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들의 복귀 움직임과 맞물려 무소속 정동영 의원의 복당 논의도 탄력을 받고 있다. 정운찬 전 서울대 총장의 총리후보 지명,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 체제 출범을 계기로 여권내 차기 경쟁구도가 본격화되는 것과는 달리 야권은 정국 주도권을 내준 채 지리멸렬한 상황을 면치 못하고 있다는 자성론이 ...

    연합뉴스 | 2009.09.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