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691-2700 / 3,2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민주 새원내대표 이강래 "MB악법에 맞서 강력하게 싸우겠다"

    ... 한몫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 원내대표가 해결해야 할 과제는 산적해 있다. 당장 미디어법 금융지주회사전환법 등 6월 임시국회 때 다뤄야 할 개정안들은 여 · 야 간 입장 차가 커서 정면대결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정동영 전 장관의 복당을 두고 당내 이견이 많은 것도 숙제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정세균 대표,정동영 전 장관과 모두 친하기 때문에 내가 당내 화합의 가교 역할을 하겠다"면서 "10%대에 불과한 민주당의 지지율을 연말까지 25%로 끌어올리겠다"는 ...

    한국경제 | 2009.05.15 00:00 | 민지혜

  • thumbnail
    [취재여록] 첫날부터 삐걱댄 쇄신특위

    ... 이상득 의원 등 실세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나경원 의원은 "쇄신위는 당을 혁신하려면 전권을 가져야 한다"면서 "이 부분을 원 위원장이 확실히 해줘야 한다"고 압박했다. 친박 무소속 연대로 당선돼 당으로 돌아온 이 의원은 "복당후 7개월 만에 당사에 처음 왔다. 자의든 타의든 우리당에 소외된 분들이 너무 많다"면서 "국민은 우리당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 다 아는데 우리만 모르고 있다"고 했다. 4 · 29 재보선의 참패가 친박진영을 끌어안지 못한 결과라는 ...

    한국경제 | 2009.05.15 00:00 | 구동회

  • thumbnail
    10월 재보선 '미니총선'되나…의원직 상실 10여명 될듯

    ... 김노식,양정례 친박연대 의원이 14일 선거법 위반으로 징역형을 받고 의원직을 잃음에 따라 18대 국회의원 재적수는 299명에서 296명으로 줄었다. 이에 따라 친박연대 의석은 8명에서 5명으로 위상이 축소됐다. 친박연대 측은 한나라당 복당 결정을 미뤄온 나머지 비례대표 5명의 진로도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선거법이나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의원직 상실 위기에 놓인 의원은 10여명 가까이 된다. 홍장표 박종희 허범도 한나라당 의원,김종률 민주당 의원 최욱철 무소속 ...

    한국경제 | 2009.05.14 00:00 | 김유미

  • 민주 비주류 '포문'… 정체성 논란 가열

    ... 재보선에서의 호남 패배에 대해 "호남 배제가 전국정당이 되는 첫출발이라고 본 노무현 프레임은 지지세력 분열로 끝나버렸다"며 "지지층에 대한 뚜렷하게 차별된 대안과 메시지를 던지지 못해 전국정당이 못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동영 의원 복당 문제에 대해선 "폭넓은 정치인이라면 지역구민만 보지 말고 국민시선도 봐야 한다"면서도 "분열에 분열을 거듭하면 안되는데 지금은 당이 너무 폐쇄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지도부에 각을 세웠다.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조배숙 의원 주재로 ...

    연합뉴스 | 2009.05.14 00:00

  • 이만섭 "李대통령-박근혜 흉금터놓고 만나야"

    ... 원내대표 카드'가 무산된 뒤 나온 조기 전당대회 개최 주장에 관해서도 "전당대회라는 것은 친박이나 친이가 합의해서 하는 것"이라며 "자꾸 중구난방으로 수습책을 내놓으면 내분만 격화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민주당 정동영 의원의 복당 문제에 대해 "괜히 빨리 들어가서 민주당 내분의 원인을 제공했다는 오해를 받을 필요가 없다"며 "정 의원은 신중히 시간을 갖고 기다리는 게 좋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shin@yna.co.kr

    연합뉴스 | 2009.05.13 00:00

  • 민주 원내대표 경선 '두 가지 변수'

    ... 2명을 두고 2차 투표를 하게 된다. 이강래 후보는 "단일화를 요구하는 의원들도 많았던 데다 아직 결심을 못한 의원들도 후보 단일화를 호의적으로 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부겸 후보는 "정동영 전 장관의 복당 문제에 대한 입장 차이가 있는 데다 이종걸 후보의 선명했던 이념과 주장이 이강래 후보에게 어떻게 투영될지 불명확하다"며 "판세에는 큰 영향을 주지 못할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05.13 00:00 | 민지혜

  • 귀국한 박근혜, 다시 '침묵모드'

    ... 안팎에선 전형적인 `박근혜식 행보'라는 분석이 나온다. 박 전 대표는 현안에 대해 단도직입적으로 할 말은 하되, 한 번 입장을 밝힌 이후엔 이를 뒤집지도, 그렇다고 진전된 입장을 내놓지도 않는 `원칙행보'를 이어왔다. `친박 복당' 문제가 터졌을 때에도 `일괄 복당'을 강하게 밀어붙인 뒤 칩거에 가까운 행보를 보였고, 18대 총선 공천에서도 주류측 행보를 지켜보다 "국민도 속고 나도 속았다"는 한 마디를 내놓고 지역구에서 꼼짝하지 않았다. 대선후보 경선 ...

    연합뉴스 | 2009.05.12 00:00

  • 박지원 "뉴민주당플랜에 정체성 담아야"

    ...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뉴민주당 플랜은 이러한 우리의 역사와 정체성을 충분히 담고, 새시대가 필요한 것을 포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동영 의원의 복당문제에 대해서는 "당헌.당규에 따라 지도부가 처리하면 된다"면서도 "(당헌당규에 1년간) 복당이 안되게도 돼있지만 소정의 절차를 밟아 최고회의와 당무회의의 인준을 받으면 복당을 하게 돼있다. 어차피 우리 식구라면 들어와야 한다"고 ...

    연합뉴스 | 2009.05.11 00:00

  • 원내대표 꿈 접은 '親朴좌장' 김무성

    ... 사무총장직을 맡으며 첫 인연을 맺었다. 17대 대선의 당내 경선 패배 이후 이명박 대통령의 대선 승리로 친이진영이 당권을 장악하면서 김 의원은 '보복 공천'의 희생양이 됐다. 하지만 그는 무소속으로 출마해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부산 · 경남(PK)에서 화려하게 부활했다. 총선 직후 이어진 친박 복당 정국에서 견고한 단일대오를 형성하던 두 사람은 복당 문제가 해소되자 조금씩 균열이 생기기 시작했다. 구동회 기자 kugija@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05.10 00:00 | 구동회

  • 박지원 "화합으로 재집권 토대 쌓을 터"

    ... 대여투쟁을 통해 6월 미디어악법을 기필코 저지하겠다"고 밝혔고, "84명 국회의원의 힘을 하나로 모으기 위해 의원총회를 당내 정치의 본령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김대중 정부 시절 문화부장관과 청와대 비서실장 등을 지냈다. 참여정부에서 대북송금 특검에 의해 구속됐으며 2007년말 복권된 뒤 지난해 4.9 총선에서 무소속 당선하고 복당했다.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shin@yna.co.kr

    연합뉴스 | 2009.05.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