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711-2720 / 2,9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입당파' 9명 이르면 내일 소환통보

    ... 소개하면서 "내일(6일) 한번 더 논의를 거쳐 이들에 대한 소환통보 여부를 최종 확정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에서 소환조사를 검토중인 입당파 정치인은 모두 9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이들 입당파 정치인과 비슷한 시기에 복당하면서 당에서 유세지원비명목으로 2억원을 받은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에 대한 사법처리 여부도 함께 마무리지을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검찰은 삼성과 SK에서 각각 15억원과 2억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김종필 ...

    연합뉴스 | 2004.05.05 00:00

  • "한승수의원, '입당파'와 성격 달라".. 검찰

    ... 한나라당으로 당적을 옮기면서 2억원 안팎의 불법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입당파'정치인들 중 한승수 의원의 경우 성격이 달라 소환 조사에 신중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 수사관계자는 "한 의원이 대선 이전에 한나라당에 복당하면서 불법자금을받은 혐의가 있으나 입당파 정치인들과 달리, 지구당을 맡은 상태였기 때문에 자금의 성격이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이상득 전 사무총장도 지난 3월말 해명서를 통해 "그간 당에서 확인한바, 한승수 의원의 ...

    연합뉴스 | 2004.05.03 00:00

  • `입당파' 의원 10명 내주중 소환여부 결정

    ... "신경식 의원을 통해 롯데의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이흥주 전 이회창 후보 특보 역시 자금세탁법 위반 혐의가 인정돼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며 이들에 대한 형사처벌 방침을 내비쳤다. 검찰은 그러나 입당파 의원들과 비슷한 시점에서 복당했던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와 관련, "원래 한나라당 소속이었고 당에서 수수한 돈의 성격도 입당파 의원과는달라 소환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삼성에서 채권으로 15억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내주중 소환조사를 ...

    연합뉴스 | 2004.05.01 00:00

  • 검찰, `삼성채권' 본격조사 방침

    ... 총재의 재소환이 필요하면 왜 필요한 지, 필요치않으면 왜 그런지 명쾌하게 설명하는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현재까지 이전 총재가 대선자금과 직접 관련됐다는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가 대선 직전 복당하면서 불법자금을 수수했다는의혹과 관련, "수표로 유세지원비 2억원을 받았다는 박 대표의 해명은 (수사팀으로부터 보고받은 내용과) 조금 다른 것 같다"고 언급, 수표 외에 추가로 현금을 수수했을 가능성을 시사했다. 검찰은 17대 국회가 ...

    연합뉴스 | 2004.04.23 00:00

  • 박찬종, "당선되면 한나라당 복당"

    한나라당 부산 서구지역에 공천을 신청했다가 탈락한뒤 무소속 후보로 출마키로 한 박찬종 전 한나라당 상임고문은 31일 "당선되면 한나라당에 반드시 복당하겠다"고 밝혔다. 박씨는 "당의 상향식 공천 약속을 믿고 지난 1년간 최선을 다해 준비해왔으나 당이 그 약속을 어겼다"고 지적한뒤 "이미 박근혜 대표에게 통보한 바 있지만 이번 선거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되면 한나라당에 복당, 국민적 사랑을 회복하는 정당이 되고 노무현 정권을 비판.견제하는데 앞장서겠다"고 ...

    연합뉴스 | 2004.03.31 00:00

  • 박원홍 총선출마포기 선언

    한나라당 공천탈락에 반발, 탈당한 뒤 17대 총선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던 박원홍(朴源弘) 의원이 29일 17대 총선 출마포기 및 한나라당 복당을 선언했다. 박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주의를 지지하는 한나라당이 한 명이라도 더 의석을 얻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17대 총선 서울서초갑 무소속 출마를 포기하고 한나라당에 복당키로 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그동안 깨끗한 정치를 해왔다고 자부하는데 최근 정치자금과 ...

    연합뉴스 | 2004.03.29 00:00

  • 우리당 공천 진통 몸살

    ... 선거운동원이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됐다며 후보직 사퇴를 요구하는 상경시위를 벌였다. 낙하산 공천에 따른 후유증도 소란을 가중시켰다. 전남 장흥.영암 경선에서 탈락한 후보측 당원들은 경기 군포 공천 탈락에 반발, 탈당했다가 탄핵안 가결 직후 복당한 유선호(柳宣浩) 전 의원이 공천된 것에 대해 "장흥.영암이 쓰레기 하치장인가"라는 제목의 반대 성명서를 내고 강하게 항의했다. 이들은 자신들의 요구가 거부될 경우 유 후보에 대한 낙선운동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양평군수로 있다가 ...

    연합뉴스 | 2004.03.29 00:00

  • 열린우리당 장흥.영암 '낙하산 공천' 파문

    ... 중앙당에 강한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이에 대해 유선호 전 의원은 29일 기자회견을 갖고 "공천과정에서 군포와 안산을 오가며 매끄럽지 않은 과정을 겪은 것은 사실이지만 탄핵 정국 이후 열린우리당의 지지도가 올라가자 기회주의적으로 복당한 것이 아니고 민주수호를 위해 모든 기득권을 포기하고 백의종군한 것"이라고 밝혔다. 유 전의원은 당초 경기 군포에 공천을 신청했으나 중앙당이 김부겸 의원을 공천하고 자신을 경기 안산.단원을 후보로 공천하자 `밀실공천'이라며 탈당, ...

    연합뉴스 | 2004.03.29 00:00

  • 우리당 '2차 낙하산공천' 논란

    열린우리당이 27일 공천에 반발, 탈당했다가 탄핵정국 돌입과 동시에 복당한 유선호(柳宣浩) 전 의원을 전남 장흥.영암에 공천함으로써 또다시 낙하산 공천논란에 휩싸였다. 우리당은 당초 경기 군포지역에서 김부겸(金富謙) 의원과 공천경쟁을 벌이다 낙마하자 `밀실공천'이라며 탈당,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탄핵안이 가결된 다음날인 지난 13일 복당한 유 전 의원을 경기 안산단원을 지역에공천, 홍역을 치른 바 있다. 당시 해당지역 ...

    연합뉴스 | 2004.03.27 00:00

  • 우리당 `2차 낙하산공천' 논란

    열린우리당이 27일 공천에 반발, 탈당했다가 탄핵정국으로 당지지율이 급상승하자 복당한 유선호(柳宣浩) 전 의원을 전남 장흥.영암에 공천함으로써 또다시 낙하산 공천논란에 휩싸였다. 우리당은 당초 경기 군포지역에서 김부겸(金富謙) 의원과 공천경쟁을 벌이다 낙마하자 `밀실공천'이라며 탈당,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탄핵안이 가결된 다음날인 지난 13일 복당한 유 전 의원을 경기 안산단원을 지역에공천, 홍역을 치른 바 있다. 당시 ...

    연합뉴스 | 2004.03.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