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721-2730 / 3,2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4·29 재보선 D-7] 여야지도부 "사느냐, 죽느냐"

    ... 2곳을 잃은 데 대한 당내 책임문제가 불거지겠지만 당 지도부 사퇴까지는 가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다. 반면 전주 덕진은 물론 완산갑과 부평을까지 잃는 최악의 상황이 온다면 지도부 총사퇴론과 함께 심각한 내홍에 휩싸일 수 있다. 특히 무소속으로 원내에 진출한 정동영 전 장관이 외곽에서 당내 비주류와 연대해 '복당 불가론'을 외쳐온 지도부를 흔들 경우 내부 분열이 가속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준혁/김형호 기자 rainbow@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04.21 00:00 | 이준혁

  • 민주-정동영, '집안다툼' 점입가경

    ... 점입가경으로 치닫고 있다. 민주당과 `정동영-신 건' 무소속 연대간 전면전이 감정싸움 양상으로 흐르면서 `텃밭'내 분열이 심화되고 있다. 정 후보는 21일 신 후보와 함께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당 지도부의 복당 방침에 대해 "무정체성, 무정책, 무리더십의 `3무(無)'로 당원과 지지자들에게 절망을 안겨준 친노 386, 정세균 지도부가 또한번 `정동영 죽이기'를 시도하고 있다"며 전날에 이어 이틀째 당 주류측을 맹비난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은 ...

    연합뉴스 | 2009.04.21 00:00

  • 丁-鄭-孫, 얽히고 설킨 함수관계

    ... 민주당이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의 인천 부평을에서 이길 경우 정 대표로선 전국정당화의 명분을 기반으로 당내 입지도 보다 탄탄해질 것이라는 관측이 높다. 정 전 장관 공천 불가피론을 폈던 비주류의 목소리가 당분간 잦아들면서 정 전 장관의 복당론도 힘을 잃게 될 공산이 적지 않다는 분석이다. 다만 수도권에서 승리하더라도 `정동영(덕진)-신 건(완산갑)' 무소속연대 바람에 휩쓸려 텃밭인 전주 2곳 모두 패한다면 정 전 장관의 호남내 영향력이 어느정도 확인되면서 호남 의원들의 ...

    연합뉴스 | 2009.04.19 00:00

  • 정동영-신 건, 19일 무소속연대 공식선언

    ... 공개 지원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소속연대는 앞으로 이광철 후보가 친노(親盧) 인사라는 점을 겨냥, 친노 대 비노(非盧) 구도를 집중 부각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민주당 김유정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복당해 당을 살리겠다는 사람이 무소속 연대로 `민주당 죽이기'에 앞장서겠다는 것이냐"며 "이는 `배신의 연대'"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 없이 지금의 정 후보가 어떻게 있을 수 있었느냐"며 "전주 시민들이 민주당 죽이기에 ...

    연합뉴스 | 2009.04.18 00:00

  • 4.29 재보선 스코어별 시나리오

    ... 공천불가라는 결단을 내린 정 대표가 선거패배의 정치적 책임을 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정 대표가 물러날 경우엔 조기 전당대회를 개최하거나 비상대책위원회를 설치하는 방식으로 새로운 지도부가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 정 전 장관의 복당 여부와 복당 시기는 새로운 지도부 구성 결과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는 것이 일반적인 관측이다. 한나라당은 제1야당인 민주당이 전패 후유증으로 내홍에 휩싸인다면 향후 정국주도권을 행사하는데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한나라당이 ...

    연합뉴스 | 2009.04.16 00:00

  • 민주, 텃밭서 정동영과 전면전

    ... 제1야당이 강하고 야당 구실을 해야 하는데 지금 민주당으로는 불가능하다"며 "현 정부를 심판해야할 선거를 `정동영 죽이기' 선거로 만든 민주당이야말로 바뀌어야 할 대상"이라고 반격했다. 그는 "제 몸 속에는 민주당 피가 흐른다"며 복당 의지도 거듭 피력했다. 신 후보도 기자회견에서 "전주가 친노 386의 손바닥 안으로 들어가서야 되겠느냐"고 주장했고, 무소속 연대에 대해서는 "전주 여론이 그렇게 돌아가면 `연대'는 물론 `연합'도 할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9.04.16 00:00

  • 4.29 재보선 좌우할 '6대 변수'

    ... 전면전에 나섰지만 아직까진 결과를 예측하기 힘들어 보인다. 전주 선거결과는 향후 당내 정치지형에도 적지 않은 변화를 몰고 올 것으로 전망된다. `무소속 연대'를 구축하게 된 정 전 장관과 신 전 원장 모두 당선될 경우 이들의 복당 논란과 맞물려 당내 주류-비주류간 갈등이 최고조에 달하면서 권력투쟁이 본격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친이ㆍ친박 대리전 한나라당의 텃밭인 경북 경주에선 뿌리깊은 당내 갈등이 변수가 되고 있다. 현재 경주에선 친이계를 대표하는 ...

    연합뉴스 | 2009.04.15 00:00

  • '정동영-신 건 연대說' 논란

    ... 총선에서 전주 덕진에 공천 신청했다 낙천했으며 완산갑 경선에서 탈락한 한광 옥 전 새천년민주당 대표의 후원회장을 맡고 있다. 하지만 정 전 장관의 무소속 연대 추진이 사실이라면 논란이 예상된다. 그가 탈당하면서 당선 후 복당을 강하게 시사했기 때문이다. 신 전 원장이 무소속 연대를 수락할 경우 민주 당의 텃밭인 전주 2곳 선거에서 당 후보와 `정동영.신 건 무소속 연대'가 정 면 충돌하는 사실상의 `집안싸움'이 동시에 벌어지게 된다. 특히 정 전 ...

    연합뉴스 | 2009.04.14 00:00

  • 전주 재보선 '정동영-신 건 연대說' 논란

    ... 지난해 4.9 총선에서 전주 덕진에 공천 신청했다 낙천했으며 완산갑 경선에서 탈락한 한광옥 전 새천 년민주당 대표의 후원회장을 맡고있다. 하지만 정 정 장관의 무소속 연대 추진은 논란을 낳고 있다. 그가 10일 탈당하면서 당선 후 복당 의지를 밝혔기 때문이다. 신 전 원장이 무소속 연대를 수락할 경우 민주당의 텃밭 인 전주 2곳 선거에서 당 후보와 `정동영.신 건 무소속 연대'가 정면 충돌하 는 사실상의 `집안싸움'이 동시에 벌어지게 된다. 특히 정 전 장관이 ...

    연합뉴스 | 2009.04.13 00:00

  • 鄭 무소속 출마…민주 재보선 위기

    수도권 승부 불투명…鄭복당 놓고도 갈등 예상 정동영 전 통일부장관이 결국 4.29 재보선 무소속 출마를 선언함에 따라 민주당의 재보선 전략에 적신호가 켜졌다. 정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전주 덕진에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선언하고 민주당을 탈당했다. 이로써 덕진은 정 전 장관과 민주당 김근식 후보 간의 사실상 '집안 싸움'으로 치러지게 됐다. 정 전 장관의 무소속 출마에 맞서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19대 호남 지역구 포기라는 ...

    연합뉴스 | 2009.04.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