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771-2780 / 3,2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노무현 前대통령 "靑거짓말…너무 야비"

    ... 250만원을 주는 방안을 마련해주거나 내 비서 3명에게 공무원 비밀취급인가를 내주고 관리시켜주면 된다"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은 이어 기자단과 관광객들을 만난 자리에서 민주당 지도부에 대해 "당내 논의가 안 됐는지 모르겠는데 복당 제의를 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정세균 신임 대표가 "대동단결로 힘을 키워 지방선거 승리에 이어 대선에서 정권을 회수해오겠다"고 하자 노 전 대통령은 "지난 5년간 한나라당이 정말 부러웠다. 참 단결을 잘하더라"며 "경상도를 ...

    한국경제 | 2008.07.11 00:00 | 이준혁

  • thumbnail
    親朴 의원 무조건 일괄복당 허용 … 한나라,183석 '거대여당'으로

    한나라당이 10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친박 의원들을 '무조건 일괄 복당'시키기로 결정했다. 4ㆍ9총선 후 3개월간 끌어온 친박 복당 문제가 일단락되면서 조만간 180여석에 이르는 거대 여당이 탄생하게 됐다. 박희태 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간담회를 갖고 "친박의원 전원을 무조건 우리 당에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 앞으로 계파 이야기 안 나오고 화합된 목소리를 내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친박 복당의 최대 변수였던 친박연대 서청원 대표와 양정례ㆍ김노식 ...

    한국경제 | 2008.07.10 00:00 | 김유미

  • 서청원 "복당절차 밟겠다"…친박무소속 11일 입당

    친박연대 서청원 대표는 10일 한나라당 지도부가 친박연대 및 친박무소속연대 소속 의원들에 대한 일괄복당 결정을 내린 데 대해 "복당 수순을 밟겠다"고 밝혔다. 서 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 입장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한나라당 최고위원회 결정과 관련,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서 대표는 이어 "만시지탄이 있지만, 친박연대는 복당 절차를 밟겠다"면서 "조금 미흡한 것은 실무자들이 의논할 것이다. 화답하겠고, 전향적으로 수순을 밟도록 ...

    연합뉴스 | 2008.07.10 00:00

  • 한 `친박의원 무조건 일괄복당'

    서청원.홍사덕 복당허용..180여석 '巨與'탄생 한나라당은 10일 친박(친 박근혜) 의원 전원에 대한 무조건 일괄 복당을 허용키로 했다. 한나라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복당 문제를 논의한 끝에 이같이 합의했다. 박희태 대표는 회의 뒤 기자간담회를 갖고 "최고위에서 친박 의원들 전원을 무조건 일괄해서 다 받기로 결정했다"면서 "앞으로 이제 이 당에서 제발 계파 얘기가 안 나오는 화합된 목소리를 내는 정당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

    연합뉴스 | 2008.07.10 00:00

  • [볼록렌즈] 금감원, 외국인 공매도 일제 점검

    ○…금감원,외국인 공매도 일제 점검.공매도로 하락장 서바이벌 게임 즐기는 외국인.그들에게 목내놓고 있는 천수답증시 언제 탈피할까. ○…한나라당 '친박'의원 무조건 일괄복당 허용.커진 몸집 뒤뚱거리지 않으려면 겸손과 관용 항상 염두에 두셔야 할 것. ○…한은 총재 "물가 급등이 2차,3차 충격으로 이어져선 안돼".환율정책으로 기선제압 나섰다면 금리인상으로 확실한 물가 방어선 구축하겠다는 신호.

    한국경제 | 2008.07.10 00:00 | 남궁덕

  • 한, 친박복당 오늘 최고위서 최종 결론

    한나라당은 10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4.9 총선 뒤 석 달을 끌어온 친박(친 박근혜)인사 복당 문제에 대한 최종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박희태 대표는 당 대표로 선출되면서 당 화합을 최우선 과제로 내걸고 복당 문제를 우선 해결하겠다고 공언한 만큼 전향적인 결론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지난 8일 열린 최고위 회의에서는 한나라당 지도부는 일괄복당 원칙에 공감하면서도 친박연대 서청원 대표를 비롯해 검찰에 기소된 의원들의 구체적 ...

    연합뉴스 | 2008.07.10 00:00

  • 李대통령 "국회 안 열려 걱정 많았다"

    ... 시기로, 이럴 때일수록 국민의 마음을 사야 한다"면서 "감동의 정치를 펴야 한다. 감동이 없어서는 국민들이 흔쾌히 도와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친박(친 박근혜) 의원 전원에 대한 무조건 일괄복당을 허용키로 했다는 소식을 소개한 뒤 "국민들이 걱정해 오던 당의 화합문제이고, 이제 다투는 소리가 아니라 화음을 내겠다"고 다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쇠고기 국정조사'를 거론, "어차피 오는 9월 국정감사가 있으니 먼저 한번 ...

    연합뉴스 | 2008.07.10 00:00

  • thumbnail
    통외-남경필, 국토-이낙연 유력…여야 국회상임위원장 윤곽

    ... 구성안은 일반위원회 13개, 특별위원회 5개(예결위 윤리위 여성위 정보위 운영위) 등 총 18개다. 한나라당은 이 중 9∼10개 상임위를 차지한다는 것이 목표이고 민주당은 6∼7개의 자리를 노리고 있다. 하지만 친박연대의 한나라당 복당이 이뤄질 경우 한나라당은 대략 180석 정도의 의석 수를 갖게 돼 더 많은 위원장 자리를 요구할 공산이 크다. 선진당은 2개 상임위원장직을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상임위 중 '노른자위'로 분류되는...

    한국경제 | 2008.07.09 00:00 | 이준혁

  • 친박복당 10일 결론

    친박 인사들의 한나라당 복당 문제가 10일 결론날 것으로 보인다. 조윤선 한나라당 대변인은 8일 "오늘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권영세 당원자격심사위원장으로부터 그간의 경과에 대한 보고를 받고 입당과 복당 문제를 논의했다"며 "10일 최고위에서 계속 논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최고위원들은 당의 가장 큰 현안인 친박 복당 문제를 두고 지난 7일 최고위원회의 직후 별도로 만나 의견을 교환하는 등 본격적인 논의를 벌이고 있다. 김유미 기자 ...

    한국경제 | 2008.07.08 00:00 | 김유미

  • 박대표 "친박-반박 얘기 안나오게 할 것"

    정몽준 "일괄처리"..허태열 "전면 일괄복당"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는 8일 친박(친 박근혜) 복당 문제와 관련, "친박-반박 얘기가 안 나오게 하려고 한다"면서 "모든 것을 결정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친박인사 복당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일괄복당 조치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일괄해서 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몽준 최고위원도 "강재섭 대표 때 대충 결론이 났었다"면서 "오늘 ...

    연합뉴스 | 2008.07.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