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781-2790 / 3,2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세균 "李대통령 포함 여야정 원탁회의 열자"

    ... 그는 또 수락사에서 제안한 여야정 원탁회의에 대해 "아무런 사전조율 없이 만나는 게 아니라 사전 대화를 통해 뭔가 해결의 실마리를 만들어 해야 한다"고 말했다. 호남 지역 무소속 의원들의 입당문제에 대해 "당헌.당규에 따라 복당 신청이 있으면 개별심사를 통해 수용할 것은 수용하고 그렇지 않은 경우 당헌대로 1년을 기다려야할 것"이라고 원칙론을 견지했다. 그는 지명직 최고위원 두 자리에 대해 "한명은 영남, 한명은 여성을 대상으로 물색할 것"이라고 답했고, ...

    연합뉴스 | 2008.07.07 00:00

  • thumbnail
    박희태 "나는 관리형 대표가 아니다"

    ... 정부가 농어촌 피해 대책을 세워놓지 않고 추진해서 반대했던 것이다. 이후에 많은 것을 얻어내고 국회에 들어가서는 협조했었다." ―당내 화합을 강조하고 계신데 갈등을 해소할 묘안이 있나. "하나씩 하나씩 풀어가야 한다. 우선 친박복당 문제를 풀면 박근혜 전 대표도 마음이 좋아지시지 않겠나. 이 문제를 최대한 신속하게 해결하려고 한다. 앞으로 당을 운영하는 데 있어서도 친박 측 의견을 많이 들으려고 한다. 당 인사도 탕평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마음 ...

    한국경제 | 2008.07.07 00:00 | 유창재

  • 박희태 "대통령 자주 만나 허심탄회하게 소통"

    ... 것"이라며 한 발 물러섰다. 지난 3일 전당대회 직후 기자회견에서 당헌당규 개정 필요성을 제기하자 친박(박근혜) 측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선 데 따른 것이다. 그는 "이해할 수 있는 기반이 서로 다른 것 같다"며 "당청 관계에 대해서는 앞으로 언급을 하지 않겠다"고 말을 아꼈다. 박 대표는 친박 복당 문제에 대해 "(복당 절차를) 강하고 빠르게 진행해 신속히 일괄복당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유창재 기자 yoocool@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7.06 00:00 | 유창재

  • 박희태 "합의 개원이 원칙…복당 빨리 결말"

    ... 오후 국회의장 단독 선출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시사했다. 하지만 그는 "얼마나 불가피하고 야당이 비협조적이어서 그런 얘기가 나왔겠느냐"면서 야당의 국회 정상화 협조를 촉구했다. 박 대표는 서청원, 홍사덕 의원을 포함한 친박복당 문제에 대해서는 "당에서 구체적으로 연구가 있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빨리 결론 내서 결말을 짓도록 하겠다"고 밝혔으나 "당헌상 불가능하다하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내 화합과 관련, "탕평인사, 계파를 초월한 인사를 ...

    연합뉴스 | 2008.07.04 00:00

  • thumbnail
    韓 새 지도부 과제는… 쇠고기 민심수습·국회정상화 '발등의 불'

    ... 풀기 위한 지도부의 중재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계파싸움,줄세우기 논란이 재연된 전당대회 후유증 극복도 만만치 않은 숙제다. 김민전 경희대 교수는 "당청이 확고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또 화합과 소통을 위해 친박 인사들의 복당문제 해결 등 당내 비주류세력 포용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민생 챙기기도 중요한 숙제다. 국회는 임기 시작 1개월이 넘도록 개원은 물론 국회의장 선출조차 못하고 있다. 국가적 행사를 포함한 주요 의전행사는 물론 각종 ...

    한국경제 | 2008.07.03 00:00 | 이준혁

  • 박희태호 출범…李대통령 친정체제 구축

    ... 대표는 경선 기간에 "당내 계파갈등 해소야말로 한나라당이 당면한 최대 과제"라며 "당내에 계파라는 용어가 사라지도록 갈등을 모두 녹이는 용광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가까이는 당내 당직 인사부터 차기 지도부로 미뤄진 친박 복당문제의 종료 방향, 나아가 지난해 대선 당시 이명박 대통령이 밝힌 박근혜 전 대표와의 `국정의 동반자' 관계 확립 여부가 갈등 해소와 화합 여부를 결정짓는 시금석이 될 전망이다. 계파싸움, 줄세우기 논란이 재연된 전당대회 후유증 ...

    연합뉴스 | 2008.07.03 00:00

  • thumbnail
    "무계획이 계획" … '세월낚기' 나서는 姜대표

    ...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날의 상처와 허물은 내가 모두 다 끌어안고 가겠다"며 "소원한 점이 있었다면 훌훌 털어버리고 새 지도부를 중심으로 하나가 돼 미래로 나아가자"고 말했다. 또 "그동안 치열했던 경선을 비롯해 공천 파동,탈당과 복당 같은 논란과 갈등은 당의 화학적 결합을 막는 걸림돌이 돼 왔다"고 지적하면서 "이번 전대는 당의 화합과 단결을 다지는 축제의 마당이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임기 2년을 돌아보며 "우리 정치사에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간 가슴 벅찬 ...

    한국경제 | 2008.07.02 00:00 | 김유미

  • 강재섭 "지난 상처ㆍ허물 다 안고 갈 것"

    ... 나아가자"고 당부했다. 강 대표는 전당대회를 하루 앞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이임 기자회견에서 "무엇보다 이번 전대는 당의 화합과 단결을 다지는 축제의 마당이 돼야 한다"면서 "그동안 치열했던 경선을 비롯해 공천 파동, 탈당과 복당 같은 논란과 갈등은 당의 화학적 결합을 막는 걸림돌이 돼 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국민의 큰 기대 속에 이명박 정부가 출범한 지 4개월 남짓 지났지만 변화와 개혁을 통해 대한민국 선진화를 이뤄내겠다는 큰 뜻을 펼쳐보기도 전에 ...

    연합뉴스 | 2008.07.02 00:00

  • 탈당 親朴 "복당 지켜보자"

    ... 친박연대 서청원 대표와 홍사덕 의원 등 18대 총선 공천을 신청하지 않은 친박(친박근혜) 인사들에 대해 입당 신청 후 심사 입장을 밝힌 데 대해, 친박연대 및 친박무소속연대는 1일 일단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어차피 전당대회 이전 복당 절차가 완료되기는 어렵다고 예상했던 데다, 새 지도부로 공이 넘어간 만큼 당내 화합 차원에서 `일괄복당'의 최대 걸림돌인 서 대표와 홍 의원을 포함하는 전향적 복당 결정을 내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판단이기 때문이다. 박근혜 ...

    연합뉴스 | 2008.07.01 00:00

  • 박희태-정몽준 `막말' 공방

    ... 유감스럽게 이해할 수 없는 일이 생겨 박 선배께서 헤아려 주셨으면 한다"고 했다. 그러자 박 전 부의장은 "너무 그렇게 막말하니까 얼떨떨하다"고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그는 "공천 잘못은 천하가 다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현재 복당이 가장 큰 과제이고 공천 후유증을 막는 게 가장 큰데 자꾸 공천에 얽매여 그런 식으로 얘기하면 안된다"고 쏘아 붙였다. 여기에 공성진 의원이 "당 대표는 당에 대한 헌신과 기여한 측면이 모든 당원이 수긍할 정도로 많거나, 사회적 명망이 ...

    연합뉴스 | 2008.06.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