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41-2850 / 3,3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홍장표 등 친박 4명 복당 허용

    한나라당은 16일 홍장표 의원 등 4명에 대해 복당을 허용하기로 결정했다. 권영세 사무총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제3차 입당심사위원회 직후 간담회를 갖고 "홍장표(친박연대), 유재중ㆍ성윤환(친박 무소속연대),무소속 김세연 의원 등 4명의 입당을 허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공천헌금 문제로 기소된 친박연대 김노식 비례대표 의원에 대해선 입당을 잠정 보류했다. 이로써 친박계 복당 인사는 지난 10일 복당이 결정된 김무성 의원 등 15명을 ...

    한국경제 | 2008.06.16 00:00 | 이준혁

  • thumbnail
    한나라 당권주자 "도와줘요 박근혜"

    ... 사실상 최고위원으로 당선이 확정된 상태다. ◆친박계 표심은 어디로 일단 정통 친박계로 분류되는 인사는 아무도 전대에 출마하지 않을 전망이다. 박근혜 전 대표뿐 아니라 친박계 좌장인 김무성 의원도 "당밖 친박 인사들의 일괄 복당을 허용하면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데 따른 것.이 원칙이 당내 친박 의원들에게도 확대 적용됐다는 분석이다. 실제 내부 측근인 허태열 의원은 박 전 대표에게 출마 의사를 타진했지만 박 전 대표가 부정적 입장을 밝혀 뜻을 접은 ...

    한국경제 | 2008.06.16 00:00 | 유창재

  • 李대통령-李총재 `보수대연합' 손잡나

    ... 보수결집의 의도를 내포하고 있다는 해석도 있다. 이 대통령은 이미 보수층 결집을 위한 `집안단속'은 어느정도 해 놓은 상태다. `여당내 야당'으로 불리는 박근혜 전 대표의 요구를 수용, `친박'(親朴.친박근혜) 인사들의 일괄복당을 허용한 것이나 친형 이상득 전 국회부의장의 `2선후퇴론'으로까지 비화된 여권 내부의 권력투쟁 양상에 대해 강한 경고 메시지를 보내 분란을 조기에 잠재운 것은 보수층 결집과 결코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적전분열 예방을 위한 ...

    연합뉴스 | 2008.06.15 00:00

  • '박근혜 총리'의 전제조건은 장관 제청권 가진 책임총리 보장

    ... 전 대표 모두 스스로를 '떡줄 사람'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이 시점에선 MB가 먼저 손을 내밀어야 해법이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총리를 만들기 위해선 총리직 공식 제안과 책임총리 권한 부여,친박계의 즉각적인 일괄복당 등 3가지 조건이 붙는다고 했다. 결국 장관 제청권을 갖는 책임총리 문제로 압축된다는 의미다. 지난 대선 경선 당시 박근혜 캠프의 선대위원장을 맡았던 한 인사는 "MB와 박 전 대표는 스타일과 DNA가 너무나 다르다"면서 "대통령과 ...

    한국경제 | 2008.06.11 00:00 | 이준혁

  • 한나라, 親朴의원 11명 복당 결정

    한나라당이 지난 4·9총선 당시 공천에서 떨어져 탈당한 친박 인사들을 당락에 관계 없이 즉각 복당시키기로 10일 결정했다. 이에 따라 김무성 이해봉 한선교 박종근 의원 등 당 밖 친박 인사 15명이 탈당 4개월여 만에 한나라당으로 돌아오게 됐다. 복당이 허용된 현역의원은 친박연대의 박종근 송영선 의원,친박무소속연대의 김무성 김태환 유기준 이경재 이해봉 최구식 한선교 이인기 의원,무소속 강길부 의원 등 총 11명이다. 이들이 복당하면 한나라당 ...

    한국경제 | 2008.06.10 00:00 | 유창재

  • 朴측, 친박복당 "판단유보"

    "일괄복당 안되면 거부할 수도"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측은 10일 당원자격심사위가 김무성, 김태환, 유기준, 한선교 의원 등 15명에 대해 우선적으로 복당을 허용키로 한 것과 관련, 일단 지켜보겠다며 반응을 자제했다. 일관되게 친박연대와 친박무소속연대 모두에 대한 일괄복당을 요구해왔고, 17대 당 소속 의원을 대상으로 한 1차 복당 결정은 그런 차원에서 과정에 불과하기 때문에 특별히 언급할 것이 없다는 것이다. 오히려 친박연대 서청원 대표, ...

    연합뉴스 | 2008.06.10 00:00

  • 李 법제처장 "쇠고기 고시 위헌소지"

    ... 고집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문제가 있다고 건의하면 이를 수용한다"며 "인사문제에 대해선 초동대처했어야 했는 데 초기에 검증과정이 부족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여러 루트를 통해 의견을 종합해 친박(친 박근혜) 일괄복당과 박근혜 전 대표를 포용할 것을 대통령에게 건의한 바 있다"며 "현 단계에서 국민을 설득할 사람으로는 박 전 대표가 제일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박근혜 총리론'에 대해선 "인사권은 대통령의 고유권한으로 박 전 대표를 ...

    연합뉴스 | 2008.06.10 00:00

  • thumbnail
    靑 "박근혜 총리카드는 유효"

    ... 안전과 자유와 행복을 영원히 확보할 것을 다짐하면서'라는 구절이 있다"며 "이 의미는 국가는 국민을 위해 존재해야 하고 국민의 안전과 행복을 지키는 것이야말로 국가의 가장 큰 의무라는 것을 다짐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본인의 총리설에 대해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표는 당분간 복당 논의 등 추이를 지켜보며 외부 활동을 자제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미 기자 warmfront@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6.09 00:00 | 김유미

  • 한, 7.3 전당대회 "분위기 안뜨네"

    ... 또 다른 후보측도 "전대 한달 전에는 사람도 끌어 모으고 분위기가 살아야 정상인데 이번에는 도저히 그런 분위기가 아니다"면서 "조용히 지역 조직들과 만나고 실무 준비단 정도만 꾸리고 있지만 여론 조성이 안된다"며 울상을 지었다. 복당문제 해결이 늦어지면서 박근혜 전 대표측이 이번 전당대회에 사실상 불참하는 것도 전대 분위기를 가라앉히는 데 한 몫 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성조, 진 영 의원 등 일부 박 전 대표와 가까운 인사들이 출마 의사를 밝히고는 있지만 ...

    연합뉴스 | 2008.06.08 00:00

  • [이 아침에] 세상 참 쩨쩨하다

    ... 돌아가는 꼴을 보고 있노라면 참 쩨쩨하고 한심하다는 생각밖에 안 든다.숱한 국민이 이토록 절규하는 것을 보고도 결단하지 못하는 지도자,협상 잘못하고 돌아와 오히려 제 국민 앞에서 큰소리치는 고위관리,공천 밥그릇 싸움에 탈당했다가 다시 복당을 떼쓰는 정치인,갖은 편법과 불법으로 재산을 모으고도 국민 앞에 당당한 공직자,주재국의 엄청난 소요를 매일 실감하면서도 어떤 가교(架橋) 노릇도 하지 않는,가교는커녕 되레 감정을 악화시키는 미국 관리 역시 한심하고 좀스럽긴 매한가지다.통신사만 ...

    한국경제 | 2008.06.06 00:00 | 홍성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