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41-2850 / 3,2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朴, 호주.뉴질랜드 방문 마치고 귀국

    ... 대표는 또 국내 문제에 함구할 것이라는 애초 입장과 달리 이명박 대통령과 향후 관계 설정에 대해 "나라 발전을 위해 좋은 일이고, 옳은 일이면 항상 협력할 계획"이라며 일정한 관계회복 가능성을 열어 놓았다. 또 탈당한 측근들의 복당 문제에 대해서도 지도부의 입장 변화를 평가하는 등 다소 유연한 입장을 보여 향후 이와 관련해 어떤 구체적 입장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한 측근은 "복당을 포함해 이 대통령과 신뢰 관계를 손상시킨 근본적 문제 해결이 전제돼야 국정 ...

    연합뉴스 | 2008.05.22 00:00

  • thumbnail
    [한나라당 차기 지도부에 듣는다] 홍준표 “정책위에서 장관후보 내겠다”

    ... 정도의 정책 로드맵을 미리 받아서 당이 정무적으로 판단,부작용을 예측하겠다. 발표를 취소시킬 것은 취소시키고, 발표 시점이나 정책이행 속도도 조정하겠다.사후통제 기능은 당에서 장관에 책임을 묻겠다는 얘기다." ―친박 당선자들의 복당 문제에 대해선 어떤 입장인가. "박근혜 전 대표를 끌어안고 갈 수밖에 없다.그래야 한나라당이 안정적인 40%의 지지율을 유지할 수 있다. 복당 문제는 이런 관점에서 풀어야 한다고 본다.친박 무소속 당선자들을 먼저 받아들이되 ...

    한국경제 | 2008.05.21 00:00 | 김홍열

  • 당청회동 `국정쇄신책' 건의 불발

    "사실상 접어"..한 내부 반발 촉발우려 이대통령 `복당해법' 사실상 동의 이명박 대통령과 강재섭 대표간의 19일 정례회동에서 관심이 집중됐던 한나라당의 국정쇄신안 건의는 `불발'로 끝났다. 조윤선 대변인은 회동 뒤 브리핑에서 "보고를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오히려 이날 회동에서는 당에서 마련중이던 쇄신안이 언론에 미리 알려진 데 대해 강 대표가 이 대통령에게 "누를 끼친 것 같아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까지 했다고 한다. 당초 한나라당은 ...

    연합뉴스 | 2008.05.19 00:00

  • thumbnail
    [18대 주목 이사람] 조해진(경남 밀양ㆍ창녕)‥"행동 앞세우는 '실용 議政' 펼칠 것"

    ... 대통령 당선자 부대변인을 거치며 지근 거리에서 보좌한 경력을 통해 쌓은 내공 덕분이다. 주위에서는 이 대통령의 생각을 적확하게 읽어내고 표현하는 그의 능력 또한 탁월하다고 평가한다. 그는 논란이 되고 있는 친박계 당선자들의 복당 문제에 대해선 선별 복당론을 견지한다. "일괄 복당을 허용할 경우 당내 특정계파를 공식 인정하게 되는 셈이어서 향후 당내 분란을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해서다. 따라서 공천 불이익 여부를 따지는 등 합리적인 복당 기준을 먼저 ...

    한국경제 | 2008.05.19 00:00 | 김홍열

  • 李대통령-강대표 19일 정례회동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는 19일 오전 청와대에서 정례회동을 갖고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비준안 국회 처리 문제를 비롯해 국정쇄신안, 당 지도부 구성, 친박 복당 등 당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이날 회동은 당초 지난 16일 열릴 예정이었으나, 칼로스 구티에레즈 미 상무장관이 방한함에 따라 연기됐다. 이 대통령과 강 대표는 회동에서 쇠고기 파동으로 촉발된 민심 수습책으로 `국민신뢰 회복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당 전략기획본부와 ...

    연합뉴스 | 2008.05.19 00:00

  • 朴 "한반도 평화위해 노력 다할 것"

    ... 박물관과 대학을 잇따라 방문한 뒤 항공편으로 뉴질랜드 수도인 웰링턴으로 이동, 20일 헬렌 클라크 총리를 비롯해 교육.문화유산.사회개발 장관 등과 잇따라 면담하고 의회도 방문할 예정이다. 한편 호주.뉴질랜드 방문 이후 탈당한 측근들의 복당 문제에 대해 유연한 입장을 보이고 있는 박 전 대표의 행보와 관련, 일각에서는 이번 외국 방문이 톡톡히 한몫을 한 것 아니냐는 주장도 제기돼 눈길을 끈다. 한 측근은 "박 전 대표는 외국에 나와 있을 때 한층 여유를 되찾는다"면서 ...

    연합뉴스 | 2008.05.19 00:00

  • 李대통령ㆍ姜대표 19일 회동 … 친박복당 '2단계'로 가닥잡나

    친박 당선자 복당을 둘러싼 한나라당 내 갈등이 해빙무드를 타고 있다.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일괄복당 원칙을 고수하고 있지만 강재섭 대표의 최근 입장 선회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등 한층 유연한 자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뉴질랜드를 방문 중인 박 전 대표는 17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당 최고위원회의의 선별 복당론에 대해 "복당을 받는다면 대승적 차원에서 일괄적으로 해주면 좋겠다"며 "수사가 진행 중인 문제는 결론이 안 난 단계인 데다 ...

    한국경제 | 2008.05.18 00:00 | 김홍열

  • "국민에 알리는 것 보다 듣는 소통 필요" … 정치 전문가들 제언

    ... 정무라인에 배치하고 역할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얘기다. 김민전 경희대 정치학과 교수는 20%대로 추락한 지지율에 대해 "영어몰입교육 등 다수 국민의 생각과 맞지 않는 정책으로 중도나 진보 성향의 지지자들이 먼저 이탈했고,그래도 35%는 남아야 하는데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 측과의 불화로 이마저 나뉘었다"며 "친박 복당 문제를 해결해 본래의 지지 기반을 하나로 뭉치게 하는 게 급선무"라고 분석했다. 유창재 기자 yoocool@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5.16 00:00 | 유창재

  • 친박연대 '선별복당' YES할까

    한나라당이 탈당한 친박 당선자들의 복당 문제에 대해 '조기 선별복당'으로 가닥을 잡으면서 친박연대가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한나라당이 복당 대상자의 자격을 '당의 윤리규정과 정체성에 맞는 인사'로 못박은 게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서청원 대표와 양정례 김노식 당선자를 겨냥한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이런 상황에서 박근혜 전 대표가 당 지도부의 결론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힌 만큼 한나라당이 선별복당을 결정하면 박 전 ...

    한국경제 | 2008.05.15 00:00 | 유창재

  • 이재오 "미국연수 간다"…문제는 '시기'

    ... 전제에서 비롯됐다. 주류측 `원로그룹'의 지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진 박희태 의원의 당권 대항마로 안상수 원내대표를 밀고 있는 게 이 의원이란 설도 나온다. 이 의원은 다른 당내 현안에 대해서는 입을 꾹 다물었다. 친박(親朴) 복당 문제에 대해선 "내가 끼어들 사안이 아니다"고 했고, 향후 역할론에 대해서도 논어에 나오는 `부재기위 불모기정(不在其位 不謨其政. 그 직위에 있지 않거든 그 자리의 정사를 논하지 말라)'이란 말로 답변을 대신했다. 이 의원은 이어 당과 ...

    연합뉴스 | 2008.05.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