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61-2870 / 2,9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李회창 후보, `盧-鄭단일화' 적극 견제

    ... 막겠다는 반창연대이지, 정권교체가 목표가 아니다"면서 "두분 다 DJ의 힘을 얻어 정권을 잡겠다는것이므로 국민의 동의를 얻기 어렵다"고 이 지역의 `정권교체' 여론과 `반DJ 정서'를 환기시켰다. 그러나 박근혜(朴槿惠) 의원의 복당 추진에 대해선 "통합과 화해의 시대를 열기위해 우리당의 방향과 이념에 동의하는 분들과 같이 가려는 것이므로 저쪽 동네의 단일화를 위한 것과는 비교가 안된다"고 말했다. '지난 총선때 공천과 관련, 수억원을 수뢰한 혐의가 있는 ...

    연합뉴스 | 2002.11.09 00:00

  • 한나라당 李후보, 박태준씨와 회동

    ... 단독으로 진행된다고 황준동 부대변인이 밝혔다. 이 후보는 그동안 박 전 총리의 협력을 얻기 위해 적극 노력해왔고, 박 전 총리도 이 후보에게 우호적인 반응을 보여왔기 때문에 이날 회동에서 박 전총리의 이 후보 지지표명이 이뤄질 지 주목된다. 이 후보는 조만간 한국미래연합 박근혜(朴槿惠) 대표와도 회동, 박 대표의 복당을 위해 한나라당과 미래연합간 합당 문제를 매듭지을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기자 ash@yna.co.kr

    연합뉴스 | 2002.11.09 00:00

  • 鄭후보-박근혜 연대무산..鄭 "당대표 맡아달라"...朴 "소신 다르다"

    ... 전 의원이) 당의 정체성에 연관이 없을 수 없다"고 말해 강신옥 창당기획단장에 대한 깊은 거부감을 드러냈다. 강 창당기획단장은 박 대표의 부친인 박정희 대통령을 시해한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을 변호했었다. 박 대표는 한나라당으로의 복당에 대해 "아직은 아무 것도 결정된바 없다"며 "이달 중순께쯤 지지후보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동은 5일 밤 정 후보가 박 대표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회동을 요청했으며 박 대표 측은 이날 오전 이미 "정 후보로부터 ...

    한국경제 | 2002.11.06 00:00

  • 한나라 '정.노'견제 공격

    ... "정부와 현대, 북한간 3각 뒷거래 의혹이 확산되는 만큼 현 정권과 현대는 모르쇠로 일관하며 진실규명을 거부해선 안된다"며 검찰수사를 촉구했다. 김 총장은 또 국민통합 21의 이철(李哲) 조직위원장이 박근혜(朴槿惠) 의원의한나라당 복당움직임을 비판한데 대해 "자기들 뜻대로 안된다고 등뒤에서 비난하는것은 공당의 자세가 아니다"면서 "이 위원장 발언이 정 의원의 지시에 의한 게 아닌지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이규택(李揆澤) 총무도 "현대는 유령회사가 왜 이리 많으냐"고 ...

    연합뉴스 | 2002.11.02 00:00

  • '弔問정치'...政爭 휴전 .. 李후보 부친 빈소 표정

    ... 조의를 표했다. 김창성 경총회장,박용성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종교인들도 줄을 이었다. 한광옥 최고위원은 빈소에서 한나라당 양정규 의원과 만나 "정치도 인간이 하는 것인데 삼우제까지는 정쟁을 하지 말자"고 말했다. 한나라당 복당이 유력한 박근혜 대표는 "예의를 갖춘다는 차원에서 빈소를 찾았다"며 "이런 상황에서 정치 얘기를 꺼내는 것은 예의에 맞지 않다"고 말했다. 김종필 총재는 조문을 마친 뒤 다과를 한 자리에서 양정규 의원이 '잘 좀 도와달라'고 하자 ...

    한국경제 | 2002.11.01 00:00

  • 박근혜 대표 '당대당 통합' 요구

    한국미래연합 박근혜(朴槿惠) 대표는 29일 한나라당 합류 형식과 관련해 `복당'이 아닌 '당대당 통합' 입장을 내비쳤다. 박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내가 이미 정당에 몸담고있는 만큼 복당이라는 말은 어폐가 있고, 당대 당 통합이 정확한 용어"라고 밝히고"당대당 통합 문제는 실무적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핵 사태와 관련해선 "북한의 핵폐기는 재론할 수 없는 절대적 사실"이라며"이 과정에서 무력을 사용해선 안되며 정치력과 ...

    연합뉴스 | 2002.10.29 00:00

  • 박근혜 "당대당 통합 원한다"...한나라 "진일보한 제안"

    한국미래연합 박근혜 대표는 29일 최근 거론되고 있는 한나라당 복당설과 관련,"복당이 아니라 당대당 통합이 정확한 표현"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지금까지 미래연합 대표로 당을 이끌어온 만큼 복당이라는 용어는 어폐가 있다"며 "상대가 누구든 간에 합당하는 것이지 복당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합당방식을 취할 경우 당명 변경과 당내 지분율 문제 등으로 많은 시일이 소요돼 사실상 대선 전 합당은 ...

    한국경제 | 2002.10.29 00:00

  • 대선 D-50 정국변화 조짐

    ... 의원들의 집단탈당 움직임은 정의원의 지지도 난조 현상에 따라 둔화되고 있고, 이에 따라 국민통합 21은 개별영입에 적극 나서고 있어 세 정파간의 힘겨루기 결과가 주목된다. 한국미래연합의 박근혜 대표는 29일 기자간담회에서 한나라당 복당에 대한 질문에 "복당이라는 말은 어폐가 있고 당대당 통합이 정확한 용어"라며 "이 후보와 만나정치개혁에 대한 확고한 의지가 있음을 확인, 신뢰가 다시 회복될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김영일(金榮馹) 총장은 ...

    연합뉴스 | 2002.10.29 00:00

  • 박근혜 대표 "한나라와 통합모색"

    한국미래연합 박근혜(朴槿惠) 대표는 29일 한나라당과의 연대 문제와 관련, "복당이라는 말은 어폐가 있다"면서 "정확히 말하면 당대당 통합이 정확한 용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후보와 만나 정치개혁에 대한 확고한 의지가 있음을 알 수 있고, 신뢰가 다시 회복될 수 있느냐가 (통합의) 관건"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표의 이같은 언급은 이 후보와 일단 회동을 갖고 의중을 탐색한 뒤 한나라당에 ...

    연합뉴스 | 2002.10.29 00:00

  • [한나라 '대어영입' 모색]

    ...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와 경선 과정에서 같은 길을 가기 어려울 정도로 감정의 골이 깊게 패였고 그를 영입할 경우 한나라당 취약지인 수도권과 충청권을 보완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한나라당은 기대하고 있다. 박 대표의 복당은 가시적인 단계에 접어들었고, 이 의원의 경우는 상당히 가능성이 높다는 게 한나라당 핵심관계자들의 주장이다. 그러나 이인제 의원의 한 측근은 "선거전략상 흘리는 것으로, 대꾸할 가치가 없는 말"이라고 일축했고 한나라당 내부에서도 "이 ...

    연합뉴스 | 2002.10.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