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61-2870 / 3,2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朴측 "발표 알아서 하라더니…갈등만 증폭"

    ... 문제를 거론했다고 한들 진정성이 없다는 비판이 나왔다. 아울러 박 전대표가 브리핑을 맡기고 `프리 핸드'를 부여했다 뒤늦게 이 사실을 공개하고 나선 것도 "책임 떠넘기기에 갈등만 증폭시키는 것"이라는 반발도 거셌다. 한 측근은 "복당과 관련해선 당정분리라며 당에서 알아서 할 문제라서 받아들일 수 없다더니, 당원이 선출하는 당 대표직을 대통령이 지명하는 게 말이 되느냐"면서 "언어 도단이고 진정성이 없는 행동이다. 지난번에 총리직을 제안할 때에도 이런 식이지 않았느냐"고 ...

    연합뉴스 | 2008.05.12 00:00

  • "친박 복당 문제 이달중 결정해야" … 박근혜 전대표 출국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는 11일 탈당한 측근들의 복당 문제와 관련, "5월 말까지는 현 지도부에서 가부간에 결정을 내려줘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5면 박 전 대표는 이날 호주.뉴질랜드 출국에 앞서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문제는 현 지도부 체제하에서 잘못해 생긴 문제이기 때문에 현 지도부가 매듭을 지어야지 국민들도 바로잡혔다고 이해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어제도 (이명박 대통령과의 회동에서)5월 말까지 결정나면 ...

    한국경제 | 2008.05.11 00:00 | 유창재

  • 李대통령 "복당 거부감 없어"…박근혜 전 대표와 110분 회동 대화록

    ... 연출했다. 그러나 상견례를 마치고 시작된 약 1시간50분간의 비공개 회동에선 적잖은 신경전이 있었다는 후문이다. 오찬 식탁엔 한식에 일식이 곁들여진 퓨전 음식과 과일, 제주산 녹차 등이 올라갔다. 박 전 대표는 친박 인사 복당,쇠고기 문제 등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거침없이'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할 말을 다 했다"는 분위기다. 박 전 대표가 회동 후 가진 기자회견을 바탕으로 만든 대화록이다. △박 전 대표 =정부에 대한 정부에 대한 ...

    한국경제 | 2008.05.11 00:00 | 홍영식

  • 갈등불씨 그대로 남긴 李-朴회동…복당 5월말까지 결론날까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는 11일 탈당 친박계 인사들의 복당 문제와 관련해 이명박 대통령과 당 지도부를 거듭 압박하고 나섰다. 전날 이 대통령과의 청와대 오찬 회동에서 복당 문제에 대해 명확한 해법을 이끌어내지 못했다고 판단,당 지도부의 결정에 따라 향후 정치적 행보가 바뀔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하지만 강재섭 대표는 "복당문제는 차기 지도부가 결정해야 할 사안"이라는 기존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동반자 관계를 복원해 최근 일련의 악재를 ...

    한국경제 | 2008.05.11 00:00 | 이준혁

  • [사설] (12일자) 갈등 못푼 李ㆍ朴회동 국정혼란 걱정이다

    ... 못찾고 현안에 주도적으로 대응하기는커녕 오히려 혼란을 자초(自招)하는 모습은 정말 한심하다. 그런만큼 여당은 심각한 위기의식을 갖고 갈등구조를 하루빨리 해소함으로써 안정된 국정운영을 뒷받침하는 체제를 갖추지 않으면 안된다. 논란의 핵심인 친박계 국회의원 당선자들의 복당문제도 계파적 이익보다는 국정쇄신의 관점에서 합리적 해법을 찾는 것이 급선무다. 더이상 여당이 힘겨루기 양상의 분란을 빚는다면 국민들의 질타를 피할 수 없음을 명심해야 한다.

    한국경제 | 2008.05.11 00:00 | 추창근

  • 시선 쏠리는 박근혜 향후 행보

    "당내투쟁, 전대출마, 탈당가능성" 거론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가 11일 호주.뉴질랜드로 출국했다. 출국 전날 이명박 대통령과의 전격 회동에서 탈당한 측근들의 복당 문제를 매듭짓고 가벼운 마음으로 외국 방문 길에 나설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무산된 때문인지 비행기의 트랩을 오르는 박 전 대표의 발걸음은 무거웠다. 박 전 대표는 출국을 앞둔 전날밤 자신의 미니홈피에 올린 글에서 "지금 나라가 쇠고기 문제, 조류 인플루엔자 문제, 정부와 국민의 ...

    연합뉴스 | 2008.05.11 00:00

  • 고심 깊어지는 李대통령 `박근혜 해법'

    5월까지 복당여부 결정요구에 靑 "당에서 할 일" 이명박 대통령이 깊은 고민에 빠져들고 있다. 여권 결속을 위한 정지 작업의 일환이었던 박근혜 전 대표와의 회동이 신통찮은 결론을 맺은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이 대통령으로서는 오히려 부담만 잔뜩 짊어지게 된 것으로 볼 수 있다. 무엇보다 박 전 대표와 누적된 불신의 골을 다시 확인하는 자리를 자초했다는 지적이 없지 않다. 또 결과적으로 친박 인사들의 복당 마지노선이 사실상 7월 전당대회 ...

    연합뉴스 | 2008.05.11 00:00

  • 李대통령 "복당 거부감없지만 당이 결정해야"

    "공식절차밟아 결정토록 당에 말할것..7월 전대전 결정해야" 朴 "대통령과 생각다른 것 같다" "친이 친박없다 공감못해"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는 10일 탈당 친박(親박근혜) 당선자의 복당 문제를 집중 논의했으나 이들의 일괄 복당에 이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과 박 전 대표는 이날 낮 청와대에서 오찬 회동을 갖고 당내 최대 현안인 복당 문제를 집중 논의했으나 이 대통령이 일괄 복당에 난색을 표한 것으로 양측이 전했다. ...

    연합뉴스 | 2008.05.10 00:00

  • 친박 "왜 만나자 했는지 모르겠다"

    친박(친박근혜) 진영은 10일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표의 청와대 회동 내용이 전해지자 "이러려면 왜 만나자고 했느냐"며 강한 불만을 토로했다. 무엇보다 확실한 돌파구 마련을 기대했던 복당 문제와 관련해 구체적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한데다, 박 전 대표가 일관되게 주장해 온 `일괄복당' 문제에 대해서는 현격한 의견차만 확인했기 때문이다. 이 대통령이 복당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거부감이 없고 7월 전대 이전까지는 당에서 결론을 내려야 한다는 ...

    연합뉴스 | 2008.05.10 00:00

  • 靑.친이 "만남 자체가 큰 의미"

    ... 기탄없이 하고 싶은 말을 함으로써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됐을 것"이라며 "일부 다른 의견이 있었지만 박 대표가 국정의 협조자로서 의지를 밝힌 것은 평가할 만하다"고 말했다. 다만 청와대는 친박인사 일괄복당 문제에 대해 이견을 보인 것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한 참모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오늘 회동은 국정 현안 전반에 대해 두루두루 논의하는 자리로 특정 안건에 대해 합의하는 자리는 아니었다"고 말했고, 다른 참모는 "상황을 ...

    연합뉴스 | 2008.05.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