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71-2880 / 3,2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18대 주목 이사람] 조해진(경남 밀양ㆍ창녕)‥"행동 앞세우는 '실용 議政' 펼칠 것"

    ... 대통령 당선자 부대변인을 거치며 지근 거리에서 보좌한 경력을 통해 쌓은 내공 덕분이다. 주위에서는 이 대통령의 생각을 적확하게 읽어내고 표현하는 그의 능력 또한 탁월하다고 평가한다. 그는 논란이 되고 있는 친박계 당선자들의 복당 문제에 대해선 선별 복당론을 견지한다. "일괄 복당을 허용할 경우 당내 특정계파를 공식 인정하게 되는 셈이어서 향후 당내 분란을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해서다. 따라서 공천 불이익 여부를 따지는 등 합리적인 복당 기준을 먼저 ...

    한국경제 | 2008.05.19 00:00 | 김홍열

  • 李대통령ㆍ姜대표 19일 회동 … 친박복당 '2단계'로 가닥잡나

    친박 당선자 복당을 둘러싼 한나라당 내 갈등이 해빙무드를 타고 있다.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일괄복당 원칙을 고수하고 있지만 강재섭 대표의 최근 입장 선회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등 한층 유연한 자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뉴질랜드를 방문 중인 박 전 대표는 17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당 최고위원회의의 선별 복당론에 대해 "복당을 받는다면 대승적 차원에서 일괄적으로 해주면 좋겠다"며 "수사가 진행 중인 문제는 결론이 안 난 단계인 데다 ...

    한국경제 | 2008.05.18 00:00 | 김홍열

  • "국민에 알리는 것 보다 듣는 소통 필요" … 정치 전문가들 제언

    ... 정무라인에 배치하고 역할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얘기다. 김민전 경희대 정치학과 교수는 20%대로 추락한 지지율에 대해 "영어몰입교육 등 다수 국민의 생각과 맞지 않는 정책으로 중도나 진보 성향의 지지자들이 먼저 이탈했고,그래도 35%는 남아야 하는데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 측과의 불화로 이마저 나뉘었다"며 "친박 복당 문제를 해결해 본래의 지지 기반을 하나로 뭉치게 하는 게 급선무"라고 분석했다. 유창재 기자 yoocool@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5.16 00:00 | 유창재

  • 친박연대 '선별복당' YES할까

    한나라당이 탈당한 친박 당선자들의 복당 문제에 대해 '조기 선별복당'으로 가닥을 잡으면서 친박연대가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한나라당이 복당 대상자의 자격을 '당의 윤리규정과 정체성에 맞는 인사'로 못박은 게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서청원 대표와 양정례 김노식 당선자를 겨냥한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이런 상황에서 박근혜 전 대표가 당 지도부의 결론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힌 만큼 한나라당이 선별복당을 결정하면 박 전 ...

    한국경제 | 2008.05.15 00:00 | 유창재

  • 이재오 "미국연수 간다"…문제는 '시기'

    ... 전제에서 비롯됐다. 주류측 `원로그룹'의 지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진 박희태 의원의 당권 대항마로 안상수 원내대표를 밀고 있는 게 이 의원이란 설도 나온다. 이 의원은 다른 당내 현안에 대해서는 입을 꾹 다물었다. 친박(親朴) 복당 문제에 대해선 "내가 끼어들 사안이 아니다"고 했고, 향후 역할론에 대해서도 논어에 나오는 `부재기위 불모기정(不在其位 不謨其政. 그 직위에 있지 않거든 그 자리의 정사를 논하지 말라)'이란 말로 답변을 대신했다. 이 의원은 이어 당과 ...

    연합뉴스 | 2008.05.15 00:00

  • 한 '친박 복당' 긍정적 추진키로

    강대표, 최고위서 '전대전 복당 불가' 방침 철회 한나라당은 14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논란중인 친박 인사들의 복당 문제와 관련, 7월 전당대회 이전 복당 불가론을 사실상 철회하고 18대 국회 원구성 추이를 보면서 긍정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이에 따라 여권 내홍의 최대 복병으로 거론돼온 복당 논란이 새 국면에 접어들었다. 조윤선 대변인은 회의 브리핑을 통해 "적절한 시기에 적합한 대상을 받아들이는 데는 이견이 없다"면서 "새로운 원내대표가 선출되고, ...

    연합뉴스 | 2008.05.14 00:00

  • thumbnail
    친박 조기복당 불가 철회…일괄 여부가 관건

    강재섭 한나라당 대표가 14일 열린 최고위원 회의에서 7월 전당대회 이전 친박 당선자들의 복당이 불가하다는 기존 입장을 철회했다. 이에 따라 향후 복당 허용범위와 시기를 둘러싼 논의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15일 최고위에서 의견조율이 이뤄진 뒤 열리는 16일 이명박 대통령과 강 대표 간 주례회동에서 가닥이 잡힐 것으로 예상된다. 조윤선 대변인은 "강 대표가 전당대회 이전에 복당 불허하는 입장을 완화했다"면서 "시기는 반드시 전대 전후를 ...

    한국경제 | 2008.05.14 00:00 | 김홍열

  • [Briefing] '친박 복당' 새 국면으로

    강재섭 한나라당 대표가 14일 최고위원 회의에서 '친박 당선자들의 7월 전당대회 이전 복당 불가 입장'을 전격 철회했다. 이에 따라 여권 내홍의 최대 변수였던 복당 논란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15일 열리는 최고위원 회의에서 복당 시기와 범위 등을 놓고 보다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경제 | 2008.05.14 00:00 | 이준혁

  • 한 `親朴 복당' 금주 분수령

    與 연쇄회동..강대표 입장변화 주목 친박(親朴.친 박근혜) 인사들의 복당 문제를 둘러싼 한나라당의 긴장은 이번주가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표간 지난 10일 청와대 단독회동에서 복당 문제가 시원하게 매듭짓지 못한 채 어정쩡하게 `공'이 당으로 넘어온 상황이기 때문이다. 특히 13일 이 대통령과 당 상임고문단간 청와대 만찬에 이어 14∼15일에는 연이어 최고위원회가 열리고, 16일에는 이 대통령과 강재섭 대표간 ...

    연합뉴스 | 2008.05.13 00:00

  • 李대통령 "姜, 朴 모두 같은 목표 갖고있어"

    ... 있을지 몰라도 모두 같은 목표를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저녁 청와대에서 열린 한나라당 상임고문단과의 만찬에서 "우리 모두 한배를 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같은 언급은 친박 인사들의 일괄 복당 문제로 박 전 대표와 깊어진 갈등의 골을 메우고 당내 화합에 전력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 대통령은 또 "나는 누구와도 경쟁하는 관계가 아닌 만큼 앞으로 당정과 협조하면서 국민을 바라보고 열심히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 ...

    연합뉴스 | 2008.05.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