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81-2890 / 3,2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李대통령,한나라 원로들 "우린 한 배 탔으니 잘 풀렸으면…"

    이명박 대통령이 13일 박관용 전 국회의장 등 한나라당 상임고문단 28명을 청와대로 초청,만찬을 가졌다. 미국산 쇠고기 광우병 파동과 친박 당선자 복당 문제 등에 대한 원로들의 의견도 수렴해 정국 수습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였다. 이 대통령은 만찬에서 "우리 모두 한 배를 타고 있다. 강재섭 대표든 박근혜 전 대표든 모두 작은 차이가 있을지 몰라도 같은 목표를 갖고 있다"면서 "나는 누구와도 경쟁하는 관계가 아니다. 국정을 잘 살피고 외교를 ...

    한국경제 | 2008.05.13 00:00 | 김홍열

  • 李대통령 "우리 모두 한 배 타고 있다"

    "복당문제, 스무스하게 처리됐으면 좋겠다" 이명박 대통령은 13일 `친박'(親朴.친박근혜) 인사 복당문제를 둘러싼 여권내 갈등과 관련, "우리 모두 한 배를 타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저녁 청와대에서 집권 여당인 한나라당 상임고문단과의 만찬에서 "강재섭 대표든 박근혜 전 대표든 작은 차이가 있을지 몰라도 우리 모두 경제를 반석 위에 올려 놓고 성공한 정부를 만들자는 같은 목표를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대통령의 ...

    연합뉴스 | 2008.05.13 00:00

  • 李대통령 "姜, 朴 모두 같은 목표 갖고있어"

    ... 있을지 몰라도 모두 같은 목표를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저녁 청와대에서 열린 한나라당 상임고문단과의 만찬에서 "우리 모두 한배를 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같은 언급은 친박 인사들의 일괄 복당 문제로 박 전 대표와 깊어진 갈등의 골을 메우고 당내 화합에 전력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 대통령은 또 "나는 누구와도 경쟁하는 관계가 아닌 만큼 앞으로 당정과 협조하면서 국민을 바라보고 열심히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 ...

    연합뉴스 | 2008.05.13 00:00

  • 복당, 지도부 선거 변수로… 박희태ㆍ정몽준 입장갈려

    한나라당을 탈당했던 친 박근혜계의 복당 문제가 차기 여권 지도부 선거의 주요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강재섭 대표가 12일 "나도 원칙이 있다"며 조기복당 불가입장을 재확인,논란이 커가는 상황에서 차기 당권을 향해 뛰는 후보들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어서다. 강 대표는 이날 석가탄신일 봉축 법요식에 참석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도 원칙이 있다"고 말했다. 원칙은 전당대회 전 복당 불가 방침이다. 이달 안에 가부 간 결론을 내달라는 박근혜 전 ...

    한국경제 | 2008.05.12 00:00 | 이준혁

  • [한경데스크] 대통령 더 낮춰야할 이유

    ... 예고됐던 사안이라 볼 수 있다.'강ㆍ부ㆍ자 내각' 논란을 일으킨 조각 및 청와대 참모 인선 파동으로 이미 흠집이 났고, '4·9총선' 전에는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와 공천문제로 심각한 갈등을 겪었고 선거 후에는 친박 무소속의 복당 문제로 대립각이 서면서 여당인 한나라당 지지층이 급속히 이탈했다.여기에 추가경정예산 편성 등 각종 정책혼선으로 당·정 간 불협화음을 빚더니 급기야 미국산 쇠고기 파문이 확산되자 여론의 역풍을 맞고 있는 것이다. '바닥권 지지율'에 ...

    한국경제 | 2008.05.12 00:00 | 이재창

  • 李대통령, 10일 전직 언론인들과 만찬

    ... 최근 미국산 쇠고기 수입 재개 논란, 한반도 대운하 논쟁 등을 화제에 올리며 이 대통령에게 "여론을 충분히 파악해야 한다"는 조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만찬은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와의 오찬회동 이후 이뤄졌으나 이른바 `친박 복당' 문제를 비롯한 정치 현안은 대화의 주제에 오르지 않았다고 한 참석자는 전했다. 한 참모는 "삼청동 안가는 이 대통령이 지난해 대선 직후부터 당선인 관저로 이용했던 곳으로, 청와대와 가까운데다 테니스 코트가 있어 주말에 종종 ...

    연합뉴스 | 2008.05.12 00:00

  • 李대통령, 박근혜에 대표 제의 … 朴 前대표 거절

    '친박근혜'계의 일괄복당에 대해 청와대는 왜 부정적일까. 청와대는 기본적으로 금품수수와 관련된 사람들까지 무원칙하게 한나라당에 들어온다면 국민적 동의를 얻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금전수수 혐의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친박연대의 양정례 김노식 당선자 등은 당장 받아들이는 게 무리가 아니냐는 것이다. 하지만 이런 외형적 이유 이외에도 다른 이야기들이 나온다. 이명박 대통령의 한 측근 의원은 12일 "일괄복당을 허용하게 되면 친박연대의 홍사덕 ...

    한국경제 | 2008.05.12 00:00 | 홍영식

  • 朴측 "발표 알아서 하라더니…갈등만 증폭"

    ... 문제를 거론했다고 한들 진정성이 없다는 비판이 나왔다. 아울러 박 전대표가 브리핑을 맡기고 `프리 핸드'를 부여했다 뒤늦게 이 사실을 공개하고 나선 것도 "책임 떠넘기기에 갈등만 증폭시키는 것"이라는 반발도 거셌다. 한 측근은 "복당과 관련해선 당정분리라며 당에서 알아서 할 문제라서 받아들일 수 없다더니, 당원이 선출하는 당 대표직을 대통령이 지명하는 게 말이 되느냐"면서 "언어 도단이고 진정성이 없는 행동이다. 지난번에 총리직을 제안할 때에도 이런 식이지 않았느냐"고 ...

    연합뉴스 | 2008.05.12 00:00

  • 李대통령 "복당 거부감 없어"…박근혜 전 대표와 110분 회동 대화록

    ... 연출했다. 그러나 상견례를 마치고 시작된 약 1시간50분간의 비공개 회동에선 적잖은 신경전이 있었다는 후문이다. 오찬 식탁엔 한식에 일식이 곁들여진 퓨전 음식과 과일, 제주산 녹차 등이 올라갔다. 박 전 대표는 친박 인사 복당,쇠고기 문제 등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거침없이'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할 말을 다 했다"는 분위기다. 박 전 대표가 회동 후 가진 기자회견을 바탕으로 만든 대화록이다. △박 전 대표 =정부에 대한 정부에 대한 ...

    한국경제 | 2008.05.11 00:00 | 홍영식

  • 갈등불씨 그대로 남긴 李-朴회동…복당 5월말까지 결론날까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는 11일 탈당 친박계 인사들의 복당 문제와 관련해 이명박 대통령과 당 지도부를 거듭 압박하고 나섰다. 전날 이 대통령과의 청와대 오찬 회동에서 복당 문제에 대해 명확한 해법을 이끌어내지 못했다고 판단,당 지도부의 결정에 따라 향후 정치적 행보가 바뀔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하지만 강재섭 대표는 "복당문제는 차기 지도부가 결정해야 할 사안"이라는 기존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동반자 관계를 복원해 최근 일련의 악재를 ...

    한국경제 | 2008.05.11 00:00 | 이준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