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41-2950 / 3,0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후단협.JP.이인제.이한동 "어디로"] 후단협 해체될 듯

    민주당 노무현 대통령 후보가 단일후보로 결정됨에 따라 후보단일화추진협의회(후단협)와 하나로국민연합 이한동 대통령 후보,이인제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내 반노세력 등의 거취가 관심거리다. 우선 민주당 탈당파 모임인 후단협은 복당파와 무소속 잔류파,한나라당 입당파로 갈리는 등 해체의 길로 접어든 상황이다. 김원길 박상규 박종우 이윤수 김덕배 의원 등 10여명은 26일 민주당에 복당할 예정이다. 송영진 이희규 유재규 의원 등은 "당분간 무소속으로 남아 ...

    한국경제 | 2002.11.25 00:00

  • 후단협 해체될듯

    민주당 탈당 의원들이 중심인 후보단일화추진협의회(후단협)가 조만간 해체될 것으로 알려졌다. 후단협은 25일 여의도 모처에서 오찬 모임을 갖고 향후 진로를 논의할 계획이나일부 의원들은 빠르면 이날중 민주당에 복당할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반노(反盧) 정서가 강한 일부 의원은 민주당에 복당하지 않고 한나라당 입당을 선택하거나 무소속으로 잔류할 의사를 밝히고 있다. 장성원(張誠源) 의원은 "복당할 뜻을 함께 갖고 있는 의원들과 논의해 오늘중입장을 ...

    연합뉴스 | 2002.11.25 00:00

  • [제3세력 향배 주목]

    ... 노무현(盧武鉉) 후보가 단일후보로 결정됨에 따라 자민련, 후보단일화추진협의회(후단협), 국민연합 이한동(李漢東)후보 및 이인제(李仁濟) 의원 등 소위 제3세력의 향배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민주당 탈당 의원들이 주축인 후단협의 경우 민주당 복당, 한나라당 이적 또는무소속 잔류 등 선택을 달리하면서 해체 수순에 접어들었고, 자민련은 대부분의 의원들이 한나라당과의 연대를 선호하고 있다. 이한동 후보는 `대선 완주'를 재차 다짐했고, 이인제 의원은 당분간 정국 추이를 지켜볼 것으로 ...

    연합뉴스 | 2002.11.25 00:00

  • [민주 '盧중심' 결속 박차]

    ... 선대위원장은 `사퇴의 변'을 통해 "단일화를 이루고 사퇴하게돼 감사하다"며 "대선 승리를 위해 화합과 단결, 포용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후보단일화추진협의회(후단협) 의원들의 충정도 단일화에 기여한 바가 있는 만큼 오늘이라도 복당해 노 후보의 승리를 위해 함께 노력하자"며 `끌어안기'를 강조했다. 한화갑(韓和甲) 대표는 "노 후보가 모든 난관을 극복하고 국민의 최종 결정에의해 단일후보가 됐다"며 "모든 선거의 여신이 우리 편에 서있는 만큼 희망을 갖고노력해나가자"고 ...

    연합뉴스 | 2002.11.25 00:00

  • [노무현 단일후보 확정] 李-盧 2강 대결...대선구도 새국면

    ... 이번 단일후보 성사로 그동안의 내분 상황을 해소하고 노 후보 중심 체제를 확고하게 굳힐 것으로 보인다. 노 후보 역시 당내 안정을 위해 적극적인 "포용정책"을 펼 것으로 예상된다. 탈당한 후보단일화추진협의회 인사중 상당수가 복당하고,탈당설이 나돌았던 비노(非盧)중진들도 노 후보의 선거운동을 도울 것이라는 예측이다. 또 전통적인 민주당 지지층의 결속도가 높아지고,젊은 유권자들에 대한 흡인력도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으론 "반(反) 이회창 연대"의 폭은 ...

    한국경제 | 2002.11.25 00:00

  • 꿈 접은 鄭대표 2박3일 동해안行

    ... 선언한 이후 70여일만이다. 정 대표는 출마선언을 할 당시 생모 시비로 눈물을 뿌렸다. 이후 '정풍(鄭風)'은 10월 중순까지 지속됐다. 그러나 '돈으로 정치하지 않겠다'는 그의 신념은 한계에 부딪쳤다. 결국 한나라당에 복당한 한국미래연합 박근혜 대표와의 만남(11월6일)은 그에게 큰 충격을 주었다. 10월 중순 이후 30%대이던 지지율이 20%대로 내려가자 정 대표는 후보단일화라는 필승전략을 선택하지 않을수 없었다. 정 대표는 25일 오전 민주당 노무현 ...

    한국경제 | 2002.11.25 00:00

  • 대선 兩强구도 '이념.세대'대결..李 "범보수결집" 盧 "구정치 청산"

    ... 낡은 정치와 새정치 가운데서 새정치를 바란다"고 말했다. 노 후보는 한나라당의 부패정권 심판론에 대해 "부패는 계승되는 게 아니다"라며 "굳이 이회창 후보와 저를 비교하면 누가 부패에 더 가까운지 국민은 다 알고 있다"고 역공을 폈다. 민주당은 또 후단협 소속 의원들의 복당을 추진하고,김종필 자민련 총재와 이인제 의원 등의 협력도 이끌어 내 '반창(反이회창)연대'를 구축하는 방안도 검토중이다. 김형배·이재창 기자 khb@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11.25 00:00

  • [한나라 긴장속 전열정비]

    ... 후보의 확정이 자민련 김종필(金鍾泌) 총재와 민주당 탈당파 및 이인제(李仁濟) 의원 등의 행보에 상당한 변수로 작용해 정치권의 이합집산이 다시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대책마련에 나섰다. 한 후보 특보는 "후보가 단일화됨에 따라 복당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중간지대에있거나 다른 선택을 할 개연성이 높으며 JP의 행보도 애매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이들의 개별영입 등을 적극 추진해 이회창 대세론을 확산시키거나 최소한 중립지대에 남도록 유도하는 방안을 ...

    연합뉴스 | 2002.11.25 00:00

  • [민주 '盧중심' 결속 박차] (종합)

    ... 선대위원장은 `사퇴의 변'을 통해 "단일화를 이루고 사퇴하게돼 감사하다"며 "대선 승리를 위해 화합과 단결, 포용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후보단일화추진협의회(후단협) 의원들의 충정도 단일화에 기여한 바가 있는 만큼 오늘이라도 복당해 노 후보의 승리를 위해 함께 노력하자"며 `끌어안기'를 강조했다. 이날 김원기(金元基) 김상현(金相賢) 고문, 이용희(李龍熙) 최고위원 등은 87년김대중-김영삼 후보단일화 실패와 이번 노.정 단일화의 성공을 대비시키면서 `감개무량'함을 ...

    연합뉴스 | 2002.11.25 00:00

  • 盧 "낡은정치 對 새정치"

    ... 지도자가 되겠다는 사람이 그렇게 야박하게 해선 안된다"며 "원칙적인 정책은 대동소이하겠지만 측근가신정치, 권위주의, 인사정책 등의 정치행태가 크게 달라지는 것이며 그것이 차별화라면 차별화"라고 말했다. 노 후보는 탈당의원들의 복당문제와 관련, "저 나름대로 섭섭함이 있고 옳고 그름의 판단이 있지만 누구는 들어오고 누구는 안되고 재단하지 않는다"며 "우선 넓게포용하는게 좋고 당에서 판단할 일이며, 선거때는 국민이 판단할 일"이라고 밝혔다. 한나라당의 `부패정권 ...

    연합뉴스 | 2002.11.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