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8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드보카트호 '항해는 계속된다'

    ... 알 함다니아 스타디움에서 베일에 싸인 다크호스 시리아를 만난다. 2007년 아시안컵 예선 1차전이다. 시리아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95위. 객관적인 전력에서 한 수 아래로 평가되지만 지난 14일 독일월드컵 본선 진출국이자 본프레레호의 발목을 두 번이나 잡았던 사우디아라비아와 원정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하며 만만찮은 전력을 과시했다. 2003년 10월 아시안컵 예선에서 당한 '오만 쇼크'를 기억하고 있는 팬들은 행여 시리아가 '제2의 오만'이 되지 ...

    연합뉴스 | 2006.02.17 00:00

  • 아드보카트호 결전장 LA 콜리세움은 어떤 곳

    ... 마치 2004년 아테네올림픽 양궁 경기장으로 쓰인 파나티나이코 스타디움과 비슷하다. 지난 12일 미국프로야구(MLB)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의 홈 구장인 맥아피 콜리세움에서 평가전을 치른 아드보카트호는 유서깊은 구장에서 전지훈련을 결산하는 중대 일전을 펼치게 됐다. 지난해 초 LA로 전지훈련을 온 본프레레호는 메모리얼 콜리세움에서 콜롬비아, 파라과이와 맞붙어 1무1패를 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 철 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6.02.15 00:00

  • 태극전사 23인 기상도 '대체로 맑음'

    ... 그라운드에 섰다. 자신의 하늘보다 포백 전체의 하늘이 맑게 개기를 기원하는 듯. △DF 유경렬(울산) = 수비 요원 중 출전 기회가 적은 편. "기회가 주어지지 않아 불안한 느낌도 든다"고 말할 만큼 맑은 편은 아니다. 본프레레호 중앙 수비수로 독일월드컵 예선 통과에 한몫 단단히 했지만 아드보카트호에서는 힘든 싸움을 벌이고 있다. △DF 김영철(성남) = 지난해 11월 스웨덴과 평가전에서 멋진 헤딩골로 산뜻하게 출발했지만 이번 전훈에서는 핀란드전에서만 ...

    연합뉴스 | 2006.02.13 00:00

  • [한.코스타리카축구] 오클랜드에 온통 붉은 물결

    ... 교민 응원단은 캘리포니아 북부권 뿐 아니라 로스앤젤레스에서도 상당 수가 원정 응원을 와 최대 2만5천명 선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런 응원 열기는 축구대표팀의 해외 원정경기에서 사상 최대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월 본프레레호의 LA 전지훈련 당시에는 콜롬비아전에 2만명이 운집했고 파라과이, 스웨덴전에는 1만명에 그쳤다. 아드보카트호의 지난달 홍콩 원정 때도 전체 관중이 1만5천명 선이었다. 북가주 일맥 축구회 회원이라는 한 교민은 "그동안 LA에서는 ...

    연합뉴스 | 2006.02.12 00:00

  • 이동국.최진철 "코스타리카 잘 만났다"

    ... 골을 신고했다. 이후에도 이동국과 최진철의 인연은 이어졌다. 이동국은 A매치 60경기에서 21골을 넣고 있고 최진철은 55경기에 4골이다. 수비수치고는 최진철도 많은 득점이다. 최진철은 2004년 7월 광주에서 열린 본프레레호의 데뷔전이던 바레인과 친선경기에서 이동국과 나란히 골을 넣어 팀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해 11월16일 아드보카트호의 세 번째 평가전인 세르비아-몬테네그로전(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도 이동국과 최진철이 함께 득점포를 가동해 ...

    연합뉴스 | 2006.02.11 00:00

  • 최진철 "포백 하면 할수록 어렵다"

    ... 힘들어져요.수십 가지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어야 하니까요" 포백을 리드할 맏형으로서 마음 속에 고민이 많아 보였다.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홍명보 코치, 김태영과 함께 강철 스리백(3-back)을 구성했던 그는 본프레레호 시절 태극마크를 반납했다 아드보카트호의 부름을 받고 다시 태극호에 승선했다. 주변의 만류도 있었지만 책임감이 더 강했기에 기꺼이 고난의 길을 자처한 것이다. 홍콩에서부터 단 하루도 푹 잤다는 느낌을 받지 못할 만큼 시차 적응도 ...

    연합뉴스 | 2006.02.10 00:00

  • [한.갤럭시축구] '13전14기' LA의 저주 풀었다.

    ... 약체 쿠바와 득점없이 비겼고 코스타리카에 1-3, 캐나다에 1-2로 패하는 등 세 차례나 쓴 맛을 봤다. 당시 8강전에서 멕시코와 득점없이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이겼지만 A매치 공식 기록은 무승부로 남아있다. 지난해 1월 본프레레호의 LA 평가전도 콜롬비아에 1-2 역전패, 파라과이, 스웨덴과 각각 1-1 무승부로 1무2패에 그쳤다. '상암 징크스'보다 더 길었던 한국축구의 한 가지 징크스가 이렇게 보기좋게 깨졌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 철 기자 ...

    연합뉴스 | 2006.02.09 00:00

  • 이동국 'LA의 저주 내 발로 푼다'

    "다급하게 꼭 골을 넣겠단 생각은 없습니다. 하지만 오래도록 이겨보지 못한 게 부담스럽죠"(2005년 1월 본프레레호 LA 전지훈련 인터뷰) "팀이 쉽게 갈 수 있도록 제가 골을 넣겠습니다"(2006년 2월 아드보카트호 LA 전지훈련 인터뷰) 축구 국가대표팀 중앙 포워드 이동국(27.포항)에게 미국 로스앤젤레스는 '회한의 땅'이다. 2000년 2월 허정무 사단에서 뛰던 시절 그는 북중미 골드컵 코스타리카전에서 득점포를 작렬했다. 당시 이동국의 ...

    연합뉴스 | 2006.02.08 00:00

  • 아드보카트, 프랑스 언론과 신경전

    ... 기자는 한국대표팀의 독일행 엔트리에 2002년 한.일 월드컵 멤버가 몇 명이나 포함될지를 국내 취재진에게 캐물었다. 그리고 박지성, 안정환, 차두리, 설기현 등의 이름을 안다면서 지금 있는 선수들은 어떠냐고 했다. 또 전임 본프레레 감독과 대표팀 노장 선수들 간에 불화가 있었다는데 사실이냐는 등 질문 공세를 퍼부었다. 훈련을 마치고 떠나는 아드보카트 감독을 붙잡고 늘어진 프랑스 기자는 프랑스 대표팀에 대한 대비책 등을 집요하게 물었지만 아드보카트 감독은 대부분 농담으로 ...

    연합뉴스 | 2006.02.08 00:00

  • thumbnail
    "LA를 승리의 땅으로" ‥ 미국에 17년 무승…아드보號 9일 갤럭시전

    ... 할 시점이다. LA에서 치른 역대 대표팀 전적은 2승10무9패.지난 89년 8월 말보로컵 3∼4위전에서 미국을 누른 이후 17년간 이긴 적이 없다. 90년대 이후 94년 미국월드컵 당시 대표팀,2000년 대표팀,히딩크호,본프레레호가 잇따라 LA를 밟았지만 13경기 무승(8무5패)의 초라한 성적표만 남겼다. '13전14기' 끝에 이번에 첫 승에 도전한다. 지난 5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7위 미국과의 비공개 평가전에서 김진규 ...

    한국경제 | 2006.02.07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