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8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붉은 악마 vs 갤럭시 서포터스 '동지에서 적으로'

    ... 장외에서 한판 대결을 벌인다. LA 지역 한인 유소년 축구 교실 '레드스타 사커클럽'의 랜디 조(46) 회장은 9일 카슨 홈디포센터에서 열리는 아드보카트호와 LA 갤럭시 친선 경기를 앞두고 전의를 불태우고 있다. 지난해 초 본프레레호가 LA를 찾았을 때도 응원단을 조직했던 조 회장은 "갤럭시 서포터스는 이름부터 '폭동'을 의미하는 '라이엇'이다. 훌리건으로 악명높은 잉글랜드 축구 문화의 영향을 받아 선동적이고 다소 과격한 응원전을 펼친다. 장내 축구 못지 ...

    연합뉴스 | 2006.02.07 00:00

  • 아드보카트호, 미국서 연승 시동 건다

    ... 시점이다. LA에서 치른 역대 대표팀 전적은 2승10무9패. 1989년 8월 말보로컵 3-4위전에서 미국을 꺾은 이후 17년 간 이긴 기억이 없다. 1990년대 이후 1994년 미국월드컵 당시 대표팀, 2000년 대표팀, 히딩크호, 본프레레호가 잇따라 LA를 밟았지만 13경기 무승(8무5패)의 초라한 성적표만 남겼다. '13전14기' 끝에 첫 승에 도전한다. 지난 5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7위 미국과 비공개 평가전에서 김진규(이와타), 정조국(FC서울)의 ...

    연합뉴스 | 2006.02.07 00:00

  • 아드보카트호 전지훈련 중간 점검

    ... 갤럭시)이다. 득 7점, 실 6점으로 경기당 평균 득점은 1.17골로 다소 빈약했고 덴마크전에서 한 번에 많은 실점(3골)을 내준 게 골득실을 악화시켰다. 그래도 연초 같은 시기에 전훈을 한 2002년 히딩크호, 2005년 본프레레호와 비교하면 월등한 성적이다. 히딩크호는 2002년 1-2월 북중미 골드컵과 우루과이 원정에서 단 1승도 챙기지 못한 채 2무4패로 가라앉았다. 골드컵 8강 멕시코전 승부차기 승리는 공식 기록으로는 무승부. 본프레레호는 지난해 ...

    연합뉴스 | 2006.02.06 00:00

  • 이동국 "패배가 좋은 약이 됐다"

    ... 약이 됐습니다. 보완점이 뭔지 알게 된 것 같아요" 아드보카트호 스트라이커 이동국(27.포항)은 미국 로스앤젤레스 전지훈련을 벌써 4번째 경험하고 있다. 2000년 허정무 감독, 2002년 거스 히딩크 감독, 2005년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이 각각 이끌던 대표팀의 일원으로 LA 땅을 밟았던 이동국은 이운재(수원), 최진철(전북) 등과 함께 LA 경험이 많은 팀내 고참급으로 한층 성숙된 모습을 보였다. 4일(이하 한국시간) LA 홈디포센터에서 첫 훈련을 마치고 얼굴에 ...

    연합뉴스 | 2006.02.04 00:00

  • 아드보카트호 숙소는 '할리우드 스타급'

    ... 지불하고 호텔을 잡았다. LA 갤럭시에서 코치로 일했던 압신 고트비 코치와 KAM 스포츠가 호텔을 섭외했다"고 말했다. 숙박비는 할인을 받지 않을 경우 하룻밤 500달러 선에 육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표팀은 지난해 초 본프레레호 시절 LA 전지훈련 당시에는 도심 '리틀 도쿄'에 있는 일본계 뉴오타니호텔을 숙소로 사용했었다. 그러나 도심과 가깝다는 점 외에는 이점이 없어 좀 멀더라도 샌타모니카 남쪽 해안가로 요트 정박장이 잘 갖춰진 마리나 델 레이를 택한 ...

    연합뉴스 | 2006.02.03 00:00

  • LA에 다시 부는 '어게인 2002' 열풍

    ... 따라가서 응원전을 펼칠 것"이라면서 "이 곳 동포들이라면 대표팀 경기가 열린다는데 가만 앉아 있을 사람은 아마 없을 것"이라고 했다. 홍콩에서 '한류 열풍'을 탄 아드보카트호가 LA에서도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교민들은 "2002년이 생각난다"고 입을 모았다. 대표팀은 본프레레호 시절인 지난해 초에도 LA를 찾았지만 아무래도 월드컵의 해에 오는 것과는 차원이 다른 것 같았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 철 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6.02.03 00:00

  • 한국, 축구평가전 패배에 관대해졌나

    ... 쳤다. 하지만 '고집쟁이' 히딩크는 "연습게임에서 반드시 이겨야 할 필요가 뭐 있느냐"며 아랑곳하지 않았다. 히딩크가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룬 뒤에도 몇 차례만 지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감독 흔들기 여론이 전임 감독 쿠엘류와 본프레레를 끌어내렸지만 아드보카트에게는 관대하다는 점이 특징적이다. 신문선 SBS 해설위원은 "'히딩크 효과'가 작동하고 있다고 보면 된다"며 "쿠엘류나 본프레레 전 감독과 달리 아드보카트가 지더라도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는 게 아니라 뭔가를 ...

    연합뉴스 | 2006.02.02 00:00

  • 홍명보.고트비 'LA에선 나를 따르라'

    ... 그다지 낯설지는 않은 땅이다. 그러나 LA 시내 구석구석과 주 훈련장인 갤럭시 홈구장 홈디포센터의 모든 것을 꿰뚫고 있는 두 코치가 '숨겨진 정보'까지 제공한다면 태극전사들에게 큰 힘이 돼줄 걸로 기대된다. 홍명보는 지난해 1월 본프레레호의 전훈에서도 비공식적으로 도우미 역할을 자처한 적이 있다. 그는 당시 대표팀에 직함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기술위원회의 'SOS 요청'을 흔쾌히 받아들여 훈련 구장을 섭외하고 기술보고서를 쓰는 데도 한몫 거들었다. 당시 LA에 비가 ...

    연합뉴스 | 2006.02.02 00:00

  • 아드보카트호 'LA 징크스'를 넘어라

    ... 약체 쿠바와 득점없이 비겼고 코스타리카에 1-3, 캐나다에 1-2로 패하는 등 세 차례나 쓴 맛을 봤다. 당시 8강에서 멕시코와 득점없이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이겼지만 A매치 공식 기록은 무승부로 남아있다. 지난해 1월 본프레레호의 LA 평가전도 콜롬비아에 1-2 역전패, 파라과이, 스웨덴과 각각 1-1 무승부로 1무2패에 그쳤다. LA에서 유독 약한 이유를 설명하는 데는 시차 적응 실패 탓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한국 축구가 아시아축구연맹(AFC)에 속해 ...

    연합뉴스 | 2006.02.02 00:00

  • 이회택 "아드보카트 잘하고 있다"

    ... 대표팀 감독을 맡았다 "며 "한 나라의 대표팀 감독을 두번씩이나 하는 것은 정말 대단한 것"이라고 추켜세웠다. 그는 "현 대표팀에 유럽파가 가세하면 더욱 엄청난 위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전임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에 대해서는 그다지 좋은 평을 하지 않았다. 이회택 부회장은 "본프레레 같았으면 지금처럼 선수들의 실력을 끌어올리지 못했을 것"이라고 했다. 본프레레 감독 경질과 관련해서는 "절대 여론에 밀린 것은 아니며 본프레레가 감독으로서 부족하다는 ...

    연합뉴스 | 2006.01.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