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8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첫 승리 허정무-오카다 '닮은꼴 이력'

    ... 지휘봉을 반납했다. 허 감독의 뒤를 이어 히딩크 감독이 2001년 부임했고 이후 한국은 허 감독이 2007년 12월 다시 권좌를 찾을 때까지 7년간 외국인 지도자에게 대표팀을 맡겼다. 움베르투 코엘류(2003년.포르투갈), 조 본프레레(2004년.네덜란드), 딕 아드보카트(2005년.네덜란드), 핌 베어벡(2006년.네덜란드) 등이 주인공이었으나 대부분 성적이 신통치 않아 계약기간을 채우지 못하고 중도하차했다. 오카다 감독은 1998년 프랑스 월드컵을 앞두고 ...

    연합뉴스 | 2010.06.15 00:00

  • [월드컵] 허정무, 뚝심의 승부사로 우뚝

    ... 중도에 경질되는 등 한국인 감독의 수난은 이어졌다. 이후 대표팀은 외국인 사령탑 시대가 열렸고 네덜란드 출신의 거스 히딩크 감독은 안방에서 열린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4강 신화를 창조했다. 히딩크에 이어 움베르투 쿠엘류-조 본프레레-딕 아드보카트-핌 베어벡이 외국인이 차례로 지휘했다. 허정무 감독은 7년여 동안 이어졌던 외국인 감독 시대에 마침표를 찍은 인물. 2007년 12월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그는 끊임없이 새로운 선수를 기용하고 젊은피를 수혈하는 과감한 ...

    연합뉴스 | 2010.06.13 00:00

  • [월드컵] 허정무-오카다 '토종 사령탑 열전'

    ... 사령탑을 되찾아온 국내파 지도자란 점이다. 허정무 감독은 2000년 아시안컵을 마지막으로 대표팀 감독과 인연을 맺지 못했고, 그동안 한국 축구는 거스 히딩크(네덜란드) 감독을 시작으로 움베르투 코엘류(포르투갈)와 요하네스 본프레레, 딕 아드보카트, 핌 베어벡으로 이어지기까지 줄곧 외국인 사령탑이 지휘해왔다. 오카다 감독의 사정도 크게 다르지 않다. 오카다 감독은 지난 1998년 프랑스 월드컵을 끝으로 하차했고, 이후 일본 축구도 2002년 한일 월드컵 ...

    연합뉴스 | 2010.05.23 00:00

  • [동아시아축구] 징크스에 웃고 운 허정무

    ... 연속 무승부로 `허무 축구' 비난을 받고 지난해 11월 세르비아와 경기 0-1 패배 직전까지 A매치 27경기 연속 무패(14승13무) 행진을 달릴 만큼 좀처럼 지지 않았기에 중국전 충격패의 여파는 적지 않다. 거스 히딩크, 요하네스 본프레레, 핌 베어벡, 딕 아드보카트 등으로 이어졌던 외국인 사령탑 시대를 마감하며 2007년 12월 축구 대표팀 지휘봉을 잡았던 허정무 감독은 지독한 징크스를 깨며 승승장구를 해왔다. 허정무 감독이 이끄는 태극전사들은 2008년 11월18일 ...

    연합뉴스 | 2010.02.10 00:00

  • thumbnail
    히딩크, 나이지리아 새 감독?

    ... 보도했다. 올해 아프리카 네이션스컵에서 나이지리아가 기대 이하의 활약을 보이며 3위로 밀린 것에 대한 책임을 물은 것이다. 나이지리아의 새 사령탑 후보로는 거스 히딩크 러시아 대표팀 감독(64)과 한국 대표팀을 이끌었던 요하네스 본프레레(64),프랑스 출신의 에르베 르나르 잠비아 대표팀 감독(42) 등이 거론되고 있다. 올해 네이션스컵에서 이집트의 우승을 이끈 하산 세하타 감독(51)은 나이지리아의 대표팀 감독 제안을 거절하고 이집트와 2014년 여름까지 새로운 ...

    한국경제 | 2010.02.05 00:00 | 김진수

  • `올드보이' 이동국, 파라과이 격파 선봉

    ... 심산이다. 10일 훈련 때도 이동국과 이근호를 먼저 투톱으로 세워 이동국의 움직임을 관찰했다. 이동국으로서는 시원한 득점포로 파라과이의 골문을 열어야 허정무 감독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길 수 있다. 지난 2006년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 시절 `황태자'로 불리며 대표팀 주전 공격수로 활약했던 이동국은 무릎 십자인대 파열로 독일 월드컵 출전 기회를 날렸지만 A매치 71경기에서 22골을 사냥한 대표적인 골잡이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미들즈브러에서 실패를 경험하고 ...

    연합뉴스 | 2009.08.11 00:00

  • 이동국, 축구대표 복귀…박지성 제외

    ... 12월 이후에는 처음이다. 아시안컵 당시 음주 파문에 휘말려 1년 자격정지를 받았던 이동국은 지난달 5경기 연속 득점 행진을 펼치는 등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14골을 넣어 득점 부문 선두를 달리고 있다. 2006년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 시절 `황태자'로 불리며 대표팀 주전 공격수로 활약했던 이동국은 A매치 71경기에서 22골을 사냥하는 득점력을 과시했고 이번 시즌 전북으로 옮겨 전성기 시절 못지 않은 공격력을 보여주고 있다. 허정무 감독은 이동국 발탁 이유를 ...

    연합뉴스 | 2009.08.03 00:00

  • 이동국, 축구대표 복귀…박지성 제외

    ... 12월 이후에는 처음이다. 아시안컵 당시 음주 파문에 휘말려 1년 자격정지를 받았던 이동국은 지난달 5경기 연속 득점 행진을 펼치는 등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14골을 넣어 득점 부문 선두를 달리고 있다. 2006년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 시절 `황태자'로 불리며 대표팀 주전 공격수로 활약했던 이동국은 A매치 71경기에서 22골을 사냥하는 득점력을 과시했고 이번 시즌 전북으로 옮겨 전성기 시절 못지 않은 공격력을 보여주고 있다. 허정무 감독은 이동국 발탁 이유를 ...

    연합뉴스 | 2009.08.03 00:00

  • [월드컵축구] 험난했던 본선 도전사

    ... 만들어내며 전국을 한 달간 붉은 물결로 뒤덮이게 했다. 원정 본선 첫 승을 거뒀던 2006년 독일 월드컵 때도 지역 예선은 힘에 겨웠다.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이 이끌던 대표팀은 2차 예선 몰디브와 경기에서 0-0으로 비겨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으로 사령탑이 바뀌는 아픔을 겪어야 했다. 본프레레 감독 역시 레바논 원정에서 1-1 무승부에 그쳤고 최종예선 사우디아라비아 원정에서는 0-2로 패하는 등 힘든 여정 끝에 독일행을 확정 지었다. 결국 딕 아드보카트 감독을 새 ...

    연합뉴스 | 2009.06.17 00:00

  • [월드컵축구] 차범근 "국내 감독 편견 없애야"

    ... 프랑스 월드컵 이후 대표팀 지휘봉을 허정무 감독에게 넘겼고, 허 감독은 2000년 시드니 올림픽과 아시안컵 에서 대표팀을 지휘했다. 대표팀은 허 감독을 마지막으로 2001년부터 거스 히딩크 감독과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 딕 아드보카트 감독, 핌 베어벡 감독까지 연속으로 5명의 외국인 지도자가 7년 동안 지휘봉을 잡았다. 이후 허정무 감독은 외국인 감독 시대를 마감하고 대표팀 지휘봉을 잡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 예선(3승3무)과 최종 예선(4승2무)에서 ...

    연합뉴스 | 2009.06.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