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8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을용 에이전트 "7월중순 거취 결정"

    ... 뛰었고 프랑스와 2차전에선 전반전만 소화했지만 스위스와 최종전에는 나서지 못했다. 지난 2002년 한일월드컵 때 1골2도움의 맹활약을 펼치면서 '4강 기적'의 숨은 공신으로 인정받은 이을용으로선 아쉽기만 한 출전기록이다.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 시절에 외면을 받았던 이을용은 딕 아드보카트 감독이 '태극호' 사령탑으로 취임한 뒤 김남일(수원) 및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과 함께 '황금 미드필더조합'으로 인정받았다. 하지만 이번 월드컵에서는 '신예' 이호(울산)에 주전자리를 ...

    연합뉴스 | 2006.06.26 00:00

  • thumbnail
    태극호 새 선장 핌 베어벡‥히딩크.아드보 보좌‥한국축구 꿰뚫어

    ... 잡으면서 국가대표팀을 처음 지휘했다. 2004년 11월 독일 보루시아MG 수석코치를 맡으면서 아드보카트 감독과 인연을 맺었으며 2005년 7월에는 아드보카트와 함께 아랍에미리트로 옮겼다. 대한축구협회가 2005년 9월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 후임으로 아드보카트 감독을 찾아낸 것도 베어벡 때문.축구협회는 당시 베어벡을 수소문한 끝에 아드보카트를 우선협상 대상자 1순위로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클럽 및 대표팀 경력은 많지만 베어벡 감독은 정작 대표팀을 직접 지휘한 ...

    한국경제 | 2006.06.26 00:00 | 김경수

  • 포스트 아드보카트를 찾아라..9월 아시안컵 준비 막막

    ... 때문에 아드보카트 감독의 뒤를 이은 신임감독이 자신의 전술에 맞는 선수들을 테스트하고 전략을 완성하기 위해선 시간이 촉박하다.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신화 달성 이후 기쁨에 들떠 있던 한국 축구는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과 조 본프레레 감독을 잇따라 영입했지만 성적 부진을 이유로 줄줄이 경질되면서 '한국 사령탑은 독이 든 성배'라는 외신의 비아냥까지 들어야 했다. 축구협회가 적절한 시기에 후임 감독을 임명하지 못할 경우 자칫 2002년 이후와 비슷한 양상으로 흐르지 ...

    한국경제 | 2006.06.25 00:00 | 한은구

  • 9개월 항해 '끝'.. 아드보號 해체절차

    ... 태극전사들은 피말리는 결전을 치르느라 지친 심신을 추스르고 각자 소속 팀에서 또 다른 도약을 위해 새로운 축구 인생을 시작하게 된다. 하지만 이번 월드컵을 끝으로 태극마크와 고별을 고하는 태극전사들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미 본프레레호 시절 대표팀 은퇴를 선언했다가 '삼고초려' 끝에 아드보카트호에 재승선한 최고참 최진철(35.전북)은 오랫동안 소중하게 간직했던 태극마크를 반납할 가능성이 높다. 최진철은 소속 팀에서 얼마 남지 않은 현역 생활을 정리한 뒤 지도자의 ...

    연합뉴스 | 2006.06.24 00:00

  • 한국축구 '아드보카트와 빠른 이별은 싫다'

    ... 프랑스-토고전 결과에 따라 아드보카트호는 웃을 수도, 울 수도 있다. 객관적으로는 울게 될 확률이 더 크다. 아드보카트 감독으로서는 자칫 스위스전이 한국축구 대표팀 사령탑으로서 치르는 마지막 경기가 될 수도 있다.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에 이어 '위기의 한국 축구를 구하라'는 특명을 받고 지난해 9월 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된 아드보카트 감독은 독일 월드컵 본선까지가 계약 기간이다. 하지만 대한축구협회와 아드보카트 감독의 재계약을 위한 협상 시한은 이미 지난 ...

    연합뉴스 | 2006.06.21 00:00

  • 박주영, 스위스전엔 나올까

    ... 윙 포워드 설기현이 측면에서 제 몫을 다해줘 출격 기회를 엿보지 못했다. 박주영은 위기에 처해 있던 한국축구를 나락에서 구해낸 주인공이다. 독일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담맘 원정'에서 사우디 아라비아에 참패를 당해 비틀거리던 본프레레호는 지난해 죽음의 '우즈베키스탄, 쿠웨이트 원정'에서 잇따라 터진 박주영의 득점포로 기사회생했다. 월드컵 본선에서도 분명히 박주영의 역할이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갖게 하는 대목이다. 박주영은 조급해하지는 않겠다고 했다. 언젠가 ...

    연합뉴스 | 2006.06.20 00:00

  • thumbnail
    [토요 스페셜] 아마고수 인터넷 해설전쟁

    ... 삽입하는 방법으로 현장감 있는 해설과 평가를 하고 있다. 그의 열정에 반한 한 네티즌은 "이건 투혼 그 자체입니다. 이래도 대한민국 16강 못가면 바보바보~~"라고 댓글을 달았다. 16일 인터넷에서 가장 화제가 된 월드컵 소식은 '본프레레 정보'다. "본프레레가 오토 피스터 토고 감독에게 세 가지 정보를 넘겼다. 이동국만 막으면 50% 이긴 거나 다름없다. 차두리는 빠르니 조심해라. 이동국과 차두리에게는 전담마크맨을 2명씩 붙여라." 어느 고수가 지어낸 소식인지는 ...

    한국경제 | 2006.06.16 00:00 | 김광현

  • 김동진 '이제 출격이다' … 출전정지 징계 풀려

    ... 토했다. 김동진은 아드보카트호의 전형적인 '멀티 플레이어'로 손꼽힌다. 원래 자리인 포백(4-back)의 왼쪽 윙백부터, 스리백의 왼쪽 수비수, 스리백의 왼쪽 측면 미드필더까지 상황에 따라 즉시 투입이 가능한 자원이다. 본프레레호 시절과 아테네올림픽 대표팀에서도 왼쪽 측면에서 공수를 오가며 활발한 멀티 능력을 입증한 바 있다. 심지어 소속 팀 FC서울에서는 포워드로 뛴 적도 있을 정도다. 김동진은 토고전을 앞두고 가진 인터뷰에서 "비록 1차전에는 나가지 ...

    연합뉴스 | 2006.06.15 00:00

  • 태극전사 '본프레레 감독이 맡는 것 아냐"

    ... 독일 레버쿠젠의 아드보카트호 훈련장인 '바이 아레나'에 나와 "(토고 감독의 사퇴 소식에 대한) 선수들의 반응은 반반으로 갈렸다. 잘 됐다는 의견이 있는 반면 그렇지 않다는 견해도 있었다"고 전했다. 김진규(이와타)는 "혹시 본프레레 전 감독이 토고 대표팀을 맡는 것 아니겠느냐"는 반응도 보였다. 이런 의견은 본프레레 감독이 최근 한국의 평가전을 쫓아다니면서 토고 측에 한국대표팀에 관한 정보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김진규는 "아프리카 ...

    연합뉴스 | 2006.06.10 00:00

  • thumbnail
    람, 전반 6분만에 독일월드컵 '첫 골'

    ... 우정의 골 세리머니를 펼쳤다. 바이에른 뮌헨 소속으로 홈 그라운드에서 통렬한 첫 골을 장식한 람은 2004년 2월 크로아티아 전에서 처음 A매치에 데뷔했으며 A매치 18경기에 나와 고작 1골 밖에 넣지 못했던 히든 카드였다. 람은 본프레레 감독이 '태극전사'들을 이끌 때인 지난 2004년 12월 부산에서 열린 한국과 평가전에 출전해 한국과도 인연이 있다. 당시 그는 측면에서 김동진과 맞대결을 벌였는데 김동진이 선제골을 넣는 등 한국이 3-1로 완승을 거뒀다, 미로슬라프 ...

    연합뉴스 | 2006.06.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