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8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동진 "토고전엔 못뛰지만.."

    ... 잉글랜드의 웨인 루니(맨체스터 유나이티드)처럼 부상으로 첫 경기에 뛸 수 없다면 어쩔 수 없겠지만 몸이 멀쩡한 데 경고 누적으로 벤치를 지켜야 한다니 안타까울 수 밖에 없는 노릇이다. 아드보카트호의 왼쪽 윙백 요원 김동진은 본프레레호 시절이던 지난 해 8월17일 사우디아라비아와 독일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전반 16분과 후반 29분 연달아 옐로카드를 받아 퇴장당했다. 이 때문에 오는 13일 토고와 본선 첫 경기를 뛸 수 없게 됐지만 딕 아드보카트 ...

    연합뉴스 | 2006.06.10 00:00

  • thumbnail
    아드보 "본프레레 정보전 신경 안써"

    "본프레레 감독이 토고에 정보를 준다는 걸 알고 있다. 하지만 신경 쓰지 않겠다" 딕 아드보카트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이례적으로 같은 네덜란드 출신으로 전임 한국 대표팀 사령탑인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의 '정보전'에 관해 언급했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7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레버쿠젠시에 있는 분데스리가 바이엘 레버쿠젠의 홈구장 '바이 아레나'에서 태극전사들의 독일 입성 첫 훈련을 지휘한 뒤 '본선 첫 상대국인 토고의 평가전에 대해 정보를 얻었느냐'고 ...

    연합뉴스 | 2006.06.08 00:00

  • ING생명, 월드컵 탄력근무제…한국경기 다음날 정오 출근

    ... 반 오이엔 ING생명 사장은 8일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모든 한국사람이 한마음이 되어 응원한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이번 독일 월드컵도 뜨거운 거리 응원전이 예상되는 만큼 임직원이 마음껏 참여할 수 있도록 탄력근무제를 도입했다"고 말했다. 오이엔 사장은 사내 축구회에 가입해 활동할 정도로 축구광이며 히딩크와 본프레레,아드보카트 등 전·현직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들과도 친분이 있다. 이성태 기자 steel@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06.08 00:00 | 이성태

  • 토고 코치 "본프레레가 돕는다는 건 루머"

    0...피트 함베르크 토고 축구대표팀 수석코치가 요하네스 본프레레 전 한국 대표팀 감독과 '비밀 협력 관계'를 부인했다. 함베르크 코치는 7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열린 FC방겐과 최종 평가전 후 '본프레레 감독이 토고 대표팀을 돕고 있다는 데 사실이냐'는 한국 취재진의 물음에 "루머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아드보카트호가 최근 세네갈(1-1 무), 가나(1-3 패)와 치른 경기 자료를 보니 한국이 아프리카 축구 스타일에 잘 적응하지 못하고 ...

    연합뉴스 | 2006.06.07 00:00

  • [이모저모] 쾰른은 지금 "대~한민국"

    ...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네덜란드 출신인 피트 함베르크 토고 대표팀 수석코치도 "첫 경기에 모든 걸 걸고 있다. 스위스 프랑스전은 생각도 않고 있다. 한국을 이기고 나면 자신감이 생겨 남은 경기도 잘 치르게 될 것"이라며 역시 한국전 필승 의지를 전했다. 함베르크 코치는 '요하네스 본프레레 전 한국 대표팀 감독이 토고 대표팀을 돕고 있다는데 사실이냐'는 한국 취재진의 물음에 "루머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6.06.07 00:00 | 한은구

  • [한.가나축구] 본프레레 또 관전

    요하네스 본프레레 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또 아드보카트호의 평가전 현장을 찾았다. 본프레레 감독은 4일 밤(이하 한국시간) 아드보카트호와 가나의 마지막 평가전이 열린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의 이스터로드 스타디움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지난 2일 노르웨이와 평가전이 열린 노르웨이 오슬로 울레볼 스타디움에도 나타났었다. 본프레레 감독은 "가나는 토고보다 훨씬 강한 팀"이라고 한 뒤 '왜 한국팀 경기를 자꾸 보러 다니느냐'고 묻자 "난 한국 팀을 ...

    연합뉴스 | 2006.06.04 00:00

  • "보험영업은 축구처럼"‥오이엔 ING생명 사장 '축구리더십' 화제

    ... 아레나'를 축소한 경기장을 개장해 전국 유소년 축구대회 등의 행사를 개최하는 등 축국마케팅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ING생명의 론 반 오이엔 사장도 축구광. 주말마다 사내 축구동호회에서 공격형 미드필드로 뛰고 있다. 히딩크,본프레레,아드보카트 등 네덜란드 출신 전.현직 한국 국가대표 축구감독과도 절친한 관계다. 오이엔 사장은 휴일이면 아들이 다니는 외국인학교의 축구 코치로 변신한다. 그는 "한국 축구선수 가운데 박지성을 가장 좋아한다"며 "능력과 성실성,장래성 ...

    한국경제 | 2006.05.31 00:00 | 이성태

  • 토고 감독 "아들 여자친구는 한국인"

    ... 선수들을 두고 누가 한 수 위냐를 얘기할 수는 없다. 아데바요르는 소속 팀에서 자리를 잡았고, 박지성은 자리를 잡아가는 과정이기 때문에 아직 이야기 할 수 없는 입장'이라는 것이다. 피스터 감독은 또 친분이 있는 요하네스 본프레레 전 한국 감독에게 조언을 구한 적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노 코멘트다. 전화한 지 좀 됐다'며 묘한 뉘앙스를 풍겼다고 한다. 한편 토고 간판 골잡이 아데바요르는 '한국에 대해 많이 알지는 못한다. 하지만 박지성, 이영표와 맞대결을 ...

    연합뉴스 | 2006.05.30 00:00

  • 상암벌 '후회없이 싸우고 돌아오라'

    ... 이어 진행자인 성우 박기량 씨가 등장하며 경기장 조명이 꺼져 분위기는 점차 달아올랐고 2002년 한일월드컵대회 경기모습과 2006 독일월드컵 아시아 지역예선 하이라이트가 전광판을 통해 상영되며 열기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조 본프레레 전 대표팀 감독의 얼굴이 전광판을 통해 비춰지자 팬들은 '우~' 하는 야유를 보내기도 했다. 경기장 조명이 꺼진 채 형형색색의 스포트라이트가 현란하게 빛났고 23명의 태극 전사들이 입장하면서 분위기는 그야말로 절정을 향해 치달았다. ...

    연합뉴스 | 2006.05.26 00:00

  • [월드컵] 토고 감독 "이번주까지 전 선수 소집될 것"

    ... 축구에서는 어떤 일도 벌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그는 한국 축구와 관련된 질문에 대해서는 모두 정확한 답변을 하지 않았다. 피스터 감독은 `한국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한국팀을 잘 알고 있다. 본프레레 전 한국대표팀 감독과도 친하다. 프랑스와 스위스도 잘 알고 있다"며 "이는 모두가 서로를 잘 알고 있다는 의미이기 때문에 질문 자체가 의미가 없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한국팀에서 위협적인 선수를 꼽아달라'는 질문에도 "2-3명의 ...

    연합뉴스 | 2006.05.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