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8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본프레레 "토고에 한국팀 정보 제공할 수도"

    요하네스 본프레레 전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독일월드컵 본선 G조 한국의 첫 상대인 토고에 한국 대표팀에 관한 정보를 건네줄 수도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본프레레는 14일 밤(이하 한국시간) 토고와 사우디아라비아의 평가전이 열린 네덜란드 남부 도시 시타르트의 와그너 앤 파트너스 슈타디온을 찾아 한국에서 온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오토 피스터 토고 대표팀 감독과 친분이 있다. 그가 한국에 대해 물어보면 대답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6.05.15 00:00

  • 이동국 '월드컵 불운'에 또 울었다

    ... 평가전 이후 대표팀의 부름을 받지 못하고 안방에서 열린 월드컵에서 동료들이 4강 성적을 거두는 것을 지켜봐야 했다. 월드컵 엔트리 제외의 충격으로 방황하던 이동국은 이후 상무에 입대한 후 재기에 성공했고, 2004년 6월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 부임 뒤엔 A매치에서 대표팀 내 최다인 11골을 몰아넣으며 화려한 부활을 알렸다. 지난해 9월 딕 아드보카트 감독 부임 이후에도 대표팀 경기에서 눈에 띄게 나아진 집중력과 성숙한 플레이로 3골이나 터트리며 부동의 원톱으로 확실히 ...

    연합뉴스 | 2006.04.13 00:00

  • thumbnail
    FIFA월드컵홈피, 박주영 '주목할 선수'에 소개

    ... 아시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6골을 터트려 득점왕와 MVP를 휩쓸었고, 그해 아시아축구연맹은 '올해의 최우수청소년선수 선정됐다고 홈페이지는 소개했다. 홈페이지는 또 "프로에서 눈부신 활약으로 당시 한국 대표팀을 맡고 있던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도 박주영을 대표선수로 뽑을 수밖에 없었다"며 "딕 아드보카트 감독이 한국 대표팀을 맡게 된 이후에도 꾸준히 대표팀에 뽑혀 15경기에서 5골을 기록 중"이라고 칭찬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

    연합뉴스 | 2006.04.04 00:00

  • [프로축구] 박주영, 아드보카트 앞에서 2골 폭발

    ... 헤딩 릴레이 골을 터뜨려 제주를 3-0으로 완파하고 2위로 뛰어올랐다. 서울의 측면 미드필더 최원권은 코너킥과 프리킥으로 세 골을 모두 배달해 도움 해트트릭을 작성했다. 한 경기 3도움은 통산 22번째 나온 진귀한 기록이다. 본프레레호에서 A매치 4경기에 출전한 경력이 있는 최원권은 '숨은 진주'를 찾아 나선 아드보카트 감독에게 인상적인 모습을 선보였다. 서울은 김은중이 전반 17분 최원권의 오른쪽 코너킥을 헤딩으로 꽂아 선제골을 뽑았다. 다음은 박주영 ...

    연합뉴스 | 2006.03.25 00:00

  • '반지의 제왕' 안정환 "발라크 나와"

    ... 안정환이 황선홍(전남 코치) 대신 투입된 뒤 후반 30분 결승골을 뽑아 '폭주기관차' 히딩크호를 4강에서 멈추게 한 장본인이다. 발라크는 2004년 12월19일 부산에서 열린 한국과 독일의 A매치에도 출전해 골을 넣었다. 그러나 당시 본프레레호에는 안정환이 없었다. 서른 살 동갑내기 안정환과 발라크의 처지는 확연히 다르다. 안정환은 7경기 가운데 6경기에 교체 출전할 정도로 아직 팀내 주전 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고 골맛도 보지 못했다. 반면 발라크는 스트라이커가 아님에도 ...

    연합뉴스 | 2006.03.24 00:00

  • 아드보카트 감독 국민연금 가입

    ... 5년은 보험료를 내야 연금을 받을 수 있는 규정을 맞추기가 거의 불가능하다는 관측이다. 더욱이 보험료를 일시에 받을 수 있는 반환 일시금 지급 대상도 아니다. 그의 고국인 네덜란드와는 사회보장 협정이 체결돼 있지 않기 때문이다. 그의 전임인 요하네스 본프레레 전 국가대표 감독의 경우 5개월간 162만원의 보험료를 냈으나 반환일시금을 받지 못했다. 본프레레 전 감독도 네덜란드 출신이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 기자 hjw@yna.co.kr

    연합뉴스 | 2006.03.09 00:00

  • 이천수 "아드보카트 부임은 내게 행운"

    "본프레레 감독이 계속 있었다면 내 축구 인생은 어떻게 됐을 지 모른다. 감독 교체가 내게는 행운이었다" 프로축구 울산 현대의 이천수(25)가 K리그는 물론 국가대표팀에서도 제 기량을 뽐내며 화려하게 부활하기까지의 '성장통'을 담담하게 털어놓았다. 이천수는 8일 오후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도쿄 베르디전을 앞두고 가진 인터뷰에서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레알 소시에다드에 진출했다 지난해 K리그로 복귀하면서 한 때 축구를 ...

    연합뉴스 | 2006.03.08 00:00

  • 아드보카트 축구대표팀 감독 연봉은?

    ... 26억357만여원에 이르렀다. 이는 올해 외국인 지도자에게 줄 돈의 두 배를 훨씬 넘는 것은 물론 올해 홍명보 코치 등 내국인 코치에게 줄 돈까지 모두 합한 비용 15억8천781만여원을 크게 웃돈다. 한국축구지도자협의회는 "지난해 본프레레 감독과 아드보카트 감독 등에게 실제 준 돈 뿐 만 아니라 올 6월까지 잔여 계약기간에 본프레레 감독에게 줄 돈까지 작년 결산보고서에 포함했기 때문에 비용이 불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코엘류 감독도 계약기간 중에 중도 해지된 ...

    연합뉴스 | 2006.02.20 00:00

  • thumbnail
    아드보號 시리아와 아시안컵 예선 격돌‥'포백수비' 완성도를 높여라

    ... 경기다. 한국은 아시안컵에서 제1회 대회인 1956년(홍콩)에 이어 1960년(한국) 거푸 우승을 차지했으나 이후에는 정상과는 인연이 멀었다. 1968년,1976년,1992년 대회 때는 본선 진출조차 못 하는 수모를 당했고,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이 이끌던 2004년 중국 대회에서는 8강전에서 이란에 3-4로 패해 4강 문턱에서 좌절했다. 시리아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 95위(한국 31위)에 처져 있긴 하지만 최근 가진 두 차례 평가전에서 팔레스타인을 ...

    한국경제 | 2006.02.20 00:00 | 김경수

  • "이기러 왔다"..아드보카트호 시리아 입성

    ... 한국은 아시안컵에서 제1회 대회인 1956년(홍콩)에 이어 1960년(한국) 거푸 우승을 차지했으나 이후 정상과는 인연이 멀었다. 1968년, 1976년, 1992년 대회 때는 본선 진출조차 실패하는 수모를 당했고,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이 이끌던 2004년 중국 대회에서는 8강전에서 이란에 3-4로 패해 4강 문턱에서 좌절했다. 시리아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 95위(한국 31위)에 처져 있긴 하지만 전력이 베일에 싸여 있는 데다, 최근 한국전에 ...

    연합뉴스 | 2006.02.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