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1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웨스트브롬, 한 시즌 만에 2부 강등…역대 최다 강등 2위 불명예

    ... 2위다. 웨스트브롬은 EPL이 출범한 1992-1993시즌 이후로도 올 시즌을 포함해 5차례 강등했다. 강등 위기의 팀을 구하기로 유명한 '해결사' 샘 앨러다이스 웨스트브롬 감독은 EPL 감독을 맡은 지 17시즌 만에 처음으로 2부 강등의 수모를 겪었다. 볼턴 원더러스와 뉴캐슬 유나이티드, 블랙번 로버스, 크리스털 팰리스 등을 위기에서 살려냈던 그는 지난해 12월 웨스트브롬의 소방수로 등장했으나 끝내 팀의 추락을 막지 못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0 10:46 | YONHAP

  • thumbnail
    "미 대북정책, 트럼프-오바마 사이 균형맞춘 중간형태 접근법"[WP]

    ... 단계적 합의를 추구하기로 한 결정은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과 마크 밀리 합참의장이 지난주 대통령에게 보고한 몇 달간의 검토에 이은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트럼프 정부의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이 고안한 전략에 대한 거부를 나타내는 것으로, 볼턴은 북한 무기 프로그램의 완전한 폐기를 대가로 모든 제재를 제거하는 협상인 '고 빅'(go big) 또는 '고 홈'(go home) 합의 고수를 주장했다고 WP는 전했다. ...

    한국경제 | 2021.05.01 06:29 | YONHAP

  • thumbnail
    [한경에세이] AI 시대의 주인이 되자

    영국의 50파운드 지폐 속 인물이 바뀐다고 한다. 증기기관을 발명해 18세기 영국 산업혁명을 이끈 제임스 와트와 그의 동업자 매슈 볼턴이 아직까지는 그 주인공이지만, 올해 6월부터 유통될 50파운드 지폐에는 천재 수학자이자 인공지능(AI)의 아버지라 불리는 앨런 튜링이 나타나게 된다. 앨런 튜링의 생애는 영화 ‘이미테이션 게임’으로 제작된 바 있다. 그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영국군의 비밀 프로젝트에 합류했다. 매일 밤 12시에 ...

    한국경제 | 2021.04.29 17:39

  • thumbnail
    러시아, 대러 제재 미국에 맞제재…"미국 외교관 10명 추방"(종합)

    볼턴 등 전·현직 미 관료 8명엔 입국금지…"미, 갈등에서 등 돌려야" 미러 정상회담 제안엔 "긍정적으로 검토"…미, 재반격 가능성 시사 러시아는 16일(현지시간) 자국에 대한 미국의 추가 제재에 대응해 러시아 주재 미국 외교관 10명을 추방한다고 밝혔다. 타스, AP 통신 등에 따르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 장관은 이날 저녁 기자회견에서 미국과의 긴장이 "유례없는" 수준이라며 이런 제재를 발표했다. 이는 미국이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

    한국경제 | 2021.04.17 19:21 | YONHAP

  • thumbnail
    러시아, 미 제재에 맞불…바이든 외교관 10명 추방

    볼턴 등 전현직 미 관료 8명엔 입국금지…"미, 갈등에서 등 돌려야" 미, 즉각 유감 표명…"대응할 권리 있다" 재반격 가능성 언급 러시아는 16일(현지시간) 미국 제재에 대응해 조 바이든 정부의 외교관 10명을 추방한다고 밝혔다. AFP, AP 통신 등에 따르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 장관은 이날 미국과의 긴장이 "유례 없는" 수준이라며 이같은 제재를 발표했다. 이는 미국이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및 연방기관 해킹을 문제삼아 전날 ...

    한국경제 | 2021.04.17 08:52 | YONHAP

  • thumbnail
    볼턴 "북미정상회담 적기는 北 새 지도자 있을 때…통일이 대안"

    "탑다운·바텀업·단계적 접근 모두 회의적…'원전 USB' 사실 아닐 듯" 대북 강경파인 존 볼턴 전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차기 북미정상회담의 적기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아닌 다른 사람이 집권했을 때라며 향후 북미협상에 회의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볼턴 전 보좌관은 9일 미국의소리(VOA) 방송 '워싱턴 톡' 인터뷰에서 북미 지도자가 만나기 적절한 시점을 묻는 말에 "북한에 새로운 지도자가 있을 때"라고 답했다. 이어 이라크의 사담 후세인 ...

    한국경제 | 2021.04.09 10:25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자신이 임명한 국방장관 이름 깜박? "전직 장군…"

    ... 벌였다. 폭스뉴스는 바이든 대통령을 제외하면 가장 나이가 많은 70세에 미국 대통령직에 오른 트럼프 전 대통령 역시 이름 등과 관련해 몇몇 실수를 저지른 바 있다고 지적했다. 2019년 9월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공화당 행사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이름을 '마이크 파운스'(Mike Pounce)로 발음했고, 같은 해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마이크 볼턴'(Mike Bolton)이라고 부른 적도 있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10 09:51 | YONHAP

  • thumbnail
    볼턴 "북한에 군사적 대응 선택지 유지해야" 주장

    "트럼프, 사진찍기용 3번 정상회담" 비난 "경제붕괴 직전 북한 압박해 양보받을 시점" 대북 강경파인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의 핵활동에 대해 군사적 대응을 하나의 선택으로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23일 블룸버그통신 기고문에서 "전세계적인 북핵 위협이 상존함에도 바이든 대통령이 19일 열린 주요 7개국(G7) 화상 정상회의에서 침묵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바이든의 침묵은 국제적 좌파 진영과 (북핵 위기 ...

    한국경제 | 2021.02.24 15:47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김정은에게 '에어포스 원'으로 2시간 만에 데려다줄까"

    ... 거절했다"고 말했다. 당시 북미 하노이 정상회담은 계획대로 풀리지 않았고 트럼프 대통령은 갑자기 떠났다. 당시 그는 기자회견에서 "때로는 (협상장에서) 걸어나와야(walk) 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해 회고록 '그 일이 일어난 방' 원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9년 2월 28일 확대정상회담 때 하노이의 저녁을 취소하고 김 위원장을 북한까지 태워주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1.02.23 01:36 | YONHAP

  • 트럼프, 2년전 하노이회담 당시 김정은에 '에어포스원 탑승' 권유

    ... "원하면 2시간 안에 집에 데려다 줄 수 있다"고 제안했지만 김정은은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을 특별하게 생각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불화 끝에 직에서 물러났던 존 볼턴 전 NSC보좌관이 BBC에 "트럼프는 새로운 베스트 프랜드가 생겼다고 생각했다"라고 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아울러 트럼프 전 대통령이 싱가포르 정상회담 당시 갑작스레 한미 연합 훈련 취소를 제안했다며 "우리로선 ...

    한국경제 | 2021.02.22 09:51 | 강경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