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9301-179310 / 185,1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관련사 주가끌어내리는 악재로..삼풍백화점 붕괴 증권사여파

    ... 있을까 걱정하는 눈치. .한편 어려운 때마다 벌어지는 훈훈한 인정이 증권가에도 확산. 삼풍백화점을 바로 마주보고 있는 동서증권서초지점의 박춘기씨(35)는 퇴근시간에 벌어진 참사를 보고 즉시 현장에 뛰어들어 10여명의 부상자를 구조해 내는 혁혁한 공훈을 세웠다는 후담. 동서증권본사도 30일 1층로비에 헌혈장소를 마련하고 대한적십자혈액원의 협조로 전직원의 헌혈운동을 전개,다른 회사의 귀감이 되기도. (한국경제신문 1995년 7월 1일자).

    한국경제 | 1995.06.30 00:00

  • [삼풍백화점 붕괴] 전례 감안 피해자보상 얼마나...

    ...량의 보상금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는 지난 93년 경남 구포역 열차사고나 전남 목포 아시아나항공 추락사고 당시 사고원인 제공자인 삼성종합건설과 아시아나항공이 전액 배상했던 전례를 감안한 것이다. 사망자 유가족과 부상자들은 삼풍백화점측과 보상문제를 협의, 배상금액을 결정해야 하며 협의가 원만치 않을 경우엔 민사소송을 제기해 보상금을 받을 수 밖에 없다. 지난해 서울마포구 아현동 가스폭발사고가 났을때 관리책임자인 한국가스 공사는 사망자 1인당 ...

    한국경제 | 1995.06.30 00:00

  • [삼풍백화점 붕괴] 참사속 인수인계하는 서울시 수장

    ... 최시장 으로부터 상황설명을 들었으나 현장 인부들이 "사람살리는게 중요하지 보고 가 뭐가 중요하냐"는 항의를 받고 브리핑이 중단되는 사태를 겪은 뒤 현장을 떴다. 조시장당선자는 이에앞서 오전 8시 강남 성모병원에 들러 사망자및 부상자 현황을 살펴본 뒤 유족과 부상자가족들을 격려했다. "아비규환"은 계속되는 가운데 이날 자정 조시장당선자는 서울시장으로, 최시장은 전직시장으로 서로의 자리를 찾아갔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7월 1일자).

    한국경제 | 1995.06.30 00:00

  • [유통면톱] 현대백화점, 나산천호점 부지 인수

    ...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나산측은 지하철5,8호선이 개통될 경우 이일대의 유동인구가 하루 18만명 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었다. 강동상권에서 경쟁이 불가피한 백화점의 지난해 매출은 롯데잠실점 4천8백60억원, 신세계천호점 9백97억원으로 각각 전년대비 16.3%와 16.9%의 증가율을 보였고 금년 봄바겐세일에서는 신장률이 31.8%와 26.8%에 달해 강동지역이 서울의 유망상권으로 부상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7월 1일자).

    한국경제 | 1995.06.30 00:00

  • [삼풍백화점 붕괴] 구조장비/인원부족 '발동동'..사고 현장

    ... 붕괴뒤의 후폭풍이 불었으며 빠져나갈 출구가 보이지않아 지하 3층까지 내려갔다가 햇빛이 들어오는 조그만 구멍으로 기어나왔다"고 전했다. .택시기사 김승용씨도 "붕괴당시 분진이 날려 앞이 안보일 정도였다"며 "붕괴된 건물틈으로 부상자들이 살려달라고 처절하게 외치는 소리와 들리기 시작했고 고객들은 피투성이가 된 채 건물밖으로 뛰쳐나오고 승용차가 뒤집히는등 눈뜨고는 볼 수 없는 아수라장"이었다고 현장의 참혹함을 전했다. .물건을 사러나왔다가 가족과 헤어진 ...

    한국경제 | 1995.06.30 00:00

  • 삼풍백화점 붕괴참사 여파로 백화점 매출 곤두박질

    ... 가까운 매출을 올려왔으나 30일엔 쇼핑객이 최소 20%이상 줄어들면서 매출도 30억 원을 가까스로 턱걸이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촌상권을 끼고 있는 그레이스는 6억원이상을 유지하던 평일하루매출이 3억원수준으로 절반이나 줄었으며 동북부상권의 미도파상계점도 6억원대를 오르내리던 매출이 약3억원으로 격감했다. 삼풍백화점과 인접해 있는 잠원동의 뉴코아백화점은 하루5만명을 웃돌던 내점고객이 약3만5천명으로 줄었고 매출도 신.구관합쳐 약4억원으로 30%이 상 감소했다. ...

    한국경제 | 1995.06.30 00:00

  • [삼풍백화점 붕괴] 자원봉사자 '따뜻한 온정의 손길'

    ... 점심식 사를 날라대며 연신 흘러내리는 땀을 닦아냈다. 안씨는 이날 새벽3시부터 주부10여명과 함께 1백인분의 식사를 준비,봉 사활동을 나왔다. 반포2동 부녀회는 식사외에도 수백장의 타올을 준비하는 세심함을 보였 다. 부상자의 출혈이 심한데다 구조작업현장에 워낙 흙먼지가 많아 수건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미도아파트 부녀회는 국민학교에 다니는 자녀들은 집에서 밥을 먹게하 는 대신 서원국민학교 급식분 1천5백인분을 현장으로 날랐다. 이날 자원봉사활동에 ...

    한국경제 | 1995.06.30 00:00

  • [삼풍백화점 붕괴] 자원봉사/헌혈발길 줄이어 .. 사고 현장

    ... 구조대원들조차 접근하기 어려운 지하 4층까지 침투(?),"귀신잡는 해병"의 용맹함을 여지없이 과시. .이번 사고로 왼쪽다리를 잃은 20대 초반의 여인이 경찰과 언론사 시민등의 도움으로 다리봉합수술을 받게됐으나 복부출혈등 다른 부상이 너무 심각해 수술도 받지못하고 위독한 상태로 빠져들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이 여인에게 다리를 되찾을 가능성이 보인 것은 TV방송에 "방배동 제일병원에 여자의 다리가 보관돼있다"는 보도가 나간 직후. 이에앞서 이 여인을 구조한 ...

    한국경제 | 1995.06.30 00:00

  • [삼풍백화점 붕괴] 대형사고 일지

    61년 9월2일 서울 장충동 축대붕괴,23명 사망 64년 5월2일 서울 도동 4층건물 붕괴, 10명 사망, 27명 부상 70년 4월8일 서울 마포 와우아파트 붕괴, 33명 사망, 19명 중상 71년 12월25일 서울 대연각호텔화재, 1백75명 사망, 67명 중경상 75년 3월9일 서울 신대방동 시멘트축대붕괴, 여공 17명 압사 81년 12월26일 서울 대한화재보험 지하식당 가스폭발, 3명 사망, 1백30명 부상 82년 4월8일 서울 현저동 ...

    한국경제 | 1995.06.30 00:00

  • [삼풍백화점 붕괴] 재계/관계 저명인사 피해많아..재계 동향

    ... 혼수감을 장만하기 위해 백화점에 들렀다가 모녀가 모두 사고를 당했다. 서초세무서의 경우 이남호 법인1계장 부인이 사망했고 박효일 법인2계장 부인은 실종됐다. 삼성세무서 법인세과 장민수씨(8급)의 여동생(삼풍백화점 여직원)이 부상을 당했다. 이밖에 지난 83년 미얀마 아웅산테러사건으로 순직한 고 서석준부총리의 외동딸도 사고가 나기 직전 집을 나간뒤 연락이 두절. 서 전부총리의 딸은 20대 중반의 미혼으로 해외에 체류중 최근 일시 귀국한뒤 사고백화점 ...

    한국경제 | 1995.06.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