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47,8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英여왕 서거] "외국정상 전용기 입국 금지…식장까지 버스로 함께 이동"

    ... 러시아 대통령은 조의를 표하기는 했으나 장례식에는 불참한다. 주요국 정상들이 다수 참석한 가장 최근의 장례식은 지난 2013년 넬슨 만델라 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의 장례식이었다. 버락 오바마 당시 미국 대통령은 조지 W. 부시,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함께 장례식에 참석했다. 영국에서는 지난 1952년 엘리자베스 2세의 부친인 조지 6세, 1965년 처칠 전 총리의 장례식이 국장으로 치러졌다. 두 장례식 모두 당시 미국 대통령은 참석하지 않았다. ...

    한국경제 | 2022.09.12 17:35 | YONHAP

  • thumbnail
    [英여왕 서거] 검소한 찰스3세…"케이크 남으면 보관했다 다음날 먹어"

    ... 자정을 훌쩍 넘기도록 업무실에서 현안을 살폈다고 한다. 그의 공식 업무는 저녁 시간은 물론 늦은 밤까지 이어지는 경우가 많았다. 오래전 찰스 3세는 버킹엄 궁전에서 연례 외교단 연회에 참석한 뒤 곧바로 비행기를 타고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의 장례식에 참석하기도 했다. 찰스 3세는 업무에 있어서 매우 열정적이며 빈틈이 없었다고 페인 전 공보관은 회고했다. 페인 전 공보관은 찰스 3세에 대해 "다양한 현안과 많은 양의 관련 서류를 짧은 시간에 검토했고, ...

    한국경제 | 2022.09.11 21:08 | YONHAP

  • thumbnail
    정윤성, 태국 방콕오픈 챌린저 테니스 남자 복식 우승

    정윤성(의정부시청)이 남자프로테니스(ATP) 방콕오픈 챌린저 3차 대회(총상금 3만7천520달러) 복식 정상에 올랐다. 정윤성은 10일 태국 논타부리에서 열린 대회 6일째 복식 결승에 아지트 라이(뉴질랜드)와 한 조로 출전해 크리스토퍼 룽카트(인도네시아)-프랜시스 알칸타라(필리핀) 조를 2-0(6-1 7-6<8-6>)으로 물리쳤다. 정윤성은 올해 6월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올랜도오픈(총상금 10만6천240달러)에 이어 개인 ...

    한국경제 | 2022.09.10 15:33 | YONHAP

  • thumbnail
    [특파원 시선] 옷깃만 스쳐도 사과하는 일본의 인색한 사죄

    20년 넘게 법정 투쟁한 강제노역 피해자에게 아직도 사죄 거부 미국·중국 피해자에게 사죄하고 화해 모색한 미쓰비시…피해자 90세 넘어 식민지 지배 법적 성격·청구권 협정 등 인식 차이 여전 일본인은 옷깃만 스쳐도 사과를 한다고 느껴질 때가 있다. 지하철에서 옆에 선 승객의 가방이나 소지품이 몸에 살짝 닿으면 그는 보통 "고멘나사이"(ごめんなさい·미안합니다)라고 말한다. 상점에서 물건을 고르느라 주변을 살피지 못하고 있던 소비자가 자신이...

    한국경제 | 2022.09.10 07:07 | YONHAP

  • thumbnail
    [고침] 국제([英여왕 서거] 세계 지도자 애도 물결…옛 식…)

    ... 소셜미디어에 "여왕의 우정과 지혜, 그리고 유머 감각을 잊지 못할 것"이라고 썼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부인 미셸 여사와 함께 "첫 흑인 대통령으로서 세계무대에 섰을 때 여왕이 두 팔 벌려 환영해줬다"고 기억했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버킹엄궁에서 코기 강아지와 함께 차를 마신 것이 재임 기간 가장 애정 어린 기억"이라고 했고,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그녀의 특별한 일생에 감사를 표한다"고 트위터에 썼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도 관저에서 ...

    한국경제 | 2022.09.09 13:41 | YONHAP

  • thumbnail
    [英여왕 서거] 세계 지도자 애도 물결…옛 식민지도 과거사 갈등 '스톱'

    ... 소셜미디어에 "여왕의 우정과 지혜, 그리고 유머 감각을 잊지 못할 것"이라고 썼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부인 미셸 여사와 함께 "첫 흑인 대통령으로서 세계무대에 섰을 때 여왕이 두 팔 벌려 환영해줬다"고 기억했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버킹엄궁에서 코기 강아지와 함께 차를 마신 것이 재임 기간 가장 애정 어린 기억"이라고 했고,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그녀의 특별한 일생에 감사를 표한다"고 트위터에 썼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도 관저에서 ...

    한국경제 | 2022.09.09 12:47 | YONHAP

  • thumbnail
    박세리가 美 대통령 골프 라운딩 제안을 거절한 까닭은?('스포츠 골든벨')

    ... <스포츠 골든벨>에 또 한 명의 백악관 방문 경험자가 있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 주인공은 바로 대한민국 1세대 메이저리거 김병현. 김병현은 당시, 한국인 프로선수로는 박세리에 이어 두 번째로 백악관을 방문했다. 그는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을 만났다고 회상하며 "부시 대통령과 악수를 하면서 제가 한마디 했죠!"라고 자신 있게 말해 모두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과연 김병현이 미국 대통령에게 건넨 첫 마디는 무엇일지 다가오는 추석 연휴 <스포츠 ...

    텐아시아 | 2022.09.09 12:26 | 김순신

  • thumbnail
    역사적인 배터리 MLB 웨인라이트-몰리나, 선발로 324번째 '호흡'

    ... 카디널스의 우완 투수 애덤 웨인라이트(41)와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40)가 역대 선발 투수와 포수로 호흡을 맞춘 횟수에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타이기록을 작성했다. 둘은 9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투수와 선발 포수로 출전해 빅리그 통산 324번째로 합을 맞췄다. 이는 1963∼1975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의 투수 미키 롤리치와 포수 빌 프리핸이 선발로 짝을 이룬 횟수와 같다. ...

    한국경제 | 2022.09.09 09:19 | YONHAP

  • thumbnail
    "軍을 정치에 동원"…바이든, 정치 행사장에 해병대 배치 논란

    ... 비판을 받은 사례가 있다. 가령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0년 6월 백악관 인근 세인트 존스 교회를 방문해서 폭력시위 근절을 위해 군을 동원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던졌을 때 마크 밀리 합참의장을 동행시켰다. 또 조지 W 부시 대통령이 2003년 항모 에이브러햄 링컨호 선상에서 이라크전 주요 작전 종료를 선언했을 때나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2009년 육군사관학교에서 아프가니스탄 추가 파병 등의 정책을 발표했을 때도 군 동원 논란이 있었다고 더힐은 보도했다. ...

    한국경제 | 2022.09.09 00:32 | YONHAP

  • thumbnail
    [美중간선거 D-60] 의회권력 향배는…'정권심판 對 MAGA심판' 충돌

    ... 이뤘다. 역대 중간선거에서 집권당이 승리한 경우는 ▲ 대공황 때인 1934년(프랭클린 루스벨트 대통령) ▲ 탄핵 역풍 및 경제 호황 이슈가 있었던 1998년(빌 클린턴 대통령) ▲ 9·11 테러 직후였던 2002년 (조지 W. 부시 대통령) 등 3번뿐인데 이번에도 예외는 없을 것이란 관측이었다. 그러나 지난 6월 말 연방대법원의 낙태권 폐지 판결 이후 지지층이 결집하고 지난달부터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이 다소 상승하면서 정권 심판론이 약화하는 것 아니냐는 ...

    한국경제 | 2022.09.08 07:3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