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5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정은, 여맹대회에 서한…"여성 사랑하고 돕는 기풍 세워야"(종합)

    "노동 적령기 여맹원 사회 진출해야…비사회주의에 비타협적 투쟁" 여맹 위원장 장춘실에서 김정순으로 교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외곽조직인 '사회주의여성동맹' 대회에 서한을 보내 여성에 대한 존중을 당부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사회주의여성동맹 제7차 대회가 20일과 21일 평양에서 진행됐다"며 "김정은 동지께서 대회 참가자들에게 강령적인 서한을 보내셨다"고 22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서한에서 "여성들을 존중하는 것은 공산주의자들의 ...

    한국경제 | 2021.06.22 07:13 | YONHAP

  • thumbnail
    [2보] 김정은, 여맹 대회에 서한…"여성 사랑하고 돕는 기풍 세워야"

    "노동 적령기 여맹원 사회 진출해야…비사회주의 현상에 비타협적 투쟁" 여맹 위원장 장춘실에서 김정순으로 교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외곽조직인 '사회주의여성동맹' 대회에 서한을 보내 여성에 대한 존중을 당부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조선사회주의여성동맹 제7차 대회가 20일과 21일 평양에서 진행됐다"며 "김정은 동지께서 대회 참가자들에게 강령적인 서한을 보내셨다"고 22일 보도했다. 김 국무위원장은 서한에서 "여성들을 존중하는 것은 공산주의자들의 ...

    한국경제 | 2021.06.22 06:39 | YONHAP

  • thumbnail
    김정은, 여맹 대회에 서한…"여성 사랑하고 돕는 기풍 세워야"

    ...;노동 적령기 여맹원 사회 진출해야…비사회주의 현상에 비타협적 투쟁" 여맹 위원장 장춘실에서 김정순으로 교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외곽조직인 '사회주의여성동맹' 대회에 서한을 보내 여성에 대한 존중을 당부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조선사회주의여성동맹 제7차 대회가 20일과 21일 평양에서 진행됐다"며 "김정은 동지께서 대회 참가자들에게 강령적인 서한을 보내셨다"고 ...

    한국경제 | 2021.06.22 06:23 | YONHAP

  • thumbnail
    북, 식량난 해소 골몰…쌀주산지 황남에 주부 1만4천명 정착시켜

    청년·졸업예정자에 이어 전업주부까지 '탄원' 행렬 최근 식량난을 공식 인정한 북한이 대표적인 쌀 생산지인 황해남도 농장들에 전업주부 약 1만4천명을 정착시키기로 했다. 조선중앙방송은 "(황해남도에서) 도적으로 1만3천700여명의 여맹원(사회주의여성동맹원)들이 농업 부문으로 탄원하는 아름다운 미풍이 발휘됐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여맹에서 협동농장에 물자를 지원하고 선전·선동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여맹은 노동당 외곽기구인 ...

    한국경제 | 2021.06.17 10:16 | YONHAP

  • thumbnail
    한-스페인 정상, 공동성명 채택…"전략적 동반자 관계" 골자 [전문]

    ... 메커니즘을 증진시키고, 선례를 공유하기로 하였다. 12. 양 정상은 전 세계적인 성평등 진전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여성과 여아의 권리 증진과 보호, 모든 의사 결정 과정 내 여성의 참여 강화, 경제적 역량 강화, 여성과 여아에 대한 ... 32. 양 정상은 외교와 대화를 통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 의지를 재확인하였다. 양 정상은 북한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관련 유엔 안보리 결의를 완전히 이행할 것을 촉구하였다. 양 정상은 또한, 남북 대화와 관여, ...

    한국경제 | 2021.06.16 22:27 | 이보배

  • thumbnail
    "北도 이 정도로 미치지는 않았다"…탈북 여대생의 분노

    ... 명문대학의 교육방식과 분위기에 대해 "반미주의와 젠더 이슈를 강요한다"며 "미국의 미래가 북한처럼 암담하다"고 비판했다. 탈북자 출신 박연미씨(27)가 14일(현지시간) 미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나는 ... 회고록 '내가 본 것을 당신이 알게 됐으면'을 출간해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2014년 영국 BBC 방송에서 '세계 100대 여성'으로 선정됐다. 김리안 기자 knra@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15 15:01 | 김리안

  • thumbnail
    "북한도 이 정도로 미치진 않았다" 탈북 유학생, 미국 대학 비판

    ...학이 원하는 사고방식 강요" "좋은 학점 받고 졸업하려면 조용해야" 국제무대에서 북한 실상에 대한 생생한 증언으로 유명한 탈북민 출신 인권운동가 박연미(27)씨가 미국에 정착한 후 미국 대학에 대한 ... '내가 본 것을 당신이 알게 됐으면'을 써 많은 주목을 받았다. 2014년 영국 BBC 방송에서 '세계 100대 여성'으로 선정되기도 했던 그는 2016년 미국에 뉴욕에서 미국인과 결혼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5 11:28 | YONHAP

  • thumbnail
    김정은 "K-POP은 악성 암"…BTS 춤 추는 北 MZ세대에 경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K-POP(케이팝)을 '악성암'(vicious cancer)이라고 규정, 한류를 철저히 배척하고 있다. 지난 10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은 케이팝을 북한 청년을 부패시키는 ... "한국의 문화적 침략은 김정은과 북한이 견딜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이 매체가 공개한 북한 정부 문서에 따르면 북한 청년층은 한국의 콘텐츠와 말투에 대해 검색하고 있다. 북한여성들은 그동안 데이트 중인 ...

    한국경제 | 2021.06.14 08:27 | 김예랑

  • thumbnail
    [다산 칼럼] 나라를 살리는 정치 리더의 자질

    ... 지도자의 매 순간이 결정의 시간이다. 그 결정에서 지방과 서울, 빈자와 부자, 중소기업과 대기업, 서민층과 상류층, 여성과 남성, 신세대와 구세대를 동시에 배려하는 사고와 균형 감각을 타고나야 한다. 마지막으로 국제 감각이다. 미국, ... 통찰력이 필요하다. 중국엔 눈치만 보고, 일본과는 불화하고, 동맹국 미국에 전략적 모호성으로 접근하면서 오로지 북한만 바라보는 586운동권의 ‘자폐 외교’로는 외교적 위험을 헤징하기도, 군사적 위기에서 영토를 ...

    한국경제 | 2021.06.10 17:30

  • thumbnail
    "세계 주요 20개 언어 중 가장 괴짜 같은 말은 독일어"

    ... '감감', '깜깜', '캄캄'을 비교하거나 '빙빙', '삥삥', '핑핑'의 차이를 논한다. 그는 "한국어는 동아시아 언어로는 흔치 않게 성조 언어가 아니며, 역사적으로는 중국에서 엄청난 양의 단어를 들여왔다"며 "20세기 이후로는 북한은 러시아어에서, 남한은 영어에서 단어를 수용하고 있다"고 설명한다. 저자는 일본어를 이야기하면서 여성과 남성이 쓰는 말이 다르다는 점을 강조하고, 베트남어에 대해서는 인칭대명사가 매우 많은 데다 적지 않은 단어가 다양한 품사로 ...

    한국경제 | 2021.06.10 13:4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