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4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화의 희열3' 차범근 움찔하게 한 손흥민의 도전적 한마디는?

    ... 차범근, 박지성 편이 이어진다. ‘대화의 희열’ 역사상 최초 동반 출연한 두 사람은 흔히 볼 수 없는 투샷을 만들며 시청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차범근은 이날 방송에서 1980년대 독일 분데스리가를 뒤흔들었던 ‘차붐 전설’을 이야기한다. 차범근은 분데스리가 역대 최고 외국인 공격수로 평가 받으며, 지금도 현지에서 전설적인 선수로 회자되고 있다. 특히 수십년이 지났음에도 독일 지하철에 걸려있는 차범근의 ...

    스타엔 | 2021.06.16 14:28

  • thumbnail
    '대화의 희열3' 해외축구 할아버지 차범근 "나 때는 말이야"

    ... 손흥민일 것이다. 그리고 그 이전에는 ‘한국인 최초 프리미어리거’, ‘해버지(해외축구 아버지)’ 박지성이 있었다. 차범근은 이들보다 더 이전 1970년대 후반 미지의 세계였던 독일 분데스리가에 진출해 역사를 쓴 축구 선구자였다. ‘대화의 희열3’ 녹화장에서 이날 차범근은 유럽 진출 데이터조차 없던 그때 그 시절 분데스리가 입단 제안을 받게 된 뒷이야기부터, 온갖 불리한 조건들을 뚫고 리그를 뒤흔든 ...

    스타엔 | 2021.06.15 15:06

  • thumbnail
    슬로바키아, 10명 싸운 폴란드 2-1 제압…레반도프스키 침묵

    ... 앞세워 폴란드에 2-1로 이기며 조 1위로 올라섰다. 2016년 대회에서 유로 본선에 처음 출전, 16강에 올랐던 슬로바키아는 이날 승리로 이번 대회를 시작해 2회 연속 토너먼트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2020-2021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역대 한 시즌 최다 41골을 넣은 폴란드의 레반도프스키는 풀타임을 소화했으나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로베르트 마크(페렌츠바로시)가 전반 18분 상대 자책골을 유도해내 슬로바키아가 먼저 달아났다. 마크는 왼쪽에서 현란한 발재간으로 ...

    한국경제 | 2021.06.15 07:43 | YONHAP

  • thumbnail
    '대화의 희열3' 차범근X박지성, '차박손' 순위 논쟁 직접 밝힌다

    ... ‘차박손’ 대전을 직접 언급한다고 해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차범근, 박지성, 손흥민은 세계에 한국 축구를 알린 자랑들이다. 차범근은 그 선구자로, 유럽 무대에서 아시아 선수들의 활약이 없던 1980년대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며 ‘갈색 폭격기’로 불렸다. 박지성은 영국 명문 구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언성 히어로’로 불리며 ‘한국인 최초 프리미어리거’로 활약했다. 여기에 손흥민은 연일 새 ...

    스타엔 | 2021.06.10 12:22

  • thumbnail
    '대화의 희열3' 차범근 "박지성·손흥민 누가 더 잘하냐고?"

    ... ‘차박손’ 대전을 직접 언급한다고 해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차범근, 박지성, 손흥민은 세계에 한국 축구를 알린 장본인이다. 차범근은 그 선구자로, 유럽 무대에서 아시아 선수들의 활약이 없던 1980년대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며 ‘갈색 폭격기’로 불렸다. 박지성은 영국 명문 구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언성 히어로’로 불리며 ‘한국인 최초 프리미어리거’로 활약했다. 여기에 손흥민은 연일 새 ...

    텐아시아 | 2021.06.10 10:51 | 정태건

  • thumbnail
    김학범호 수비 핵심 '절친' 정태욱·이상민 "더 높은 곳을 향해"

    정태욱 "EPL에서 뛰는 게 목표"…이상민 "분데스리가 진출 꿈" 한국 축구의 차세대 수비 핵심으로 꼽히는 정태욱(24·대구FC)과 이상민(23·서울 이랜드)이 2020 도쿄 올림픽을 발판 삼아 더 큰 무대로 나가보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올림픽 대표팀에 소집돼 훈련 중인 정태욱은 7일 비대면 인터뷰에서 "최종 명단에 포함돼 올림픽에 출전한다면 제게 가장 큰 터닝포인트가 될 것 같다. 발전할 수 있게 더 큰 무대로 가고 싶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론 ...

    한국경제 | 2021.06.07 15:09 | YONHAP

  • thumbnail
    레바논, 월드컵 2차예선 재개 첫 경기서 스리랑카에 3-2 신승

    ... 레바논은 이날 투르크메니스탄과 경기를 앞둔 한국(승점 7·2승 1무)을 제치고 일단 조 선두(승점 10·3승 1무)로 올라섰다. H조 최약체로 평가되는 스리랑카는 4개 팀 중 최하위(승점 0·5패)에 머물렀다. 스리랑카는 과거 분데스리가 2부 우니온 베를린 등 독일 하부 리그 팀에서 뛰었던 공격수 와심 라지크를 앞세워 레바논을 괴롭혔지만, 승점 획득은 못 했다. 예상을 깨고 스리랑카가 전반 10분 만에 빠른 역습으로 선제골을 뽑았다. 라지크가 수비수와 경합을 이겨내고 ...

    한국경제 | 2021.06.05 17:06 | YONHAP

  • thumbnail
    '7번들의 우정' NFL 구영회, 손흥민 사인 유니폼 선물 받아

    ... 손흥민의 친필 사인도 적혀 있다. 구영회와 손흥민은 서로 다른 종목에서 활약하고 있지만, 각자 자신의 분야에서 최고의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2008년 독일 프로축구 함부르크 유스팀에 입단한 손흥민은 분데스리가(함부르크·레버쿠젠)를 거쳐 EPL에서도 주목받는 선수로 자리 잡았다. 2015-2016시즌 토트넘 유니폼을 입은 그는 이번 시즌까지 6시즌째 팀의 핵심 공격자원으로 맹활약하며 '월드 클래스'로 인정받았다. 올 시즌에는 공식전 ...

    한국경제 | 2021.06.04 19:45 | YONHAP

  • thumbnail
    '92년생 3총사' 흥민-의조-재성, 월드컵 최종예선행 선봉 선다

    ... 1골, FA컵 4도움을 작성하며 총 22골 17도움을 기록했다. 시즌 22골과 시즌 17도움은 모두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기록이다. 여기에 손흥민은 정규리그 17골로 차범근 전 감독이 1985-1986시즌 레버쿠젠 소속으로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작성한 '한국 선수 단일 시즌 유럽리그 최다골(17골)' 타이기록까지 세웠다. 벤투호에서 손흥민과 최전방에서 '찰떡궁합'을 펼치는 황의조의 활약도 뛰어났다. 황의조는 2020-2021시즌 프랑스 리그1에서 12골을 터트리며 ...

    한국경제 | 2021.06.03 11:05 | YONHAP

  • thumbnail
    '거미손' 칸, 7월부터 B.뮌헨 CEO…루메니게 퇴임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1부) 명문 클럽 바이에른 뮌헨에 칼-하인츠 루메니게(66) 시대가 저물고 올리버 칸(52)의 시대가 열린다. 뮌헨은 1일(이하 현지시간) 구단 홈페이지에 "루메니게 최고경영자(CEO)가 오는 6월 30일 자로 퇴임하고 후임으로 칸이 취임한다"고 발표했다. 애초 루메니게 CEO는 뮌헨과 올해 말까지 계약했다. 하지만 자신이 먼저 요청해 반년 앞당겨 물러나기로 했다. 이미 루메니게의 후임자로 낙점받은 칸은 예정보다 이른 ...

    한국경제 | 2021.06.02 09:3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