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841-3850 / 3,9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잉글랜드 하그리브스, "獨 국민 기대 낮다"

    잉글랜드 축구대표팀의 신예 스타 오언 하그리브스가 '전차군단' 독일 대표팀을 다소 평가절하하는 발언을 했다. 독일 분데스리가 바이에른 뮌헨에서 뛰는 하그리브스는 5일 잉글랜드축구협회(FA)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독일 국민들의 대표팀에 대한 기대는 종전과 다르다"고운을 뗐다. 하그리브스는 "독일 대표팀이 여전히 강팀이기는 하지만 독일 국민들은 '90이탈리아월드컵 우승 때와 같은 기대를 갖고 있지 않다는 게 내 생각"이라고 말했다. 하그리브스는 ...

    연합뉴스 | 2002.06.05 00:00

  • '組1위 선점' 대접전 예고 .. 덴마크 VS 세네갈

    ... 16강 고지를 선점하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경기 결과는 예측할 수 없는 호각지세.그러나 전력 기복이 심한 세네갈보다는 2회 연속 본선 진출의 관록과 조직력에서 앞서는 덴마크가 다소 우세라는 평가. 덴마크는 2000-2001 분데스리가 득점왕 에베 산이 공격 최전방에서 골 사냥에 나서고 데니스 로메달, 예스페르 그뢴키에르가 좌우 날개로 침투공격에 나선다. 38세의 노장 레네 헨릭센은 마르틴 라우르센, 얀 하인체, 토마스 헬베그 등 포백 수비편대를 지휘하게 된다. ...

    한국경제 | 2002.06.05 00:00

  • [월드컵] 덴마크-세네갈, 16강 고지 선점 경쟁

    ... 최상의 컨디션과 의욕을 선보여 경기결과를 속단하기는 어렵지만 전력기복이 심한 세네갈보다는 2회연속 본선진출의 관록과 조직력에서 앞서는 덴마크가 다소 우세라는 평가. 덴마크는 우루과이와의 첫경기에서 발이 묶였던 2000-2001 분데스리가 득점왕에베 산(샬케04)이 공격 최전방에서 골사냥에 나서고 데니스 로메달(PSV), 예스페르그랑키아에르(첼시)가 좌우날개로 포진한다. 또 우루과이전에서 2골을 넣어 무명에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욘 달 토마손(페이노르트)도 에베 ...

    연합뉴스 | 2002.06.05 00:00

  • [월드컵] 포르투갈-美, '노련미와 패기의 대결'

    ... 경기(A매치)출전 횟수가 12경기밖에 안되지만 지금까지 미국 선수들에게서 볼 수 없었던 흑인특유의 탄력과 유연성을 내세워 차세대 스타로 급부상하고 있다. 비즐리가 이제 막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면 도노번은 지난 99년 17세의 나이에 분데스리가 레버쿠젠과 계약할만큼 일찌감치 능력을 인정받은 케이스. 무릎이 안좋은 클린트 매시스를 대신해 스트라이커로 기용될 가능성이 큰 도노번은 나이답지 않게 침착한 플레이와 뛰어난 체력을 소유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trans...

    연합뉴스 | 2002.06.05 00:00

  • 파라과이 '산타크루스', 獨무대 활약...천재골잡이

    ... 뽑혀 99년의 코파 아메리카에서 3골을 연속으로 득점하며 천재골잡이의 등장을 알렸다. 이 골로 파라과이는 준결승에 진출할 수 있었다. 코파 아메리카에서의 활약을 인정받은 산타크루스는 독일 명문 바이에른 뮌헨에 스카우트됐다. 분데스리가에서의 첫 시즌에 18세의 산타크루스는 5득점을 하면서 팀이 리그 챔피언이 되는 데 큰 기여를 했다. 1백89㎝의 장신에 80㎏의 탄탄한 체격을 갖춘 산타크루스는 특히 단거리에서 발휘하는 강력한 순발력과 저돌적인 공격으로 수비수들에게는 ...

    한국경제 | 2002.06.02 00:00

  • [월드컵] 덴마크-우루과이, 대륙 자존심 대결

    ... 신흥강호. 객관적인 전력이나 통계에서는 덴마크가 우위에 있지만 지역예선 18경기에서 13골만을 내주며 가장 적은 실점을 기록한 우루과이의 수비벽도 만만치 않다. 따라서 이날 승부는 창과 방패의 대결. 덴마크는 2000-2001 분데스리가에서 득점왕에 오른 에베 산(샬케04)을 공격 최전방에 내세우고 데니스 로메달(PSV), 예스페르 그랑키아에르(첼시)를 좌우 날개로삼아 우루과이의 강력한 포백수비를 무력화할 계획이다. 수비는 공중전에 강한 토마스 쇠렌센(선더랜드)이 ...

    연합뉴스 | 2002.05.31 00:00

  • [월드컵 개막전야 표정]-독일

    차기 월드컵 개최국인 독일의 2002년 월드컵에 대한 관심은 이달 초 독일 국내프로축구리그(분데스리가) 시즌이 끝나면서 본격적으로 달아오르기 시작했다. 독일 언론들은 서울발 기사를 쏟아내기 시작했으며 월드컵 개막일이 다가오면서자세한 경기 일정과 경기전망 등의 특집기사를 연일 게재하고 있다. 독일 신문과 방송들은 월드컵 관련 기사 뿐 아니라 월드컵 개최국인 한국의 문화와 관광자원을 소개하는 특집물을 내보내고 있으며 월드컵 기간에 때맞춰 한국 홍보 ...

    연합뉴스 | 2002.05.30 00:00

  • [월드컵] 지단 빈 자리 조르카에프 기용

    ... 179㎝, 70㎏의 보통 체격인 조르카에프는 스피드와 파괴력은 다소 떨어지지만 폭넓은 시야와 영리한 두뇌플레이로 경기의 완급을 조절하는데 탁월한 능력을 지닌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89년부터 프랑스와 이탈리아 세리에A, 독일 분데스리가 등 빅리그 무대를 밟아온 풍부한 경험도 큰 자산이다. 인터밀란(이탈리아)에서는 98년 유럽축구연맹(UEFA)컵 우승에 기여했다. 명수비수인 아버지 장 조르카에프의 대를 이어 축구선수로 명성을 날리고 있는 그는 지난해 5월 컨페드컵에서 ...

    연합뉴스 | 2002.05.28 00:00

  • [월드컵] 獨프로팀감독들 독일팀 성적 비관적 전망

    독일 프로축구리그(분데스리가)에 소속된 프로팀 감독들은 2002년 월드컵에서 독일팀의 성적을 역대 대회사상 가장 비관적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독일 일간지 빌트 온라인이 21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은 18개팀 감독들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 어느 감독도 독일 팀이 우승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고 있으며 대부분의 감독들이 16강 혹은 8강 진출을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후브 스티븐스 샬케팀 감독은 "독일 팀이 조 예선만 통과해도 다행"이라고 응답했으며 ...

    연합뉴스 | 2002.05.21 00:00

  • [월드컵] 다이슬러, 끝내 엔트리서 제외

    ... 결정했다고 21일(이하 한국시간) 공식 발표했다. 독일축구협회는 그러나 다이슬러 대체선수를 즉각 발표하지는 않았다. 다이슬러는 오스트리아전 도중 상대 공격수 롤프 란델과 충돌한뒤 들것에 실려 그라운드에서 나왔다. 2001~2002시즌 분데스리가 헤르타 베를린에서 뛴 올 해 22세의 다이슬러는 시즌 종료 뒤 바이에른 뮌헨으로 이적했다. 한편 이미 중앙 수비수 크리스티안 뵈른스, 옌스 노보트니, 메메트 숄 등 스타플레이어가 부상으로 본선 엔트리에서 제외된 독일 대표팀은 다이슬러마저 ...

    연합뉴스 | 2002.05.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