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5,0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내년 국회의원 수당 1억5천만원…구속돼도 월 1천만원"

    참여연대 "입법활동비·특별활동비 월 390만원은 이중지급·비과세" 참여연대는 내년 국회의원 수당(세비)이 올해보다 0.6% 인상된 1억5천280만원가량으로, 그간 비판이 제기된 이중지급·특혜면제 등 문제가 개선되지 않았다고 21일 ... 경비성 수당으로 받는다. 참여연대는 입법활동이나 국회 회의 참석은 국회의원 본연의 직무인데 이를 기본 수당과 분리하는 것은 이중지급이며, 이런 경비성 수당의 경우 과세도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현행 국회의원수당법은 직무상 상해나 ...

    한국경제 | 2020.12.21 15:54 | YONHAP

  • thumbnail
    내년부터 양도·소득·종부세 강화…새해 달라지는 부동산 제도

    ... 내용 숙지를 위해 달라질 부동산 제도를 소개했다. 양도세 조건 강화…소득·종부세율 인상 새해 첫 달부터 양도세 과세 조건이 강화되고 소득세와 종합부동산세의 세율이 인상된다. 기존에는 1세대 1주택자가 분양권을 보유한 상태에서 해당 ... 장기보유특별공제의 경우 현행 보유기간에 따라 연 8%씩 공제하던 것에서 보유기간 연 4%, 거주기간 연 4%로 분리해 각각 40%까지 공제가 이뤄진다. 이에 보유기간이 길어도 실거주기간이 짧으면 공제율이 낮아질 수 있다. 소득세 ...

    조세일보 | 2020.12.17 15:16

  • thumbnail
    "개미도 '장투'시대"…내년 주식 장기보유시 세금 혜택 [2021 경제정책방향]

    ... 1인당 국채 구매 한도는 연간 1억원으로 제한한다. 투자원금과 이자는 만기 때 일괄 수령하도록 할 계획이다. 국채를 만기까지 보유하고 있으면 10년 만기는 기본이자의 약 30%를, 20년 만기는 60%를 추가 지급할 계획이다. 분리과세 또는 이자소득세(15.4%) 감면 등의 혜택을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다만 세제 혜택의 경우 내년 조세특례 예비타당성 평가결과에 따라 결정된다. 연기금 등의 국내 주식 투자 범위를 다변화를 추진하고, 기업공개(IPO)를 진행할 때 ...

    한국경제 | 2020.12.17 14:25 | 이송렬

  • thumbnail
    주식 장기보유하면 세제혜택…구체안 내년 발표

    ... 내용을 담은 `가계부채 관리 선진화 방안`을 마련해 점진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리츠·펀드를 활용한 민간 임대주택 활성화 방안도 마련한다. 우선 공모형 리츠가 뉴딜 인프라 사업과 연계해 제로 에너지빌딩으로 임대주택을 공급할 경우 분리과세 혜택을 확대 적용한다. 일반 리츠는 현재 투자금이 5천만원 이내일 때만 배당소득에 9% 분리과세를 적용받지만, 뉴딜 인프라 사업과 연계한 리츠는 뉴딜 인프라펀드와 마찬가지로 투자금 2억원까지 분리과세 혜택을 준다. 3기 신도시 ...

    한국경제TV | 2020.12.17 14:21

  • thumbnail
    [2021 경제정책] 대토보상권 리츠 출자땐 양도세 30%까지 감면

    ... 활용한다면 추가적인 세제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무주택자에게 우선 임대하거나 시세 이하의 임대료로 공급하는 공모리츠에 대해서는 건설자금 대출이자를 0.2%p 우대받는다. 투자자들도 제로에너지빌딩 등 뉴딜 인프라사업과 연계한 리츠·부동산펀드에 투자한다면 배당소득 분리과세 기준(세율 9%)을 투자금 5천만 원에서 2억 원이내로 확대 적용받을 수 있다. 강미선기자 msk524@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0.12.17 14:01

  • thumbnail
    [2021경제] 주식 장기보유하면 세제혜택…구체안 내년 검토

    ... 관련해서는 올해 1분기 중 금융기관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관리 방식을 차주 단위로 전환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가계부채 관리 선진화 방안'을 마련해 점진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 뉴딜 인프라 연계 리츠 2억까지 분리과세…대토보상권 리츠 출자 장려 리츠·펀드를 활용한 민간 임대주택 활성화 방안도 마련한다. 우선 공모형 리츠가 뉴딜 인프라 사업과 연계해 제로 에너지빌딩으로 임대주택을 공급할 경우 분리과세 혜택을 확대 적용한다. ...

    한국경제 | 2020.12.17 14:00 | YONHAP

  • thumbnail
    주식 장기투자하면 세금 깎아준다…'코로나 보험'도 개발 [2021 경제정책방향]

    ... 요구를 받아들여 대폭 완화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2023년부터 주식과 펀드 수익 등에 대한 양도소득세를 신설하되 비과세 기준을 당초 2000만원에서 5000만원으로 늘렸다. 또 처음엔 양도세를 월별 방식으로 징수키로 했지만 이를 반기, ... 나면 일반소득에서 연 3000달러 한도로 공제해준다. 영국은 이자와 배당 같은 금융소득은 다른 소득과 합쳐 종합과세하지만 주식 양도차익 같은 자본이득은 분리과세한다. 세율은 금액에 따라 10%, 20%다. 하지만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를 ...

    한국경제 | 2020.12.17 14:00 | 정인설

  • thumbnail
    혁신을 기반으로 세무서비스의 경계를 허물다

    ... 설립해 올해로 20주년을 맞은 세무법인 택스홈앤아웃은 본점을 비롯한 10개 직영지점에서 도합 230명의 전문성을 갖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세무법인 택스홈앤아웃은 보다 전문화된 세무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국내에서 유일하게 ▲과세사업부 ▲병의원사업부 ▲컨설팅사업부 ▲Payroll사업부 등 사업부를 분리·특화해 운영하고 있다. 병의원사업부의 경우 30명 이상의 전담세무사들이 병원장들을 연간 수회 직접 방문해 세무관리 뿐만 아니라 병원경영관리에도 전문적인 ...

    조세일보 | 2020.12.17 07:54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정성인 VC협회장, "벤처투자 시장 거품 논란은 아직 일러...혁신 중심으로 사회 시스템 재편해야"

    ... "처음부터 완벽해 모두가 동의하는 정책은 없다"며 "기업형 벤처캐피털(CVC) 허용, 코스닥 시장의 분리 운영, 벤처투자 양도차익비과세 등 시장 활성화를 위한 제도 마련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플랫폼 기업의 ... 길러내는 것은 결국 운용사들의 몫이다. 회수 시장의 발전도 중요하다. 가장 강조하고 싶은 것은 코스닥과 코스피의 분리운영, 즉 코스닥의 독립이다. 벤처기업의 상장 통로인 코스닥은 지금 코스피 시장의 2부 시장으로 전락했다. 기업이 ...

    마켓인사이트 | 2020.12.15 18:19

  • thumbnail
    정성인 한국벤처캐피탈협회장 "벤처거품 말할때 아니다…창업 더 늘어야"

    ... 시대가 올 것”이라고 말했다. 성장을 뒷받침할 제도 개선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처음부터 완벽해서 모두가 동의하는 정책은 없다”며 “기업형 벤처캐피털(CVC) 정착, 코스닥시장의 분리 운영, 벤처 투자 양도차익 비과세 등 시장 활성화를 위한 제도 마련에 힘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배달의민족 등 최근 플랫폼 기업의 독과점 논란과 관련해 정 회장은 “기존 틀대로 규제만 하면 신산업을 키울 수 없다”며 ...

    한국경제 | 2020.12.15 17:15 | 황정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