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5,0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중개형 ISA로 '머니 무브'…주식 투자는 물론 세제 혜택도 쏠쏠

    ... 투자자들은 2023년부터 5000만원 넘는 주식 양도차익에 대해 20%의 세금을 내야 한다. 예를 들어 A주식으로 1억원 차익이 발생하면 5000만원은 비과세, 나머지 5000만원에는 22%(지방소득세 포함) 양도세가 적용돼 약 1000만원을 세금으로 내야 한다. ISA 계좌를 활용하면 5200만원엔 비과세가 적용되고, 나머지 4800원에 대해 9.9%가 분리과세돼 약 400만원의 세금이 부과된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31 15:12 | 고재연

  • thumbnail
    '9% 분리과세' 뉴딜 인프라펀드 가입 후 5년간 세제혜택 유지

    ... 처음으로 열린다. 기획재정부는 31일 뉴딜 인프라 펀드 출범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우선 뉴딜 인프라 펀드에 대한 과세 특례가 가입 후 5년간 유지되는 방향으로 개정된다. 앞서 정부는 뉴딜 인프라에 자산의 50% 이상(1년간 투자 비율 평균)을 투자하는 공모 인프라 펀드에 투자금 2억원 한도로 배당소득에 9% 저율 분리과세를 적용하는 강력한 세제 혜택을 확정한 바 있다. 현재는 이러한 과세 특례가 내년 말 일몰될 예정이지만 세제 혜택의 불확실성을 ...

    한국경제 | 2021.03.31 14:43 | YONHAP

  • thumbnail
    홍남기 "뉴딜 인프라펀드 가입후 5년간 과세특례"

    ... 기획재정부 장관은 31일 뉴딜 인프라펀드 관련 "장기간 투자가 필요한 인프라시장 특성을 고려해 내년 말 일몰 예정인 과세특례가 가입 후 5년간 유지되도록 세법개정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 펀드들이 뉴딜 인프라 사업에 투자 재산의 50% 이상을 투자했을 때, 투자금액 2억원 한도 내에서 9%의 배당소득을 분리과세하는 혜택이다. 이날 회의에선 산업단지·모빌리티 분야 21개 혁신과제 등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이와 관련 "유턴 ...

    조세일보 | 2021.03.31 10:57

  • thumbnail
    뉴딜 인프라펀드 가입 후 5년간 9% 분리과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뉴딜 인프라펀드의 배당소득에 투자금액 2억원 한도에서 9% 분리과세를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장기간 투자가 필요한 인프라 시장의 특성을 고려해 과세 특례가 가입 후 5년간 유지되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내년 말 일몰 예정인 과세 특례 유지를 위해 2022년 세법 개정을 추진하되, 이전 투자분도 적용해 세제 혜택의 불확실성을 ...

    한국경제TV | 2021.03.31 10:51

  • thumbnail
    홍남기 "뉴딜 인프라펀드 가입 후 5년간 9% 분리과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뉴딜 인프라펀드의 배당소득에 투자금액 2억원 한도에서 9% 분리과세를 적용하겠다"고 31일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장기간 투자가 필요한 인프라 시장의 특성을 고려해 과세 특례가 가입 후 5년간 유지되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내년 말 일몰 예정인 과세 특례 유지를 위해 2022년 세법 개정을 추진하되, 이전 투자분도 적용해 세제 혜택의 불확실성을 ...

    한국경제 | 2021.03.31 10:31 | YONHAP

  • thumbnail
    홍남기 "산업활동, 1년전 위기 이전 수준까지 회복"

    ... 민간 뉴딜펀드 활성화와 함께 정책형 뉴딜펀드, 뉴딜 인프라펀드 조성을 적극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세법 및 하위법령 개정을 통해 뉴딜 인프라펀드 투자에 대한 세제혜택을 확정했다. 뉴딜인프라에 50% 이상 투자하는 공모형 인프라펀드는 투자금 2억원 한도로 9% 배당소득 분리과세를 허용한다.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기술로드맵과 산단, 모빌리티 분야 규제혁신 과제도 논의됐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31 10:17 | 강진규

  • thumbnail
    연 5조원 '비과세·감면' 수술대 오른다

    올해 일몰(폐지)이 도래한 비과세·감면제도가 대폭 정비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말 일몰을 앞두고 연간 조세지출액이 300억원을 넘는 비과세·감면 제도가 손질 대상이 되는데, 정부는 이 제도를 존·폐 여부를 놓고 심층평가에 돌입한다. ...역에 대한 부가가치세 면제 등)도 심층평가를 거친다. 국내에서 근무하는 외국인 근로자 근로소득에 대해 19% 분리과세를 적용하는 특례도 포함되어 있다. 앞서 정부는 2016년 세법개정안을 통해 특례세율을 17%에서 19%로 올린 바 ...

    조세일보 | 2021.03.30 13:26

  • thumbnail
    "비트코인으로 테슬라 차 사면 세금폭탄"…한국도 과세

    ... 국세청(IRS)은 비트코인 등 가상 화폐를 법정 화폐가 아닌 자산으로 분류한다. 비트코인으로 차를 살 경우 양도소득세 과세 대상이 된다는 것으로, 현금 결제보다 비용이 더 들어갈 수 있다는 의미가 된다. 테슬라는 모델에 따라 3만8천달러∼8만달러 ... 있다. 기획재정부가 내년부터 가상화폐를 양도하거나 대여해 발생한 소득에 대해선 기타소득으로 분류해 20%의 세율로 분리 과세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비트코인으로 1천만원을 벌면 기본 공제액 250만원을 제외하고 750만원의 ...

    한국경제TV | 2021.03.26 06:54

  • thumbnail
    "비트코인으로 테슬라 차 사면 세금폭탄 가능성"

    미 당국, 최고 20% 양도소득세율 적용…현금결제보다 더 들어 한국도 내년부터 비트코인 과세…양도차익에 20% 세율 적용 미국 소비자들이 비트코인으로 테슬라 차를 사면 세금 폭탄을 맞을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비트코인이 ... 있다. 기획재정부가 내년부터 가상화폐를 양도하거나 대여해 발생한 소득에 대해선 기타소득으로 분류해 20%의 세율로 분리 과세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비트코인으로 1천만원을 벌면 기본 공제액 250만원을 제외하고 750만원의 ...

    한국경제 | 2021.03.26 04:41 | YONHAP

  • thumbnail
    3주새 신규 납입금액 1300억 돌파…증권사 '중개형 ISA' 혜택 따져보니

    ... 투자자들은 2023년부터 5000만원 넘는 주식 양도차익에 대해 20%의 세금을 내야 한다. 예를 들어 A주식으로 1억원 차익이 발생하면 5000만원은 비과세, 나머지 5000만원에는 22%(지방소득세 포함) 양도세가 적용돼 약 1000만원을 세금으로 내야 한다. ISA 계좌를 활용하면 5200만원엔 비과세가 적용되고, 나머지 4800원에 대해 9.9%가 분리과세돼 약 400만원의 세금이 부과된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23 17:06 | 고재연